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맛] 카페와 편의점이 품은 '호떡·붕어빵' 초인기

겨울철 대표 간식으로 통하는 붕어빵과 군고구마 등을 파는 노점들이 사라지면서 높은 접근성을 가진 카페들과 편의점들이 붕어빵은 물론 군고구마, 호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길거리 간식들을 선보여 화제다.

 

먼저 ‘이디야커피’는 지난달 ‘동절기 길거리 간식’ 2종(콘치즈계란빵·꿀호떡)을 출시, 3주 만에 누적 판매량 25만 개를 돌파하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겨울이 가까워지면서 기존에 판매하던 흑임자 팥붕어빵, 흑임자 슈크림붕어빵 등의 인기도 커지고 있다. 쌀쌀해진 날씨에 노점을 찾지 않고도 추억의 간식을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하는 탓이다.

 

 

덕분에 이디야커피 베이커리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신제품 출시 직후 3주간(10월31일~11월20일) 이디야커피 베이커리 판매량은 출시 직전 3주(10월10~30일)대비 약 37% 증가하며 베이커리 카테고리 매출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재출시 메뉴인 꿀호떡은 전체 베이커리 매출 중 약 15%를 차지할 만큼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꿀호떡과 콘치즈계란빵은 현재 베이커리 제품군 판매 순위 1·2위를 나란히 기록하고 있다.

 

겨울철 간식을 재해석해 선보인 ‘배스킨라빈스’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근 배스킨라빈스는 ‘도라에몽의 팥붕!슈붕!’을 출시했다. ‘도라에몽의 팥붕!슈붕!’은 붕어빵과 팥을 콘셉트로 선보인 메뉴로, 달콤한 팥과 슈크림 아이스크림 조합에 팥앙금 리본, 통단팥, 바삭한 버터 쿠키를 더했다.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도 나섰다. 겨울 간식 2종 '호호호빵'과 '호호호떡'을 새롭게 선보이며 이전에 출시한 미니붕어빵 시리즈와 함께 겨울 간식 라인업을 강화했다. 특히 호호호빵은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만들어졌다. 더벤티 관계자는 "추운 날 자연스럽게 생각나는 대표 겨울 간식 호빵과 호떡을 더벤티만의 방식으로 새롭게 해석해 출시했다"고 말했다.

 

카페 프랜차이즈뿐 아니라 편의점과 외식업체들도 붕어빵 등 길거리 간식에 열을 올리고 있다.

먼저 GS25는 경주의 명물 ‘용궁분식’에서 판매하는 붕어빵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용궁분식 붕어빵을 냉동 상태로 가져와 점포 내 군고구마 기기를 활용해 따끈하게 구워 판매한다.

 

 

푸드테크 기업 쿠캣과 협업해 냉동 디저트 ‘팥들었슈 붕어빵’도 출시했다. 쿠캣메이드 팥들었슈 붕어빵은 달콤한 팥소와 슈크림으로 속을 가득 채워 두 가지 맛을 한 번에 모두 맛볼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매장에 따라 연중에도 붕어빵을 판매해왔지만, 최근 판매 점포 수가 늘고 있다.

매장마다 동일한 맛을 유지하기 위해 본부에서 완제품 형태로 점포에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팥붕어빵만 판매 중이지만 추후 다양한 맛의 붕어빵을 개발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우리 동네 붕세권을 확인할 수 있도록 ‘세븐앱’에서 붕어빵 판매점도 안내하고 있다.

 

 

지앤푸드의 오븐요리 프랜차이즈 ‘굽네’ 또한 '미니붕어빵' 2종을 출시했다.

치킨, 피자와 함께 달콤한 디저트를 한 번에 맛볼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미니붕어빵은 팥과 우유크림 맛 두 종류이며, 한 제품에 두 맛을 볼 수 있는 '반반' 제품도 있다.

 

정태용 지앤푸드 대표는 "붕어빵을 굽네만의 방식으로 구현한 메뉴로 치킨, 피자 등 다양한 메뉴에 곁들이기 좋다"며 "추운 날 야외를 돌아다니지 않아도 전국 굽네 매장에서 붕어빵을 즐길 수 있으니 오븐구이 메뉴와 함께 따뜻하게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프랜차이즈업계 특허로 차별화 나선다
지난 2021년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포항의 덮죽집이 화제가 되자 모 프랜차이즈 업체가 무단으로 상표권을 도용한 사실이 알려진 후 관련 업계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덮죽집을 비롯한 소상공인 외에도 지식재산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외식 프랜차이즈와 관련 업계에서는 자사 제품의 제조 방법 등을 특허로 등록해 법적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펼치고 있다. 특허에는 자사 기술의 보호 외에도 기업의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좋은 홍보 수단이라는 이점이 있다. 또 타 브랜드와의 차별점을 강조하고 자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어 특허 확보를 위한 기업들의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스쿨푸드의 대표 메뉴인 마리 시리즈의 핵심 재료로 쓰이는 ‘오도독 매콤 짱아치’에 대한 특허를 가지고 있다. 2012년도에 획득한 ‘오도독 매콤 짱아치’의 특허는 양념의 배합과 절임 방법에 중점을 뒀던 기존의 무장아찌에 관련한 특허들과는 다르게 식감과 풍미를 개선하는 데 집중해 오도독 매콤 짱아치만의 쫄깃한 식감을 구현한 것이 특허의 핵심이다. 스쿨푸드의 오도독 매콤 짱아치 특허는 기존의 분식과는 다른 프리미엄 분식이라는 스쿨푸드의 차별화 전략에 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서울시,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AI) 분야 스타트업 교육생 모집
서울시와 구글이 차세대 스타트업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시는 도시 단위로는 세계 최초로 구글과 함께 미래 핵심 산업인 인공지능(AI) 분야의 초기‧예비 창업가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을 운영한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은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6주간 매주 화요일(17시~19시), 숙명여자대학교 눈꽃광장홀에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기업가 정신부터 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 트렌드까지 폭넓게 다뤄지며, 각 세션은 이론학습과 더불어 다른 교육생과 함께 그룹으로 실습하는 체험형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문제 해결 역량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육과정은 ▲기업가정신 워크숍 ▲전략적인 제품 스토리텔링 ▲성공을 위한 리더십 원칙 ▲구글 광고를 통한 고객 확보 전략 ▲스타트업을 위한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툴 소개 ▲혁신적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창업가들과의 담화 등 총 6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에게는 향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진행하는 토크 시리즈, 스피커 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우선 참가할 수 있는 혜택도 부여된다. ‘구글 스타트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