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여행] 세계 곳곳의 와이너리 호텔-1

 

아름다운 휴양지에서 한때의 여유를 즐기고 싶은가? 아니면 각종 액티비티가 가득한 활동적인 시간을 선호하는가? 어떤 타입이든 손에 훌륭한 와인 한 잔 들고 있다면 그 시간이 더욱 풍요로워질 것임은 틀림없다.

 

와인과 함께하는 여행을 꿈꾸는 자. 그들을 위한 최상의 선택지는 단연 와이너리 호텔이다. 세계 곳곳의 와인 명산지 안에 위치한 호텔들은 단순히 좋은 와인을 추천하는 것에서 더나아가 그 지역의 테루아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각종 경험을 제공한다.

 

캥거루와 함께 와인을 마시는 소풍부터 헬리콥터를 타고 상공에서 와이너리를 보는 체험까지. 와인 애호가들의 욕구를 100% 충족시켜줄 세계 곳곳의 와이너리 호텔 7곳을 엄선했다.

 

와인, 예술, 자연의 3중주

빌라 라 코스트

 

와인 애호가는 물론이고, 예술 애호가도 만족하는 럭셔리 호텔이 있다. 바로 프랑스 남부 엑상프로방스와 뤼베롱 자연공원 사이에 위치한 호텔이다.

바이오다이내믹 와이너리 샤토 라 코스트의 높은 산비탈에 자리하여 탁 트인 전망이 일품인 28개의 빌라 스위트룸을 갖췄다. 객실에서 감상하는 그림 같은 풍경과 남프랑스 햇살을 머금고 자란 갖가지 품종의 유기농 와인 테이스팅은 이곳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자 묘미다.

 

알프스산 전망을 배경으로 곳곳에 설치된 유명 예술가의 야외 설치물과 건물들은 머무는 시간을 문화적으로 한층 더 풍요롭게 만든다.

 

 

야외 정원 호수에 설치된 알렉산더 콜더의 ‘스몰 크링클리’, 프랭크 게리의 야외 콘서트홀 ‘뮤직 파빌리온’,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카페 레스토랑 등 그 내용도 다채롭다. 포도밭 사이를 거닐다 보면 루브르 아부다비 박물관을 디자인한 장 누벨의 최첨단 와인 저장고도 만날 수 있고, 호텔 내 아트센터에서 연중 이어지는 전 세계 아티스트들의 전시도 감상할 수 있다.

 

  • WHAT TO EAT?

파리와 런던에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보유한 여성 셰프 헬렌 다로즈가 키친을 이끄는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는 ‘프로방스 정원을 거닐다’라는 테마로 이곳의 와인과 잘 어우러지는 테이스팅 코스를 선보인다.

 

물결 건물이 있는 와이너리

호텔 마르케스 데 리스칼

 

스페인 리오하의 중세 마을 엘 시에고에는 1858년 지어진 유서 깊은 와이너리 ‘마르케스 데 리스칼’이 있다. 2006년 이곳은 호텔과 스파가 연계된 복합문화공간 ‘시티 오브 와인’으로 전격 조성되면서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지은 호텔의 외관은 보는 사람의 시선을 압도한다. 건축가의 시그너처 스타일인 물결 모양 외관에 와인 병을 구성하는 3가지 색을 입혔다. 호텔 게스트는 으깬 포도씨로 채운 월풀 욕조에 몸을 담그고, 와인으로 만든 강장제를 마시며 와이너리에서의 한때를 만끽할 수 있다.

 

 

이곳에서 와이너리 역사 투어는 꼭 신청할 것. 와이너리가 세워진 첫해부터 1백60여 년간 생산해온 모든 빈티지 와인 1만6천 병을 만날 수 있는 와이너리 역사 투어와, 리오하를 포함해 스페인 전역에 빈야드를 소유한 대형 와이너리 기업답게 스페인 각 지역의 특색 있는 테루아를 담은 와인을 한자리에서 시음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와인을 구입하여 옥상 라운지에서 마실 수도 있다. 중세 시대 느낌 물씬 풍기는 거리를 내려다보며 맛보는 스페인 와인은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 WHAT TO EAT?

호텔 내에 있는 레스토랑 <마르케스 데 리스칼>은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으로, 분자 요리 테이스팅 코스를 제공한다. 이 지역 최초로 미쉐린 스타를 받은 프란시스 파니에고 셰프가 메뉴 컨설팅을 맡았다.

 

캘리포니아식 휴식의 절정

포시즌스 리조트 앤 레지던스 나파 밸리

 

럭셔리 호텔 체인 포시즌스가 지난해 ‘미국의 와인 수도’로 꼽히는 나파 밸리에 와이너리 호텔을 오픈하며 화제가 됐다.

칼리스토가 마을에 위치한 ‘포시즌스 리조트앤 레지던스 나파 밸리’가 그 주인공이다.

 

포도밭 한가운데 자리 잡은 덕분에 호텔 내 85개의 룸 어디에서나 포도밭이 펼쳐진 평화로운 풍경을 조우할 수 있다. 모든 룸은 고급 전원주택을 테마로 세련되고 미니멀하게 디자인됐다. 요가, 명상, 필라테스 등 웰니스 수업이 매일 열리는 야외 트리트먼트 공간도 마련돼 몸과 마음이 회복하는 온전한 휴식을 누릴 수 있다.

 

 

이곳은 미국의 스타 와인메이커인 토머스 리버스 브라운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투어를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최소한의 공정을 거쳐 고품질의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을 생산하기로 유명한 엘루사 와이너리를 둘러보며 시음해보는 프로그램이 있다. 플로럴 풍미, 우디 향, 둥근 느낌 등 맛의 미묘한 차이를 느낄 수 있도록 전문가의 친절한 설명을 곁들인다. 포도 수확부터 선별, 블렌딩 과정을 모두 살펴보는 와인메이킹 투어도 마련됐다.

 

  • WHAT TO EAT?

올 10월 새로 오픈한 리조트 내 레스토랑 <아우로>는 <프렌치 론드리>의 조리장을 지낸 로젤리오 가르시아 셰프가 이끈다. 캘리포니아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해 매주 바뀌는 테이스팅 코스를 선보인다.

 

 

[미식여행] 세계 곳곳의 와이너리 호텔-2편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프랜차이즈업계 특허로 차별화 나선다
지난 2021년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포항의 덮죽집이 화제가 되자 모 프랜차이즈 업체가 무단으로 상표권을 도용한 사실이 알려진 후 관련 업계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덮죽집을 비롯한 소상공인 외에도 지식재산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외식 프랜차이즈와 관련 업계에서는 자사 제품의 제조 방법 등을 특허로 등록해 법적 권리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펼치고 있다. 특허에는 자사 기술의 보호 외에도 기업의 기술력과 제품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좋은 홍보 수단이라는 이점이 있다. 또 타 브랜드와의 차별점을 강조하고 자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어 특허 확보를 위한 기업들의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스쿨푸드의 대표 메뉴인 마리 시리즈의 핵심 재료로 쓰이는 ‘오도독 매콤 짱아치’에 대한 특허를 가지고 있다. 2012년도에 획득한 ‘오도독 매콤 짱아치’의 특허는 양념의 배합과 절임 방법에 중점을 뒀던 기존의 무장아찌에 관련한 특허들과는 다르게 식감과 풍미를 개선하는 데 집중해 오도독 매콤 짱아치만의 쫄깃한 식감을 구현한 것이 특허의 핵심이다. 스쿨푸드의 오도독 매콤 짱아치 특허는 기존의 분식과는 다른 프리미엄 분식이라는 스쿨푸드의 차별화 전략에 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서울시,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AI) 분야 스타트업 교육생 모집
서울시와 구글이 차세대 스타트업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시는 도시 단위로는 세계 최초로 구글과 함께 미래 핵심 산업인 인공지능(AI) 분야의 초기‧예비 창업가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을 운영한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은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6주간 매주 화요일(17시~19시), 숙명여자대학교 눈꽃광장홀에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기업가 정신부터 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 트렌드까지 폭넓게 다뤄지며, 각 세션은 이론학습과 더불어 다른 교육생과 함께 그룹으로 실습하는 체험형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문제 해결 역량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육과정은 ▲기업가정신 워크숍 ▲전략적인 제품 스토리텔링 ▲성공을 위한 리더십 원칙 ▲구글 광고를 통한 고객 확보 전략 ▲스타트업을 위한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툴 소개 ▲혁신적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창업가들과의 담화 등 총 6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에게는 향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진행하는 토크 시리즈, 스피커 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우선 참가할 수 있는 혜택도 부여된다. ‘구글 스타트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