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프랜차이즈] 본죽&비빔밥, 1,000호점 오픈…‘대표 한식 브랜드 도약’

가맹사업 시작한 지 9년만… 국내 한식 프랜차이즈 단일 브랜드로 유일
본죽에서 본죽&비빔밥으로의 전환 오픈과 신규 출점 증가 주효

 

본죽&비빔밥이 가맹점 1,000호점을 오픈했다. 현재 한식 프랜차이즈 단일 브랜드로는 유일한 사례로, 지난 2015년 본죽&비빔밥이 가맹사업을 시작한 지 9년 만의 성과다.

 

이에, 본죽&비빔밥은 지난 11일 1,000호점(인천석바위점) 오픈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로써, 본죽&비빔밥 1,000개, 본죽은 651개 가맹점을 보유하게 됐다. 외식 시장이 양식과 일식, 중식 등으로 다양화하는 가운데 한식의 전통성과 브랜드 가치를 지키면서 죽 전문점에서, 대표 한식 브랜드로 도약한 점을 고려할 때 단순 가맹점 수 증가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배경으로는 본죽에서 본죽&비빔밥으로의 브랜드 전환과 신규 출점이 함께 이뤄진 점을 들 수 있다. 실제로 본죽&비빔밥을 창업한 사례 중 대부분이 기존에 본죽을 운영하다 전환한 케이스다. 신규 출점은 물론, 기존에 본죽을 운영하다 본죽&비빔밥으로 전환하는 사례도 ‘19년 57건, ‘20년 64건, ‘21년 108건, ‘22년 134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본사의 관리/지원도 눈에 띈다.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채우고 가맹점의 계절적 비수기 요인을 보완하고자 비빔밥 메뉴를 다양화하고 있다.

가맹점 운영/관리 전반에서 효율성 향상에 집중한 점도 주효했다. 스마트 기기 죽 메이드기 고도화부터 키오스크와 주문호출시스템(DID), 인덕션(신규 오픈 매장), 초음파 세척기 등을 순차 도입한 바 있다. 가맹점 수 증가로 본사의 공급력이 강화된 만큼 가맹점 현장에서 손이 덜 가는 조리 완성도 높은 식자재를 공급하는 등 운영 편의 개선 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

 

비빔밥 메뉴 다양화부터 가맹점 운영 효율성 집중한 결과

올해 특수상권 출점 박차

 

대표 한식 브랜드로 도약한 만큼 본죽&비빔밥은 올해 기존 로드상권 위주로 출점한 데서 공항이나 쇼핑몰, 대형병원, 푸드코트 등 특수상권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추이대로라면, 연내 1,100호점을 순조롭게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아이에프 관계자는 “지난 2009년 본죽이 한식 프랜차이즈 최초로 달성한 1,000점 기록을 본죽&비빔밥이 본아이에프 두 번째로 다시 세우게 됐다”라며, “이는 고객과 가맹점 사장님의 만족도를 나타내는 지표이기에 값진 결과인 만큼, 앞으로도 본아이에프는 20여 년 가맹점 운영 역량과 노하우를 통해 고객과 가맹점 사장님 만족도 향상에 보다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본죽&비빔밥은 1,000호점 오픈을 기념해 관내 취약계층 이웃을 돕고자 인천석바위점과 함께 죽과 비빔밥 180그릇, 가정간편식(HMR) 400개를 주안6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소상공인 안전창업 플랫폼 ‘내일사장’, 2024 초기창업패키지 선정
세종사이버대학교(총장 신구)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는 박규태 겸임교수가 개발한 소상공인 안전창업 플랫폼 ‘내일사장’이 초기창업패키지에 선정됐다. 소상공인 안전창업 플랫폼 ‘내일사장’은 자영업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건전한 점포매물 확보와 권리금의 적정성 여부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다. 해당 어플리케이션은 세종사이버대 외식창업프랜차이즈학과 박규태 겸임교수와 외식창업지원센터가 합작해 소상공인의 피해를 예방하고 안전하고 합리적인 매장 양수도 거래시장을 조성하기 위해 개발한 것으로 공공의 기여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업계 전문가들이 초기창업 멤버로 참여해 고도의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앞으로 내일사장은 초창기 지원사업으로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과 초기 IR 기회 제공 등을 지원받게 된다. 학과 측에 따르면 출시 후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유명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신규 출점 정보를 모아볼 수 있는 ‘브랜드 인증관’과 ‘지역별 매물 모아보기’ 기능을 업데이트하면서 회원수 증대를 기록했다. 이후 프랜차이즈 가맹 본사에서 인증한 매물만 보여주는 ‘프랜차이즈 인증매물’ 서비스와 ‘예비점주 인적성 검사’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갖추면서 프랜차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경남도, 중국 온라인 티몰(Tmall)에 K-수산물을 알릴 입점 업체 모집!
경상남도는 도내 수산식품기업의 온라인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온라인몰 입점지원 사업에 참가할 업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수산 식품기업 글로벌 온라인몰 입점 지원 사업’은 중국 대표 온라인몰인 티몰(Tmall, 티엔마오)에 입점을 희망하는 업체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남도에서는 지난해 11월 중국 티몰에 ‘경상남도 수산식품 전용관’을 개설·운영하고 있다. 티몰은 중국 신뢰도 및 시장점유율 1위 온라인 쇼핑몰로 알리바바가 기존 타오바오 쇼핑몰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2012년 문을 열었다. 입점 대상은 도내에 소재한 수산 식품 생산·가공·유통·수출 업체로 신청후 QC, 청경해 인증 여부 등 도 자체기준에 따라 선정되며, 빠른 입점을 위해 중국 수출의 필수 요건인 생산·가공시설 등록 업체를 우선으로 모집·선정한다. 모집기간은 5월 16일부터 6월 7일까지이며, 경상남도 해외 마케팅 사업지원시스템을 통하여 온라인으로 접수 받는다. 올해 10개 사 20개 품목을 입점시킬 계획으로 참가 입점 업체는 티몰(Tmall) 입점과 제품등록을 위한 컨설팅, 경남 브랜드관 행사 광고, 쿠폰 할인행사와 제품활용 조리영상 제작, 틱톡 및 라이브방송 활용 광고, 제품 판매・재고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메밀막국수·물막국수' 메뉴개발 과정 주목
메밀막국수 제면부터 비법 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전수교육>이 오는 5월 30일(목)에 진행된다. ‘막국수는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외식아이템이다. 건강식을 선호하는 추세에 따라 막국수에 대한 인기는 높아졌다. 메밀을 재료로 한 막국수와 소바(일본식 메밀국수)전문점 창업도 늘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가능하고, 운영에 관한 리스크가 적고 먹는 속도가 빨라 테이블 회전률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오는 30일, 살얼음육수부터 메밀반죽 비법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레시피 전수 이번 ‘메밀막국수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 ‘김종우 원장’은 유명 외식브랜드 메뉴컨설팅, 30년간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 등 대형호텔의 총주방장으로 근무, 레시피 개발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이번 전수교육에서는 ▲메밀가루를 사용한 면 반죽▲막국수의 맛을 결정짓는 ‘육수’▲막국수 양념장▲막국수 고명 ▲상차림 등 전 조리 과정과 막국수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전한다. 김종우 원장은 “봉평메밀막국수는 엄선한 과일, 야채 등 식재료를 사용해 수제로 만든 비법 양념장과 국산 메밀가루로 만든 면 반죽이 핵심이다. 국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