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벤치마킹]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中 레토르트 수산식품

URL복사

중국 수산 식품은 타 식품에 비해 발전이 느린 편이었다. 하지만 Kati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최근 2년간 레토르트 식품 시장의 소비가 늘어나며 수산 식품에도 영향을 미쳤다. 수산물 가공품의 종류와 형태가 다양해지며 수산품 간편 조리화 과정 또한 차츰 속도를 올리기 시작했다.

 

 

지난 8월 27일 궈롄수산에서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보고에 따르면 레토르트 식품은 원가를 줄이고 수익을 확대하며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는데, 상반기 수산 식품 가공품 수익은 19.02억 위안(한화 약 3,426억 원)으로 기업 전체 수익의 90.6%에 달하며 동기 대비 10.65% 성장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징둥셩셴(京东生鲜)의 레토르트 수산식품 판매량은 매년 평균 100% 이상으로 상당히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20년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인 솽스이(11.1~11) 기간 온라인 쇼핑몰에서 수산품 구매량은 92배 가량 폭등했다.

 

 

허마셴셩(盒马鲜生)이 발표한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54%의 20대 청년들이 직접 재료를 구매해 음식을 조리하지만, 역시 레토르트 식품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레토르트 식품은 해산물 요리의 복잡한 조리 과정, 소요 시간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일반 소비자 외에 기타 전문 요식업계 또한 조리 과정에서 어려움을 느껴 레토르트 수산 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은 편이다.

 

중국 수산 업계는 60% 이상이 소매 양식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소규모 양식장의 경우 기후 변화나 전염병 등의 천재지변을 예측할 수 없어 품질의 보장이 불가능해지고 성장에 한계가 존재한다.

 

그러나 레토르트 수산 식품은 재료, 개발, 제조, 운송, 판매까지 일련의 과정들을 체계화하여 시장의 유효적 발전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를 통해 수산 식품 공급 체계는 과거 ‘양식-중간상-소비자’에서 ‘양식-레토르트 가공-소비자’의 형태로 변화하며 안정화됐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K-푸드 ‘간편식품’ 앞세워 중국 중부지역 공략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중국 중부지역 공략을 위해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제27회 정저우 중국 상품교역회’에 참가해 총 189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정저우 중국 상품교역회는 허난성 인민정부가 주관하는 중국 중부지역 최대 규모 박람회로 코 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800여 업체와 10만여 명이 참가해 신제품 및 유망품목을 선보였다. 공사는 올해 처음으로 한국관을 구성해 가정간편식(HMR)·우리 곡물 라면·홍시 스무디 등 수출 유망 식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한국 농식품 수입 벤더와 지역 경소상(도매상) 간 비즈니스 상담을 지원함으로써 중국 중부시장 내 수출 기반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교역회에 참가한 허난성 오프라인 유통매장 구매담당자는 “최근 중국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간편 조리식품이 각광받고 있는데 한국산 HMR과 홍시스무디 제품은 맛도 좋고 섭취가 간편해 중국 소비자의 요구를 충분히 만족시킬 수 있겠다”고 말했다.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는 “정저우는 중국 중부지역의 핵심 소비도시 중 하나로 수입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 소비 확대가 기대되는 지역”이라며 “이번 박람회를 계기로 중국 내륙시장 진출에 적합한 수출 유망품목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국제농업박람회, 스마트농업 정착 원년 선포
2021 국제농업박람회가 21일 ‘스마트 농업 정착 원년의 해’를 선포하며 화려하게 개막했다. 특히 개막식 후에는 농수산식품 수출협약에 이어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본격 시작해 비즈니스박람회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한종 도의회의장, 장석웅 도교육감, 김승남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2021국제농업박람회 성공 개최를 응원했다.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 미래를 꿈꾸는 스마트 농업’을 주제로 11일간 열린다. 박람회 홈페이지와 ‘으뜸전남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행사는 ‘전남도립국악단’과 크로스오버 뮤직 그룹 ‘오드아이’의 식전 공연, 홍보대사 배아현 씨의 신명나는 트로트 축하공연, 2021년을 스마트 농업 정착 원년으로 선포하는 개막 세리머니 순으로 진행했다. 국제농업박람회 이사장인 김영록 지사는 개회사에서 “국제농업박람회는 우리 농업이 전통 산업을 넘어 첨단기술서비스 산업으로 도약했음을 알리고 미래 첨단 농업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라며 “코로나19로 힘든 농업인과 기업에 최상의 사업 기회를 제공할 비즈니스 장이자, 세계 속에 우리 농업과 농촌의 미래를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람회장은 ▲미래농업존(스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국제농업박람회, 스마트농업 정착 원년 선포
2021 국제농업박람회가 21일 ‘스마트 농업 정착 원년의 해’를 선포하며 화려하게 개막했다. 특히 개막식 후에는 농수산식품 수출협약에 이어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본격 시작해 비즈니스박람회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개막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한종 도의회의장, 장석웅 도교육감, 김승남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2021국제농업박람회 성공 개최를 응원했다.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 미래를 꿈꾸는 스마트 농업’을 주제로 11일간 열린다. 박람회 홈페이지와 ‘으뜸전남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행사는 ‘전남도립국악단’과 크로스오버 뮤직 그룹 ‘오드아이’의 식전 공연, 홍보대사 배아현 씨의 신명나는 트로트 축하공연, 2021년을 스마트 농업 정착 원년으로 선포하는 개막 세리머니 순으로 진행했다. 국제농업박람회 이사장인 김영록 지사는 개회사에서 “국제농업박람회는 우리 농업이 전통 산업을 넘어 첨단기술서비스 산업으로 도약했음을 알리고 미래 첨단 농업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라며 “코로나19로 힘든 농업인과 기업에 최상의 사업 기회를 제공할 비즈니스 장이자, 세계 속에 우리 농업과 농촌의 미래를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람회장은 ▲미래농업존(스마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메뉴개발] 日 가가와현 정통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현지기술 전수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부리'(덮밥요리) 일본현지 기술을 오롯이 전수 받을 수 있는 메뉴개발 교육이 오는 10월 28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서울 서초구 남부터미널에 위치한 대표적인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맡아 진행한다.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의 탄생지인 일본 가가와현 미토요시에 머물며 직접 우동 제조 기술을 습득했으며, 국내에서 수타우동 전문점으로 높은 유명세를 떨친 용인의 일식당 ‘오사야’의 레시피를 전수 받아 다년간 매장을 운영 중이다. 정통 일식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교육 일식 전문점 운영중인 오너셰프 레시피 공개 ‘사누키우동’은 일본 가가와현을 상징하는 음식으로 특유의 물, 밀가루 배합방식으로 탄력이 살아있는 쫄깃한 면발의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도 폭넓은 수요층을 보유했고, 우동은 수익성이 높아 선호하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교육은 일본 현지의 맛을 고스란히 전수하고자 사누키우동의 기본인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가케·붓가케 우동에 사용되는 각각의 육수와 소스 제조법 및 텐푸라(튀김)까지 우동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