[푸드&라이프]미래 음식, 어디까지 왔을까?

지속 가능한 삶의 방식을 연구해온 이케아의 혁신 연구소 ‘스페이스 10’은 미래 음식의 레시피를 모은 쿡북 <퓨처 푸드 투데이FUTURE FOOD TODAY>를 펴냈다.

미래 음식은 영양 섭취를 위해 먹는 것 아니냐고? 이 책은 맛있는 레시피를 모았다고 자신하니 함께 살펴보자.

 

대안적 음식을 찾는 탐험

Delicious, Sustainable and Future-proof

​누구도 미래를 내다볼 수 없다. 하지만 현재를 기준으로 나아갈 방향을 가늠해볼 수는 있다. 식량 생산에 필요한 화석 연료의 고갈, 환경오염, 인구 증가에 따른 식량 문제는 전 지구적으로 번질 가능성이 커져간다.

 

 

이러한 문제 인식을 바탕으로 미래 음식의 경향을 파악해 지금 시도해볼 만한 레시피를 모았다. 대안 음식을 향한 호기심이든 기후변화에 대한 우려든 상관없다.

맛있으면서도 지속 가능한 미래 음식을 고민하는 이들에게는 함께 생각해보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 더 나은 지구를 상상한다면 페이지를 넘길 것을 권한다.

 

자급자족 친환경 재배

Fresh Food

미래에도 신선한 식재료를 구할 수 있을까?

첫 번째 챕터에서는 어류와 식물을 함께 기를 수 있는 친환경적 생산 방식 ‘아쿠아포닉스(AQUAPONICS)’를 소개한다.

 

 

양식업(AQUACULTURE)과 수경재배(HYDROPONICS)를 결합한 수중 시스템으로 수조와 화분이 순환 장치로 연결되어 있다. 물고기가 생성하는 암모니아는 물속 박테리아에 의해 질산염으로 분해되어 식물의 영양소가 된다.

 

화학 비료가 필요치 않아 친환경적이고 창고, 옥상 등 어디에나 설치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 이를 활용한 메뉴로 무엇이 있을까? 책에서는 수중 시스템으로 직접 재배한 농어, 파슬리, 고수가 한데 어우러져 생선 타코로 탄생한다. 물론 환경 파괴를 야기하는 작물로 알려진 아보카도는 재료에서 제외했다.

 

함께 먹는 즐거움

Eating Together

2018년 한 연구에 따르면 혼자 먹는 행위가 정신질환을 제외한 다른 어떤 요인보다 불행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물론 사회·경제적 요소 및 식습관 등 외부 요인이 작용했지만 함께 모여 음식을 먹는 것은 타인과 연결되는 중요한 방법이다. 음식을 나누고 대화하는 동안 상호작용에 대한 열망은 충족되기 마련. 미래라고 해서 크게 다르지는 않을 테다.

 

 

두 번째 챕터에서는 여러 사람을 위해 준비할 수 있는 요리를 모았다. 영양가 있는 아침 식사용 호박 수프부터 디너 파티를 위한 모로코식 스튜 타진(TAGINE)까지. 조리법을 익혔다면 이제 일정을 비워라. 친구에게 연락하라. 그리고 요리하라. ‘함께 먹는 즐거움’이야말로 미래에도 지속될 행복을 위한 궁극의 레시피다.

 

고기 없이 즐기는 미래의 패스트푸드

Future Fast Food

현대인이 즐겨 먹는 패스트푸드. 어디서든 쉽게 찾을 수 있고 빠르게 만들어지며 무엇보다 맛있다.

 

세 번째 챕터에서는 고기 대신 식용 곤충과 해조류, 친환경 채소로 만든 미래의 패스트푸드를 소개한다. 고단백 해조류인 스피룰리나로 반죽해 빵을 만들고 각종 채소로 속을 채운 ‘소시지 없는 핫도그’, 밀웜과 비트 뿌리로 패티를 대신한 ‘버그 버거’, 밀웜과 견과류로 만든 ‘미트볼 아닌 니트볼’ 등은 영양뿐 아니라 미각도 만족시킬 것이다.

 

 

콩보다 더 많은 단백질과 식이섬유, 비타민 등을 함유한 스피룰리나는 바닷물과 화산 지대의 알칼리성 호수에서도 자생하는 조류다.

집에서도 기르기 쉽다. 적당한 크기의 용기와 약간의 비료, 공기 펌프, 충분한 햇빛만 있다면 준비 완료. 풍부한 영양소를 갖춰 미래 식량으로 주목받는 식물이다.

 

쓰레기를 줄이는 간단 레시피

No-waste Snacks

환경친화적인 요리를 거창하게 생각할 것 없다.

한 번 만들어두면 두고두고 먹을 수 있는 콤부차를 보라. 마지막 챕터에서는 맛과 지속 가능성은 물론 쓰레기까지 생각하는 간단 레시피를 모았다.

 

 

어떤 레시피의 쓰레기가 여기선 요리 재료가 된다. 따라 하기도 쉽다.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를 넣은 쿠키와 비스킷부터 자투리 채소로 만드는 아이스캔디, 각종 음료까지. 저자는 대안적인 재료로 만찬을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라고 조언한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공유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보다… ‘공유경제 국제포럼’ 개최
경기도는 오는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공유경제의 진화-플랫폼의 경쟁과 협력(모빌리티 중심)’을 주제로 ‘2019년 공유경제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국내외 공유경제 전문가와 함께 공유경제의 동향과 정책사례를 공유하고 공유경제 지식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외에서 활동 중인 공유경제 전문가와 이화영 평화부지사, 학계, 학생, 도민, 관계 공무원 등 500여명이 참여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부상하고 있는 공유경제의 저변확대를 위해 ‘공유경제의 시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를 주제로 처음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올해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모빌리티 사례를 다뤄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공유경제의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는 구상이다. 포럼은 HOURCAR 이사인 사이프 벤자파 미네소타대학 교수가 “글로벌 플랫폼의 습격 : 디지털 경제의 확장”을 주제로, 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융복합 미래포럼 차두원 전문위원이 ‘로컬 플랫폼의 반란 : 다양성 기반 네트워크’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하고, 이어서 4명의 국내외 전문가가 모빌리티 관련 사례를 발표한다. 발표되는 사례는 ‘글로벌 플랫폼과 지역의 상생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