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대맛] 한국 ‘RMR’ 홈스토랑 vs 일본 '카라반 레스토랑'

URL복사

일본에선 ‘카라반 레스토랑’이 인기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외식을 원하는 이들과 배달 음식에 지친 이들을 위해 등장한 것이 이동식 레스토랑이다.

 

집 문을 열고 나가 바로 맛보는 본격 이탈리안 요리

집으로 찾아가는 것은 셰프의 ‘요리’만이 아니다. 레스토랑에서처럼 요리에 대한 설명을 곁들여야 제맛. 셰프가 직접 메뉴에 대한 간략 설명을 들려주는 영상도 함께 찾아간다.

 

‘쉐프스 카라반 요코즈케(Chef's-Caravan YOKOZUKE)’는 이동식 레스토랑이라는 생소한 시스템이지만, 전문 쉐프가 카라반에서 정통 이탈리아 코스요리를 선보인다. 내 집 앞에서 외식을 하는 듯한 기분도 들게 할 수 있어 새로운 시도라고 할 수 있다.

 

 

브런치, 런치, 디너 등 정해진 시간에 한정 수량만 주문 가능해 비대면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실제 레스토랑의 경험을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쉐프스 카라반 요코즈케’ 담당자는 “배달이나 테이크아웃을 이용할 때 일회용 용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요리의 맛을 저하시키고는 한다. 이동식 레스토랑의 경우에는 고급 집기에 쉐프의 일품 요리가 담아 주기 때문에 차별성도 엿볼 수 있다.”고 전했다.

 

 

전채요리로는 이탈리아산 생햄과 그리시니와 아와지시마산 ‘오일드사딘’(올리브유에 절인 정어리), ‘애호박 로즈마리네’가 준비되어 있으며, 파스타는 딸기와 계약 농가에서 직접 재배한 채소가 들어간 ‘수제 파스타’가 제공된다.

메인요리로는 발사믹 소스가 들어간 ‘숙성 오리로스’가 있으며, 디저트로 버터케이크를 함께 맛볼 수 있다.

예약은 온라인과 전화로 가능하며, 예약시엔 고객 수와 주차장의 유무, 전기를 쓸 수 있는지에 대한 기입이 필수다. 영업시간은 오후 5시부터 9시까지로 당일 낮 12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고.

 

한국, 홈스토랑 ‘RMR’의 시대가 열리다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맞물리며 매해 급성장 중이다.

특히 코로나여파로 외식보다 내식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며 ‘레스토랑 간편식’,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RMR이란 유명 음식점이나 셰프의 음식을 밀키트 상품으로 만든 것으로, 가정간편식의 한 분류에 속한다. 쉐프의 레시피와 함께 배송해주기도 한다.

 

 

살아 있는 식감의 냉동 생면 국수와 쫀득한 도우의 냉동 피자, 특제 생면 파스타와 진한 풍미의 케이크까지, 그 종류와 품질이 진화하고 있다.

이처럼 유명 레스토랑 메뉴의 간편식과 밀키트 라인업이 속속 론칭되면서 식품 업계의 ‘셰프 모셔가기’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는 추세. 그 덕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CJ푸드빌은 빕스, 계절밥상의 메뉴를 RMR 상품으로 선보였다. 빕스의 '바비큐 폭립(오리지널·스파이시)', ‘시그니처 스프’와 계절밥상의 '숙성 담은 불고기', '닭갈비', '죽순 섭산적 구이' 등 인기 메뉴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런칭했다. 이미 빕스는 2017년부터 ‘바비큐 폭립’, ‘떠먹는 피자’ 등 매장 메뉴를 간편식으로 개발한 바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급변한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부응해 레스토랑 메뉴를 간편하게 즐기도록 채널 및 메뉴 확대를 지속 추진할 것이다. 다양한 O2O 플랫폼의 등장으로 배달과 배송을 한층 용이하게 할 수 있는 점이 RMR 사업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마토, 바질, 모차렐라 치즈, 3가지 재료로만 맛을 내는 마르게리타는 이탈리아 피자의 기본으로 꼽힌다. 이탈리아 유명 피체리아 출신인 정두원 셰프가 이끄는 ‘볼라레’의 시그너처 메뉴도 바로 마르게리타다. 완성된 형태의 냉동 제품으로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로 데우기만 하면 끝. 질과 양,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44년 전통의 고깃집 삼원가든은 양념갈비 꽃살을 상품으로 출시했다.

뛰어난 육질과 마블링이 특징인 꽃갈비만을 사용해 집에서도 고급스러운 고기 맛을 재현한다. 매장에서 먹는 것과 동일하게 수작업으로 섬세한 칼집을 넣어 양념을 스며들게 숙성해 단맛과 감칠맛이 배어 있다.

 

 

외식기업 ㈜디딤은 마포갈매기 RMR 제품 2종을 출시했다. 홈술 트렌드에 맞춘 ‘매콤갈매기’와 ‘통마늘돼지껍닥’는 디딤의 육가공 기술의 전문성과 HACCP기반의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장에서 먹는 맛을 그대로 재현해 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단독]고객이 속으로 웃고 가는 요리 만들어야...'한국의 집' 유명곤 조리수석을 만나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의 집'은 1957년부터 오랜 역사를 가진 우리나라의 궁중한정식, 전통 한식을 선보이는 곳으로 현재 한국문화재단이 운영 중이다. 품격 있는 한식의 정수를 체험할 수 있어 서울의 주요 관광지로 꼽힌다. 유명곤 조리수석은 궁중음식보급팀 소속으로 한국의 집에서 한식을 책임지는 이 중 한명이다. 30년 넘는 시간동안 한식 쉐프로 지켜 온 그만의 음식 철학과 성장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호텔 조리사로 일하며 청와대 국빈만찬 참여 70~80년대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한국기업이 중동 건설붐을 일으킬 때였다. 유명곤 세프도 자격증을 취득해 해외로 진출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 86년 서울아시안게임을 기점으로 특급호텔에서 한식조리사를 찾는 수요가 늘며 코리아나호텔에 조리사로 들어가게 된다. “아시안게임, 올림픽...연이은 국제대회로 국내경기가 호황이었다. 호텔 한식당에서는 일할 조리사를 구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한식 중에서도 주로 소갈비와 냉면 파트에서 일하며 경력을 쌓았다. 이후 프라자 호텔 아사달의 First Cook(요리장)을 거쳐 조선호텔 한식부분 팀장으로 7년간 근무했다.” 근무하는 동안 청와대 국빈만찬 행사에도 몇 차례 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우수특구로 선정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선정하는 2020년 우수특구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우수특구 선정은 전국 190개 특구를 평가한 결과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특구를 비롯한 전국 12개의 특구를 선정하였으며, 차이나타운 특구 내 관광활성화를 위한 구의 노력과 성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 기관 표창을 받게 되었다. 2007년 지정된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특구는 북성동, 선린동, 항동 일원 114,316㎡의 면적으로 관광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지역특구다. 이번 평가에서 중구는 ▲월미바다열차 개통 ▲개항장 연계 관광상품 개발 ▲차이나타운 열린테마 쉼터 조성사업 등으로 차이나타운 특구 내 매출액과 관광객이 증가한 것이 높이 평가됐다. 중구는 차이나타운 특구 내 관광활성화를 위한 노력과 성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 기관 표창을 받는다. 홍인성 중구청장은 “우수특구 선정은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로 힘들어하는 차이나타운 내 소·상공인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며, “앞으로도 차이나타운 특구의 관광활성화를 위하여 내실있게 운영하고 지원하여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특구가 한 단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일본 HMR·도시락·밀키트 메뉴개발 세미나 개최
‘밀키트’(Meal Kit)로 불리는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매해 급성장 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에 알지엠컨설팅이 강력한 상품력을 바탕으로 ‘일본 HMR·도시락’ 밀키트 메뉴개발 교육과정을 오는 29일(목)에 개최한다. 수요급증, 지금 인기 절정인 ‘밀키트 식품’ 창업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 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오는 29일, 900년 역사 가진 ‘일본 도시락·밀키트’ 선보인다 맛·시각적인 미 극대화 한 日 HM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일본 HMR·도시락·밀키트 메뉴개발 세미나 개최
‘밀키트’(Meal Kit)로 불리는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매해 급성장 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에 알지엠컨설팅이 강력한 상품력을 바탕으로 ‘일본 HMR·도시락’ 밀키트 메뉴개발 교육과정을 오는 29일(목)에 개최한다. 수요급증, 지금 인기 절정인 ‘밀키트 식품’ 창업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 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오는 29일, 900년 역사 가진 ‘일본 도시락·밀키트’ 선보인다 맛·시각적인 미 극대화 한 日 H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