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맛] 한 손으로 눌러 먹는 즉석식품 신제품 ‘눌러밥’ 출시

업무나 운전 중에도 집중력 유지하며 손쉽게 섭취 가능

즉석식품 및 가정간편식 제조&판매 업체 F&T(FOOD&TIME)가 코로나19 여파와 1인 가구 및 맞벌이 부부 증가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즉석식품 시장을 겨냥해 한 손으로 밀어서 먹는 타입의 간편 식품 ‘눌러밥’을 출시했다.

 

즉석식품은 이름 그대로 즉석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조리된 식품이다. 일반인들은 편의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관련시장이 급부상하면서 마트나 즉석식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별도의 매장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다.

 

 

다만 김밥, 도시락, 샌드위치, 햄버거, 샐러드, 간편 과일 등 대다수 즉석식품은 포장이 비닐로 돼 있어 포장을 벗겨 섭취하는 과정에서 양손을 사용해야 한다. 이는 중요한 업무를 하고 있거나 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도중에 즉석식품을 섭취하고자 할 때 큰 관심을 필요로 해 집중력을 흩뜨리고 불편함을 준다.

 

F&T의 신제품 눌러밥은 이 같은 기존 간편식의 포장을 대폭 개선한 제품이다. 한 손으로 튜브를 짜듯 제품 아래를 누르면 삼각김밥 이상의 우수한 맛을 가진 조미밥을 손쉽게 섭취할 수 있다.

 

삼각김밥 인기메뉴 ‘참치마요’와 ‘전주비빔밥’ 출시 예정

하반기 두부, 버터 등 응용제품 추가로 선보여

 

F&T는 삼각김밥 중 가장 인기 메뉴인 ‘참치마요’와 ‘전주비빔’을 눌러밥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소비자 가격은 기존 즉석식품과 유사한 2000원 내외로 알려졌다.

 

또한 올 하반기 중 두부, 버터 등을 응용한 상품도 추가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F&T의 최서율 공동대표는 “눌러서 밀어 먹는 즉석식품을 주력 아이템으로 세계 최고의 섭취 편의성을 가진 즉석식품을 개발하고 사업화해 기능식품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F&T는 눌러밥과 관련해 특허 3건, 디자인 40여건, 상표 4건 등의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올 여름 입맛 바캉스는 어디로?” 더위 녹이는 여름 메뉴 냉온(冷溫)전
외식업계의 치열한 여름 메뉴 대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길어진 여름, 겨울과 짧아진 봄, 가을이지만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음식과 한 계절에 맞는 음식은 식도락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놓칠 수 없는 즐거움이다. 특히 매년 더위를 더해가고 있는 여름은 시원한 냉요리부터 뜨끈한 보양식까지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어 더욱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예년보다 이른 더위가 시작되며 여러 브랜드에서 앞다투며 여름 시즌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스쿨푸드와 크리스탈 제이드, 피그인더가든도 소비자들의 여름 입맛을 저격할 메뉴를 출시하며 하절기 외식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최근 고물가와 외식 비용의 증가로 외식업계 사정이 녹록치 않지만 작년보다 일주일 빠르게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올여름 더위가 작년보다 이르게 찾아오고 있어 시원한 냉메뉴와 보양식을 찾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식품∙외식업계에서도 예년보다 빠른 시기에 여름 시즌 메뉴를 출시하며 여름 시장 공략에 나서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시원함을 전하는 스쿨푸드는 올 여름 신메뉴로 ‘여덟아홉 열무막국수’와 ‘프레쉬 쭈꾸미 냉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부천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특화골목 브랜딩 지원
부천산업진흥원(부천상권활성화센터)은 부천시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부천시 특화골목 브랜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천시 특화골목 브랜딩 지원사업은 지역 특성과 문화자원 등 로컬콘텐츠를 보유한 잠재성 있는 상권을 발굴하여 상권 특색을 강화하고 특화골목 로컬브랜드 상권으로 육성하여 활성화시키기 위해 추진한다. 한편, 부천산업진흥원(부천상권활성화센터)은 참여하고자 하는 상점가를 모집하여 서류 및 현장 심사를 통해 2개 상점가를 선정했다. 선정된 상점가는 현대(백)로데오상가 연합회와 상상의 거리 상인회이다. 박인모 회장(현대백로데오상가연합회)과 손석주 회장(상상의거리 상인회)은 “본 사업 선정을 발판 삼아 골목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상인들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업 추진에 앞서 부천산업진흥원(상권활성화센터)은 경기테크노파크(경기지식재산센터)와 사업협약을 진행했다. 전문 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부천시 특화골목 브랜딩 지원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여 골목상권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신동학 원장은 “부천시 골목상권 브랜딩 지원사업에 지역의 인력과 문화자원을 활용하여 최소의 예산으로 특화골목 로컬브랜드를 육성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 상품화 기술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히츠마부시)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 오는 6월 27일(목)에 열린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장어’요리. 최근 줄서는 맛집 등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일본식 장어덮밥 전문점이 소개되면서 고급 스테미너 음식인 ‘히츠마부시’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아진 장어요리지만, 국내에서 정통 장어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름나기 음식으로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가 있다. ‘히츠’는 나무그릇, ‘마부’는 섞는다라는 의미로, 말 그대로 나무 그릇에 간장을 베이스로 한 달짝지근한 소스(타래)로 조리한 장어를 따뜻한 밥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다. 히츠마부시는 한 그릇으로 3가지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자 특징이다. 나고야 3대 명물인 장어타래 레시피 전 과정 공개 서울과 부산 유명 장어덮밥전문점 노하우 전수 “굽기가 첫 번째 관건이다. 또 깊은 풍미와 맛을 결정짓는 장어타래를 입혀내 윤기와 색감이 어우러져야 진정한 히츠마부시가 탄생한다. 쫄깃한 첫입에 이어지는 부드러운 식감을 극대화하는 조리 방법을 전수, 최고에 가까운 장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