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쇼핑트렌드 '욜로'→'홀로(H.O.L.O)'로 변화

1분기 쇼핑 키워드는 '건강·대용량·집콕·온라인'

URL복사

국내 이커머스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올해 1분기 쇼핑키워드로 ‘홀로(H.O.L.O)’를 선정했다.

지난해까지 소비 시장을 이끌던 욜로(YOLO) 트렌드가 주춤했고, 코로나19 여파로 일상이 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쇼핑 트렌드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의 1분기(1.1~3.29) 판매 데이터 분석을 통해, ▲건강•면역용품(Health Care), ▲대용량 제품(Oversize), ▲집콕 제품(Life at home),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 등 홀로(H.O.L.O) 트렌드의 4가지 구체적 특성도 함께 제시했다.

 

먼저 위생용품을 비롯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각종 건강 관련 용품 판매가 급증했다.

해당 기간 건강ㆍ의료용품 전체 판매량은 148%가 급증한 가운데, 세부 품목으로 마스크 등이 포함된 호흡ㆍ수면건강용품은 3배(222%), 체온계 등이 포함된 건강측정용품은 2배(113%) 각각 판매 신장했고, 실버용품 판매량도 64% 증가했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영양제, 홍삼 등이 인기를 끌며 건강식품 판매량은 18% 증가했다. 때아닌 보양식 열풍이 불기도 했다. 해당 기간 장어(65%), 삼계탕(55%), 전복(33%) 등 보양식 관련 상품 판매량이 전체 22% 증가했다.

 

외출이 어려워지자 대용량 제품 수요도 증가했다.

즉석밥(84%), 통조림(21%), 과자(22%) 등이 포함된 대용량 가공식품의 판매량은 29% 늘었다. 김치(12%), 건어물(232%), 잡곡ㆍ혼합곡(11%) 등의 대용량 신선식품(13%) 역시 판매 신장했다.

 

생필품의 경우에 이러한 경향이 더욱 두드러졌다. 대용량 생필품이 전체 47% 증가한 가운데 대용량 세제ㆍ세정제(48%), 화장지ㆍ물티슈(61%), 구강케어(16%) 등이 모두 신장세를 보였다. 기저귀(142%), 분유(275%), 이유식ㆍ유아간식(287%)를 중심으로 한 대용량 육아용품은 전체 20% 판매량이 증가했다.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진 것도 소비패턴 변화에 영향을 줬다. 오프라인 매장 대신 온라인쇼핑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도 특징이다.

해당 기간 의류, 식품, 생필품 등 주요 품목의 판매량이 전년 대비 전체 31% 증가했다. 생필품은 28%, 바디ㆍ헤어 제품은 35% 판매 증가했고, 집밥 차리기가 늘면서 전체 식품 판매량은 23%, 커피ㆍ음료도 16% 늘었다.

언택트 소비의 확대로 e쿠폰 판매량도 63% 더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반려동물용품 10%, 수입 명품과 브랜드 의류도 각각 37%와 23%씩 판매량이 늘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일본, 코로나로 출하 못한 우유 사용해 만든 롤케이크
코로나로 소비시장이 위축되며 각종 농산물, 고기 등을 출하하지 못하는 일이 늘고 있다. 사정은 낙농업계라고 다르지 않다. 한국에서도 ‘시로이 코이비토(白い恋人)’ 과자로 잘 알려진 이시야(ISHIYA)가 위기의 지역 낙농가를 돕기 위해 클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롤케이크 제품을 출시했다. 클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지역 낙농가와 협업 이뤄 이시야 임직원들은 홋카이도의 에베쓰시에 위치한 젖소 사육 농가를 방문했다가 코로나 영향으로 소비 물량이 감소하며 출하되지 못한 우유가 버려지는 것을 보게 됐다. 이시야 기업은 과자의 원료가 되는 홋카이도 농산물에 대해 연구하고자 매년 도내 각지의 농가에서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연수를 다녀온 한 젊은 직원이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농민들에 관한 글을 올렸고 기업으로서 지역 농민들을 돕는 방안을 찾기 시작하며 이번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홋카이도는 일본 전체 우유생산량의 40%를 담당할 정도로 낙농업이 발달한 지역이다. 목초 지대가 넓게 형성돼 있어 젖소들이 풍부하게 섬유질을 섭취해 우유의 품질이 우수하다. 새롭게 출시한 ‘홋카이도 행복 롤케이크(크림, 치즈 2종)’는 홋카이도산 우유의 맛을 온전히 전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홋카이도산 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일본, 코로나로 출하 못한 우유 사용해 만든 롤케이크
코로나로 소비시장이 위축되며 각종 농산물, 고기 등을 출하하지 못하는 일이 늘고 있다. 사정은 낙농업계라고 다르지 않다. 한국에서도 ‘시로이 코이비토(白い恋人)’ 과자로 잘 알려진 이시야(ISHIYA)가 위기의 지역 낙농가를 돕기 위해 클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롤케이크 제품을 출시했다. 클라우드 펀딩 방식으로 지역 낙농가와 협업 이뤄 이시야 임직원들은 홋카이도의 에베쓰시에 위치한 젖소 사육 농가를 방문했다가 코로나 영향으로 소비 물량이 감소하며 출하되지 못한 우유가 버려지는 것을 보게 됐다. 이시야 기업은 과자의 원료가 되는 홋카이도 농산물에 대해 연구하고자 매년 도내 각지의 농가에서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연수를 다녀온 한 젊은 직원이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농민들에 관한 글을 올렸고 기업으로서 지역 농민들을 돕는 방안을 찾기 시작하며 이번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홋카이도는 일본 전체 우유생산량의 40%를 담당할 정도로 낙농업이 발달한 지역이다. 목초 지대가 넓게 형성돼 있어 젖소들이 풍부하게 섬유질을 섭취해 우유의 품질이 우수하다. 새롭게 출시한 ‘홋카이도 행복 롤케이크(크림, 치즈 2종)’는 홋카이도산 우유의 맛을 온전히 전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홋카이도산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