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지니스


[9월의 PLACE]햇곡식과 햇과일로 만든 우리 디저트
9월의 절기 음식 테마는 햇곡식과 햇과일로 만든 한식 디저트다. 한가위의 풍류를 오늘날의 솜씨로 빚어낸 병과와 한과, 그리고 음료를 맛보며 풍요의 계절을 두 팔 벌려 맞이해본다. 오곡백과가 익어가는 풍요의 계절이 어느덧 성큼 다가왔다. 민족 대명절 추석이 있는 9월은 배고픈 춘궁기와 기나긴 불볕더위를 견디며 땀 흘려온 지난 나날들에 대한 보상이 펼쳐지는 시기. 청량한 하늘 아래 선선한 날씨까지 완벽하다. 오죽하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가윗날만 같아라’라는 속담이 전해올까.9월의 문을 여는 ‘백로白露’는 ‘하얗게 맺힌 이슬’이라는 의미를 가진 절기. 이 무렵엔 밤마다 기온이 내려가 대기 중의 수증기가 엉겨서 하얀 이슬이 맺힌다. 아직 낮은 한여름의 기온과 다름 없지만, 이른 새벽과 저녁의 온도는 가을이 맞다. 점점 벌어지는 일교차에 철새들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조상들은 백로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새들도 먹이를 저장한다고 했다. 포도는 이런 백로를 상징하는 과일로 꼽힌다. 조상들은 백로에서 추석까지 보름 동안을 포도가 제철이라 가장 맛있는 때라는 의미로 ‘포도순절葡萄旬節’이라 불렀다. 이맘때 옛 어르신들은 편지 서두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