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농·창업]방앗간·마굿간의 변신…농가 스토리 살린 이색카페 문 열어

용인시, 농가 특성 살린 ‘농가형 곁두리 시범사업’ , 로컬푸드 디저트 메뉴 개발 지원

 

용인시는 15일 관내 2개 농가가 시의 지원으로 로컬푸드로 만든 디저트 등을 판매하는 '카페'를 열었다고 밝혔다.

해당 카페는 지난해 11월 문을 연 처인구 양지면 대대리 ‘STABLE95-1’와 12월에 문을 연 백암면 가좌리 ‘석실방앗간’이다.

 

관내 농가 2곳 시 지원으로 이색카페 운영 시작 

시는 이들 농가에 로컬푸드를 활용해 다양한 메뉴를 개발하고 소득을 올리는 ‘농가형 곁두리 시범사업’을 통해 시.도비 포함 1억6천만원을 지원했다.

또 각 농가가 특성을 살린 스토리와 디저트 메뉴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컨설팅을 하고 공간 리모델링 등도 지원했다.

 

 

그중 ‘STABLE95-1’는 조랑말 체험농장을 운영하던 농가의 특성에 맞춰 마구간을 컨셉으로 카페를 만들었다.

실내.외에 말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조형물을 설치했고 당근 주스 등 말 먹이가 연상되는 디저트 메뉴를 판매한다.

아이가 있는 가족 단위 방문객이 조랑말을 체험하며 사진도 찍고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비수기인 겨울철에는 주말에만 영업을 한다.

 

‘석실방앗간’은 벼농사를 짓는 농가의 특성을 살려 직접 농사지은 쌀로 만든 떡, 수제 과일청 음료 등을 판매한다. 계절에 따라 인근 농가서 생산한 농산물을 구매하거나 텃밭에서 가꾼 농산물로 만든 묵밥, 단호박스프 등의 건강식도 선보인다.

 

 

60년이 넘은 방앗간 건물에 조성한 이 카페는 외관을 최대한 보존하고 내부는 모던하게 리모델링 해 트렌디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올해 다른 농가에도 로컬푸드를 활용한 디저트 메뉴 개발과 농가의 특성을 고려한 복합문화공간을 만들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디딤 마포갈매기, 파키스탄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외식 기업 (주)디딤(대표이사 이범택)의 마포갈매기가 육류를 기반으로 한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파키스탄에 진출한다. 디딤은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해 파키스탄 현지 기업인 M Anwar Bro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었다. M Anwar Bro는 파키스탄 현지에서 일본과 한국 자동차 부품을 독점 공급하고 있는 수입 업체로 건설, 컴퓨터 관련 자회사도 보유 중인 기업이다. 최근 외연 확장을 위해 식음료 사업으로 눈을 돌린 상황에서 한식이 차세대 먹거리로 떠오르자 지난해부터 디딤과 협의를 진행한 끝에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디딤의 마포갈매기는 본격적으로 중동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계약을 맺은 현지 업체가 파키스탄은 물론 두바이와 쿠웨이트에 지사를 운영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카타르, 요르단 등에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어 다른 중동 국가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포갈매기는 오는 8월 중 파키스탄에 첫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며,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향후 4년간 오픈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종교적인 특성상 돼지 대신 소고기를 활용한 메뉴로 현지 소비자들에게 한식을 전한다. 디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사과·포도·복숭아…과실수 재배기술 배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2020 과실수 재배기술 교육’에 참여할 수강생을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 ‘과실수 재배 기술교육’은 사과·배·포도·복숭아 등 과실수의 재배 기초 이론부터 재배기술까지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전문 강사가 2월 7일부터 9월 4일까지 매주 금요일(오후 2시), 10회에 걸쳐 강의한다. 농업기술센터와 호매실 과수공원에서 이론 교육과 현장 실습이 이뤄질 예정이다. 주요 교육 내용은 ▲스마트폰으로 과수 재배기술 정보 활용하기 ▲동계 과실수 전정(가지치기) ▲병충해 방제 및 유제(기름 상태의 농약) 살포 ▲순지르기(원줄기 끝을 잘라 더는 성장하지 않도록 관리)·적과(올바른 모양의 과실을 수확하기 위하여 알맞은 양의 과실만 남기고 따버리는 것) 등 결실관리 ▲여름 전정(가지치기) 및 수확 ▲수확 후 관리 등이다. 이와 함께 교육생들이 각자의 집·농장 등에서 가꾸는 과실수를 효율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설명해주고, 재배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 상담도 해줄 예정이다. 과실수 재배 농업인, 귀농·귀촌 예정자, 일반 시민 등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20명을 모집하고, 수강료는 무료다. 수원시 홈페이지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