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맛배달, 누적매출액 80억 원 돌파

전주맛배달, 지난 9월 누적매출액 70억 돌파에 이어 11월 4주차를 기점으로 80억 원 돌파

 

전주시 공공배달앱인 ‘전주맛배달’이 누적 매출액 80억 원을 돌파하면서 지역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돼주고 있다.

 

전주시는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전주맛배달’이 11월 4주차를 기점으로 누적 매출액 80억 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전주맛배달은 민간 배달앱의 높은 입점·중개·광고 수수료로 인한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낮추고, 전주사랑상품권(돼지카드) 온라인 결제를 통해 지역 기반의 선순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2월 말 출시한 공공배달앱이다.

 

전주맛배달은 이후 현재까지 누적 3800여 개의 가맹점이 가입하고, 가입 소비자 6만6000여 명과 누적 주문 건수 37만 건을 기록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

 

시는 보다 많은 소상공인이 전주맛배달에 가맹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소비자의 전주맛배달 이용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먼저 시는 디지털커머스 전문기관인 ‘소담스퀘어전주’의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사업과 연계해 전주맛배달 가맹점 대상으로 메뉴 사진 무료 촬영을 지원하고 있다. 이는 메뉴별로 고품질의 연출 사진을 제작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관련 비용 절감을 이끌어내며 ‘전주맛배달’ 입점 시 애로사항을 해소해주고 있다.

 

또한 시는 전주시민이 전주맛배달을 통해 착한 소비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혜택을 펼쳐왔다. 구체적으로 월간·주간 할인쿠폰과 더불어 매달 전주맛배달 맛데이를 통해 매장 식사·포장 주문 이벤트(둘째 주 수요일·목요일)와 배달비 지원 이벤트(마지막 주 수요일·목요일)를 진행하며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프로축구 전북현대모터스FC와의 전북현대 홈경기 티켓 이벤트(1차~5차) △BC카드와의 선착순 500명 대상 청구할인 이벤트(11월)를 진행하는 등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상생의 목표를 실현하고, 전주맛배달 이용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오는 12월부터는 전북은행과 함께하는 ‘전주사랑상품권 포인트 충전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이외에도 시는 ‘전주맛배달’ 내 다양한 유·무형의 구독상품을 경험할 수 있는 ‘전주구독’이라는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과 새로운 판로 개척을 선도해나가고 있다.

 

심규문 전주시 경제산업국장은 “전주맛배달이 지난 9월 누적 매출액 70억을 달성한 이후 만 3개월이 지나지 않아 누적 매출액 80억을 달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며 다양한 정책을 펼칠 예정인 만큼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프랜차이즈업계 특허로 차별화 나선다
지난 2021년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포항의 덮죽집이 화제가 되자 모 프랜차이즈 업체가 무단으로 상표권을 도용한 사실이 알려진 후 관련 업계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덮죽집을 비롯한 소상공인 외에도 지식재산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외식 프랜차이즈와 관련 업계에서는 자사 제품의 제조 방법 등을 특허로 등록해 법적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펼치고 있다. 특허에는 자사 기술의 보호 외에도 기업의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좋은 홍보 수단이라는 이점이 있다. 또 타 브랜드와의 차별점을 강조하고 자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어 특허 확보를 위한 기업들의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스쿨푸드의 대표 메뉴인 마리 시리즈의 핵심 재료로 쓰이는 ‘오도독 매콤 짱아치’에 대한 특허를 가지고 있다. 2012년도에 획득한 ‘오도독 매콤 짱아치’의 특허는 양념의 배합과 절임 방법에 중점을 뒀던 기존의 무장아찌에 관련한 특허들과는 다르게 식감과 풍미를 개선하는 데 집중해 오도독 매콤 짱아치만의 쫄깃한 식감을 구현한 것이 특허의 핵심이다. 스쿨푸드의 오도독 매콤 짱아치 특허는 기존의 분식과는 다른 프리미엄 분식이라는 스쿨푸드의 차별화 전략에 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서울시,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AI) 분야 스타트업 교육생 모집
서울시와 구글이 차세대 스타트업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시는 도시 단위로는 세계 최초로 구글과 함께 미래 핵심 산업인 인공지능(AI) 분야의 초기‧예비 창업가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을 운영한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은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6주간 매주 화요일(17시~19시), 숙명여자대학교 눈꽃광장홀에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기업가 정신부터 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 트렌드까지 폭넓게 다뤄지며, 각 세션은 이론학습과 더불어 다른 교육생과 함께 그룹으로 실습하는 체험형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문제 해결 역량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육과정은 ▲기업가정신 워크숍 ▲전략적인 제품 스토리텔링 ▲성공을 위한 리더십 원칙 ▲구글 광고를 통한 고객 확보 전략 ▲스타트업을 위한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툴 소개 ▲혁신적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창업가들과의 담화 등 총 6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에게는 향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진행하는 토크 시리즈, 스피커 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우선 참가할 수 있는 혜택도 부여된다. ‘구글 스타트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