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지 초석 다진다”
(식품외식경영) 울산시는 24일 오후 2시 울산롯데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 도약을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한다. 해운·항만 관계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산업 전망에 대해 들어보고 울산항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허브항만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산업에 관한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김학소의 ‘글로벌 에너지 항만산업의 동향과 한국의 정책방향’이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이 ‘울산항에서의 에너지허브항만 전망’을 발표한다. 이어 이현국 아토즈 선박컨설팅 대표의 ‘선박·연료의 현재와 미래‘, 이차수 조선해양엔지니어링협동조합 이사의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선박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등의 순으로 강연이 펼쳐진다. 토론에서는 조상래 울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전문가 4명과 함께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항으로서의 울산‘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한편 액화천연가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지 초석 다진다”
(식품외식경영) 울산시는 24일 오후 2시 울산롯데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 도약을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한다. 해운·항만 관계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산업 전망에 대해 들어보고 울산항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허브항만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산업에 관한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김학소의 ‘글로벌 에너지 항만산업의 동향과 한국의 정책방향’이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이 ‘울산항에서의 에너지허브항만 전망’을 발표한다. 이어 이현국 아토즈 선박컨설팅 대표의 ‘선박·연료의 현재와 미래‘, 이차수 조선해양엔지니어링협동조합 이사의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선박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등의 순으로 강연이 펼쳐진다. 토론에서는 조상래 울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전문가 4명과 함께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항으로서의 울산‘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한편 액화천연가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지 초석 다진다”
(식품외식경영) 울산시는 24일 오후 2시 울산롯데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 도약을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한다. 해운·항만 관계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산업 전망에 대해 들어보고 울산항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허브항만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산업에 관한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김학소의 ‘글로벌 에너지 항만산업의 동향과 한국의 정책방향’이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이 ‘울산항에서의 에너지허브항만 전망’을 발표한다. 이어 이현국 아토즈 선박컨설팅 대표의 ‘선박·연료의 현재와 미래‘, 이차수 조선해양엔지니어링협동조합 이사의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선박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등의 순으로 강연이 펼쳐진다. 토론에서는 조상래 울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전문가 4명과 함께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항으로서의 울산‘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한편 액화천연가





부산시 행복민원실, 작은 변화로 시민만족서비스 실천
(식품외식경영)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시청 2층 행복민원실의 민원안내 컴퓨터 뒷면을 활용한 「감성 소통 게시판」 운영으로 시민과 직원이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고자 한다. 「감성 소통 게시판」은 민원실의 첫인상인 민원창구의 컴퓨터 모니터 뒷면에 밝고 환한 게시판을 부착한 것이다. 좋은 글로 시민과의 감성 소통은 물론, 업무안내, 시정홍보, 청렴도시 부산 홍보의 창으로 활용한다. 행복민원실에서는 감성 소통 게시판의 주제를 “고객의 마음을 터치하고 감성으로 소통하라”로 정했다. 게시내용은 매월 직원들의 추천을 받고, 게시판 화면은 계절별로 변경해, 시민들에게 읽을거리, 볼거리를 제공하고 대기시간을 소소한 감성 충전의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이번 첫 번째 「감성 소통」은 “시민을 꽃같이 아름답고 고귀하게 응대한다”는 의미로 나태주 시인의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중 발췌한 구절을 게시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컴퓨터 모니터 뒷면의 작은 변화가 민원실을 찾는 시민들에게 작은 여유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만족하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부산광역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지 초석 다진다”
(식품외식경영) 울산시는 24일 오후 2시 울산롯데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 도약을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한다. 해운·항만 관계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산업 전망에 대해 들어보고 울산항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허브항만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산업에 관한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김학소의 ‘글로벌 에너지 항만산업의 동향과 한국의 정책방향’이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이 ‘울산항에서의 에너지허브항만 전망’을 발표한다. 이어 이현국 아토즈 선박컨설팅 대표의 ‘선박·연료의 현재와 미래‘, 이차수 조선해양엔지니어링협동조합 이사의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선박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등의 순으로 강연이 펼쳐진다. 토론에서는 조상래 울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전문가 4명과 함께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항으로서의 울산‘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한편 액화천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