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도시 실내농장부터 원두콩 없이 만든 커피​까지! 8월의 World Trend

 

유럽 최대 도시 실내 농장

BEDFORD 영국

기후변화 속에서도 안정적으로 식재료를 수확할 수 있는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유럽 최대 규모의 도시 실내 농장이 영국에 등장했다. 독일 농식품 스타트업 ‘인팜 INFARM ’이 영국 중부 도시 베드퍼드에 10000㎡ 규모의 실내 수직 농장을 6월 말 설립한 것.

 

 

이곳에선 연간 50만 종 이상의 식용 식물을 재배해 신선 식품 수입 의존도가 높은 영국 인구의 90%를 먹여 살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빗물을 활용한 전통 농법보다 물을 95% 덜 사용하고, 비료나 화학 살충제를 75% 덜 쓰며, 기후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도 갖췄다. 이렇게 얻은 수확물은 고급 식료품점 ‘마크앤스펜서’에서 판매되거나, 영국 티 브랜드인 ‘포트넘앤메이슨’에서 제품으로 만들 예정.

 

​뉴욕에 꽃피운 신 모던 한식

NEW YORK 미국

 

미국 뉴욕의 인기 모던 한식 레스토랑 <오이지 OIJI >가 새로운 한식 파인 다이닝 <오이지 미 OIJI MI >를 뉴욕 맨해튼에 5월 오픈했다. <오이지>를 이끌어온 브라이언 킴 셰프가 한층 더 고급스러운 분위기에서 전통과 현대 한식의 경계를 넘나드는 요리를 선보인다. 한국의 ‘정 情 ’ 문화를 음식, 인테리어, 서비스 곳곳에 녹여 손님들이 편안한 유대감을 느낄 수 있게 마련했다는 설명.

 

 

메인 다이닝룸에서 선보이는 5코스는 고춧가루 비네그레트를 곁들인 굴김치부터 이베리코 삼겹살과 굴 껍질이 제공되는 보쌈, 카펠리니 파스타 면으로 만든 캐슈 콩국수까지 개성 가득한 요리로 구성됐다. 바와 라운지 공간에서는 알라카르트와 코리안 트위스트 칵테일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원두콩 없이 만든 커피​

SEATTLE 미국

 

원두 농장이 삼림을 파괴하는 주범으로 꼽히는 가운데, 원두콩 없이 만든 콜드브루가 7월 출시돼 눈길을 끈다. 미국 식품 개발 스타트업 ‘아토모 ATOMO ’가 개발한 이커피는 대추열매 씨앗과 포도 껍질, 치커리 뿌리 등을 에어 로스팅하고, 차에서 추출한 카페인을 가미해 만들어졌다.

 

일반 원두 생산보다 93%의 탄소 절감 및 94%의 물 절약 효과가 있어 친환경적이며,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 대부분의 패널들이 일반 콜드브루와 차별점을 거의 못 느낄 정도로 우수한 풍미를 자랑한다고. 카페인 함량도 84mg으로 일반 제품과 비슷하다. 종류는 클래식 블랙, 울트라 스무스, 오트 밀크라테 등 3가지로, 공식 사이트에서 구매하면 7월 15일 이후로 받아볼 수 있다.

 

코리안-프렌치 디저트 갤러리

NEW YORK 미국

 

프랑스에서 경력을 쌓은 후 뉴욕 <정식>의 페이스트리 셰프를 지낸 이은지 셰프가 플랫아이언 지구에 부티크 디저트 숍 <리제 LYSÉE >를 오픈했다. <리제>는 셰프의 성인 ‘리’와 박물관을 뜻하는 프랑스어 ‘뮈제 MUSÉE ’의 합성어로, 계절별 메뉴를 선보이는 디저트 갤러리를 표방한다. 이곳 메뉴는 셰프가 경험한 한국과 프랑스, 뉴욕의 풍미가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 현미 무스와 캐러멜, 사브레 등으로 기와에서 착안한 로고를 표현한 무스 케이크 ‘리제’, 옥수수 무스와 크림 등으로 옥수수 모양을 완성한 ‘옥수수’ 등의 메뉴가 대표적이다. 또한 2층 규모의 공간에는 한옥을 연상시키는 나무 기둥과 포천 화강암을 활용한 테이블, 자개와 같은 한국적 요소가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미국 플로리다의 첫 미쉐린 가이드

FLORIDA 미국

 

미국 플로리다주의 첫 미쉐린 가이드가 6월 발표됐다.

마이애미, 올랜도, 탬파에 있는 레스토랑 15곳이 새롭게 별을 받았다. 이 중 최초이자 유일한 2스타 레스토랑은 <라틀리에 드 조엘 로부숑 마이애미 L’ATELIER DE JOËL ROBUCHON MIAMI >. 파리, 뉴욕, 도쿄에도 지점이 있는 유명 프렌치 레스토랑으로, 지역 제철 해산물을 활용한 코스를 오픈형 키친이 있는 공간에서 제공한다.

 

 

코리안 바비큐 레스토랑도 1스타를 받았다. 뉴욕에 본점이 있는 한식 스테이크 하우스 <꽃 마이애미 COTE MIAMI >는 “잘 숙성된 소고기로 세련된 메뉴를 선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이밖에도 멕시코, 콜롬비아, 쿠바 등 각양각색 퀴진이 리스트에 올라 다양성을 보여줬다.

 

[글로벌 푸드트립] 8월의 World Trend-2편으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골목상권을 서울 대표 상권으로…전문가 토론회 개최
서울시가 인지도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과 확대를 위해 9월 30일 14시 '2022 서울 로컬브랜드 상권 생태계 포럼'을 개최한다. 명소상권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로컬브랜드 상권 강화 전략과 현재 조성‧운영 중인 명소상권 사례 공유, 민간과 공공의 역할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먼저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모종린 연세대 교수(서울시 서울비전 2030분과위원장)가 로컬브랜드의 비전과 필요성, 기존 유명상권의 확장 방안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김종석 쿠움파트너스 대표가 민간주도로 조성된 연희동 상권 성장 사례를, 윤주선 충남대 교수가 민간과 공공이 함께 성장시킨 군산시 상권 조성 사례를 공유한다. 주제토론에서는 상권 발전 및 확대를 위해 필요한 요소 및 민관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아울러 로컬브랜드 육성을 위한 아이디어 제시, 현장의 목소리 등 실제 상권 발전에 필요한 세부 전략도 나눈다.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4월 △양재천길(서초구) △합마르뜨(마포구) △장충단길(중구) △선유로운(영등포구) △오류버들(구로구) 등 5곳을 로컬브랜드상권을 선정하고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