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숨겨진 지역 명주 전파, 푸드투어 사업까지…일본의 청년 창업가를 만나다

그 땅의 리얼한 식문화를 즐겁게 전파 중인 'Sake Bar Doron' 와다 유마 대표 인터뷰

몇 년 전부터 외식업계에서 수제 맥주, 막걸리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올해부터 출고량을 기준으로 과세를 하는 종량세로 주세법이 변경되며 지역주류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일찍 지역 술이 발달된 나라이다.

작년 10월 도쿄 신주쿠에 문을 연 ‘Sake Bar Doron’은 지역 양조장의 명주를 조금씩 맛볼 수 있는 콘셉트의 매장이다.

캐주얼 바 형태로 현지인은 물론 여행을 온 해외 관광객에게 일본 지역 술 문화를 전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푸드 투어 사업으로 외식업 입문

‘Sake Bar Doron’을 운영하는 와다 유마 대표가 외식업계에 처음 발을 들은 건 푸드 투어 사업을 하면서이다.

그전까지 와다 사장은 도쿄에서 대학을 졸업한 후 미국에 본사를 둔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미국으로 전근을 떠나 6년 정도 일하다 퇴사 후 도쿄로 돌아왔다. 그리고 일본을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푸드 투어 비즈니스 회사를 창업했다.

일본 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음식점을 함께 돌아다니며 식도락 여행을 즐기는 일종의 컨셉투어이다. 사업을 시작한지 3년째를 맞은 지금도 인기가 여전하다.

 

 

라멘, 선술집, 꼬치구이 등 외국인에게도 익숙한 일식을 부담 없이 체험 할 수 있다.

투어를 진행하며 일본 술 문화 체험을 문의하는 외국인들이 많았다. 와다 대표는 올바른 지식을 가지고 술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사케 소믈리에 자격까지 취득했다.

 

일본 술 매력에 빠져 전문점 오픈

사케 소믈리에 과정을 배우며 술의 매력에 빠진 와다 대표는 직접 해외 관광객을 위한 매장을 열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준비 끝에 작년 1월 도쿄 스기나미구에 위치한 니시오기쿠보의 주상 복합 빌딩에 ‘Sake Bar Doron’을 개업했다.

 

 

입점하기 전부터 사케 전문점을 운영하던 장소라 필요한 소품, 설비를 한 번에 구입해 창업 준비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였다. 밖에서도 매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전면을 유리벽으로 만들었다. 주변 일본 전통시장을 찾았다가 지나가며 관심을 보이는 외국 관광객들이 많다.

 

 

목재로 된 문과 상호가 적힌 노렌(상점 입구 처마 끝이나 점두에 치는 막)이 밤에 조명을 받으면 나는 은은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지역의 숨겨진 명주를 찾는데 초점

‘Sake Bar Doron’은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브랜드 술을 취급하지 않는다. 와다 대표는 빛을 못보고 있는 지역의 숨겨진 명주를 찾아 소개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지역 술 23종류를 갖추었다.

 

일본인에게도 잘 알려지지 않은 생소한 술이기 때문에 ‘깔끔한 맛’, ‘역시 매운 맛’, ‘점장 추천’, ‘개성 넘치는 술’ 등 주제를 가지고 분류해 고르기 쉽게 돕고 있다.

 

 

가격은 술 종류에 관계없이 90ml 글라스가 550엔(약 6천 원), 180ml 병이 1,100엔(약 1만 2천 원)으로 동일하다. 스파클링 병은 980엔(약 1만 원)에 제공한다. 또한, 일본 양조장의 리큐어(술에 설탕·향로를 섞은 혼성주)는 600엔(약 6천 4백 원), 일본산 레몬, 생강을 사용한 술은 630엔(약 6천 7백 원)이다.

 

 

음식은 기본적인 일식만 제공해 술 전문 매장이라는 것을 부각시키고 있다. 수제 야채소스에 찍어먹는 훈제 고기 모둠, 레몬 돼지고기 조림이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푸드 투어 사업과 연계, 다양한 이벤트 열어 

와대 대표는 ‘Sake Bar Doron’을 일반 점포로 운영할 뿐만 아니라 본인이 해오던 푸드 투어 사업과 연계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

 

매장에서 외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스시 교실’, ‘일본 술 마시기 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 앞으로는 지역 양조장 투어를 떠나 향토 요리와 술을 즐기는 콘텐츠도 추진하려 준비 중이다.

 

 

마지막으로 와다 대표는 “이제 식당은 단순히 먹는 공간이 아닌 놀이와 체험을 선사하는 공간으로 바뀌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지역 술 전문점이라는 차별화된 콘셉트를 가지고 해외 관광객들에게 일본 술 문화를 전파하는 곳이 되겠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빽다방, 비타민C와 단백질 넣은 신메뉴 4종 출시
더본코리아의 커피전문점브랜드 빽다방(대표 백종원)이 간편하게 비타민C와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신메뉴 ‘에너지스무디’와 ‘프로틴쉐이크’를 출시한다. 2006년 개점한 ‘빽다방’은 높은 품질의 카페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하는 커피전문점이다. 이번 빽다방 신메뉴는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C와 단백질을 음료 한 잔으로 간편하게 챙길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맛과 풍부한 영양을 갖춰 실내 생활이 부쩍 늘어난 요즘 같은 시기에 색다른 음료 찾는 이들에게 제격이다. 비타민C와 단백질을 하루 한 잔으로 간편하게 먼저 ‘에너지스무디’는 상큼한 맛의 ‘비타민에너지스무디’와 ‘파워에너지스무디’ 2종으로, 풍부한 비타민C와 콜라겐이 함유된 메뉴이다. 음료 한 잔에 하루권장량 이상의 비타민C가 들어있어 피곤해지기 쉬운 봄철 리프레시 음료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프로틴쉐이크’는 프로틴 함량이 80%인 유청단백질 파우더를 사용해 만든 쉐이크로 간편하게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한끼 식사 대용으로 좋을 만한 든든한 포만감까지 느낄 수 있다. 14oz(420ml) 기준 약 34g의 유청단백질(100ml당 8g)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2020 일본 식품·외식시장에 부는 레몬 열풍
올해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레몬'이다. 레몬 과자와 같이 레몬을 원재료로 만든 식품의 인기를 끌며, 식당에서는 맥주 대신 레몬 사와(소주와 탄산수를 섞는 알코올음료)를 찾는다. 레몬 열풍을 타고 레몬사워 전문점부터 레몬을 전면에 내세운 레스토랑이 등장하기도 했다. 없어서 못파는 레몬 음료의 인기 레몬은 스트레스 해소 및 리프레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찾는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의 식품제조업체들은 레몬 관련 신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으며, 가장 인기가 높은 건 단연 음료류다. 레몬을 사용한 사와 음료는 다른 과일 맛 음료에 비해 높은 판매량을 올리는 중이다. 일본 코카콜라는 작년 10월 레몬 알코올음료인 ‘레몬도’를 출시했다. 레몬도는 코카콜라가 선보인 최초의 알코올음료이다. 레몬도는 총 4종류로 벌꿀을 넣은 ‘하치미츠 레몬’, ‘시오(소금) 레몬’, ‘오니(귀신) 레몬’, ‘테에반(기본) 레몬’이다. 레몬과즙 함유량은 7~10% 사이며, 알코올은 3~9% 내외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판매가 예상보다 늘어 일시 품절이 되기도 했다. 산토리 베버리지&푸드는 미네랄워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