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맛]분식, 멋을 입다. ‘어른이’들 위한 분식 미식회

최근 어른들을 타깃으로 한 이색분식점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밀가루로 만든 음식’을 뜻하는 분식은 시간이 흐르면서 떡볶이, 김밥, 순대, 라면 등 저렴하고 비교적 빠르게 먹을 수 있는 간편한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의 모든 음식을 포괄하는 장르로 총칭하게 됐다.

 

독창적인 메인 분식 요리와 함께 디자인 요소를 십분강조한 공간이 공통적인 특징으로 저렴한 가격에 술과 함께 곁들일 수 있는 분식주점 또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분식토랑(분식+레스토랑), 분식카페로의 진화

 

2018년 3월 서울 압구정에 문을 연 CNP푸드의 ‘도산분식’은 분식의 새로운 장르를 연 브랜드로 꼽힌다. 한 시간이 넘는 웨이팅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 뉴웨이브 분식’이라는 콘셉트로 홍콩 로컬카페를 연상시키는 외관과 초록색 멜라민 그릇, 추억의 오렌지주스병에 담겨 제공되는 물 등 인테리어와 소품은 복고풍이지만 제공되는 메뉴는 새롭다.

 

홍콩 토스트, 돈가스 샌드, 마라탕 라면 등 세계의 분식을 한곳에 집합시켰을 뿐만 아니라 익숙한 분식 메뉴에 새로움을 더한 도산 떡볶이, 육회 김밥, 도산 비빔면 등 메뉴도 기존 분식집과 차별화해 SNS에서 힙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코리안 떡볶이 바’를 표방하는 ‘을지분식’은 뉴트로 트렌드를 공략해 입소문 난 곳 중 하나다.

을지로 골목의 감성을 담은 공간에 매콤한 즉석 떡볶이에 직화로 구워낸 우삼겹을 가득 올린 ‘직화 우삼겹 떡볶이’를 선보인다. ‘분식 주점’답게 소주, 맥주, 전통주, 막걸리 등의 주류 리스트를 갖췄으며 ‘감태 명란 마요 주먹밥’과 튀김 메뉴도 인기다.

 

 

세상 하나뿐인 ‘홍게육수 명가’를 표방하며 런칭한 홍담동 홍게우동집은 국내산 홍게로 육수를 낸, 국내 한국식 명품우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명품육수 ‘홍게육수’는 물론, 색다른 메뉴와 모던하면서도 내추럴한 인테리어로 인해 뜨는 분식집 창업 아이템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분식 대표 떡볶이, 김밥은 무한 진화 중

특색있는 메뉴로 차별화 전략 펼쳐

골목의 작은 독립점포부터 각 프랜차이즈마다 개성 있는 메뉴를 선보이면서 그 종류도 다양해졌다. 핫도그, 한우곱창, 통오징어, 랍스터가 토핑으로 들어간 이색 떡볶이가 인기를 끌고, 기본 베이스가 고추장이나 고춧가루가 아닌 새로운 소스를 도입해 판매 중인 곳도 있다.

 

 

서울 익선동 '남도분식'은 '시래기 떡볶이'로 유명세를 탄 곳이다.

무청 시래기를 들기름으로 볶아 얹은 떡볶이에 파 튀김을 곁들여 추억의 양푼냄비에 담아 나오는데, 시래기의 구수한 맛과 떡볶이의 조화가 일품이다.

이외에도 콩나물을 수북하게 올린 빨콩 떡볶이는 밀떡과 콩나물의 조화로 쫄깃하면서도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서울 송파동 '하이윤'은 한우곱창을 곁들인 떡볶이를 낸다. 마늘과 외국산 고추를 듬뿍 넣은 국물에 한우곱창을 넣어 '어른의 맛'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빌라 드 스파이시’는 이색 소스로 맛을 낸 떡볶이 요리로 유명하다. 토마토소스에 베이컨과 표고버섯 등을 넣어 만든 아라비아따 떡볶이, 단호박 소스에 알새우와 양송이버섯 등을 넣어 달콤한 단호박 떡볶이, 베이컨과 양송이버섯을 넣고 까르보나라소스를 넣은 까르보나라 떡볶이를 판매하고 있다.

 

프리미엄 분식 브랜드 ‘분식이 이래도 되는가’의 경우 메뉴의 누적 매출이 10억 원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사람 수로 환산하면 약 40만 명이 분식이 국물 떡볶이를 맛본 셈이다.

높은 크림 함유로 부드러운 풍미를 자랑하는 ‘투움바 떡볶이’, 짜장 떡볶이에 계란 프라이, 치즈를 얹은 ‘짜계치 떡볶이’ 등 최신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개성 있는 메뉴들을 지속 출시하고 있다.

 

시각적인 효과를 극대화한 떡볶이도 있다.

추억의 즉석 떡볶이와 커피, 생맥주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청년다방'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떡볶이와 카페를 결합한 독특한 형태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차돌박이떡볶이, 통오징어떡볶이 등 새로운 떡볶이를 선보여 업계 입지를 다졌다.

 

 

청년다방의 떡볶이는 커다란 냄비에 불냄새 베인 차돌박이 혹은 바삭하게 잘 튀겨진 통오징어, 새우튀김, 치즈, 순살치킨 등 다양한 토핑으로 선택해 먹는 즉석 떡볶이 형태다.

그중 ‘치즈폭포 떡볶이’의 경우 모짜렐라치즈가 대량 함유되어 폭포같이 늘어지는 비주얼로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었다.

 

 

떡볶이에 랍스터 한마리가 통으로 들어간 메뉴를 출시하는 '열정분식소'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오는 20일 분식 프랜차이즈 ‘열정분식소’ 전국 가맹점에 출시되는 ‘랍스타빠져떡’은 시작적인 효과를 극대화 한 메뉴다.

그동안 ‘열정분식소’는 ‘25cm 대왕오징어튀김 오징헐튀김’ 등 기존 분식집 메뉴와 차별화된 이색 메뉴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떡볶이뿐 아니라 ‘김밥’도 멋을 입고 오감을 자극한다.

‘얌샘김밥’은 ‘기분 좋은 한끼’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기존 얌샘의 최대 장점이었던 다양한 메뉴를 발전시켜 프리미엄 분식 브랜드로 성장한 외식 브랜드다.

얌샘김밥의 가장 큰 경쟁력은 ‘강력한 상품’이다. 분식점 메뉴의 대명사라 수 있는 김밥을 연구, 색깔과 크기에 각각 특징이 있는 컬러김밥 시리즈와 메가김밥 등을 출시했다.

특히 가심비 트렌드에 맞게 개발한 분식세트메뉴인 ‘모닥치기’는 얌샘김밥만의 시그니쳐 메뉴로 화제가 되었다.

또한 김밥과 돈가스, 분식메뉴 외에도 차돌된장 비빔밥 등 전문점 못지않은 다양한 식사 메뉴를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얌샘김밥의 강점이다.

 

김밥전문점 ‘서가원김밥’은 열량은 낮지만 포만감은 확실하고, 모양과 색감까지 예뻐 인스타그램 사진용으로도 적합한 ‘먹물김밥’을 새롭게 출시했다.

 

 

오징어먹물은 ‘블랙푸드’ 중 하나로 불리며 저지방, 저칼로리에 고단백질의 영양소가 가득해 젊은 여성들에게는 다이어트 및 몸매관리 식품으로도 손꼽힌다.

서가원김밥의 ‘먹물김밥’은 오징어 먹물을 넣어 더 검고 더 건강하게 말아낸 것이 특징이다. 그럼에도 얇게 둘러싼 밥 메뉴에만 먹물을 가득 넣어 사람들의 눈길을 붙들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디딤 마포갈매기, 파키스탄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외식 기업 (주)디딤(대표이사 이범택)의 마포갈매기가 육류를 기반으로 한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파키스탄에 진출한다. 디딤은 중동 시장 진출을 위해 파키스탄 현지 기업인 M Anwar Bro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었다. M Anwar Bro는 파키스탄 현지에서 일본과 한국 자동차 부품을 독점 공급하고 있는 수입 업체로 건설, 컴퓨터 관련 자회사도 보유 중인 기업이다. 최근 외연 확장을 위해 식음료 사업으로 눈을 돌린 상황에서 한식이 차세대 먹거리로 떠오르자 지난해부터 디딤과 협의를 진행한 끝에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디딤의 마포갈매기는 본격적으로 중동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계약을 맺은 현지 업체가 파키스탄은 물론 두바이와 쿠웨이트에 지사를 운영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카타르, 요르단 등에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어 다른 중동 국가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포갈매기는 오는 8월 중 파키스탄에 첫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며,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향후 4년간 오픈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종교적인 특성상 돼지 대신 소고기를 활용한 메뉴로 현지 소비자들에게 한식을 전한다. 디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사과·포도·복숭아…과실수 재배기술 배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2020 과실수 재배기술 교육’에 참여할 수강생을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 ‘과실수 재배 기술교육’은 사과·배·포도·복숭아 등 과실수의 재배 기초 이론부터 재배기술까지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전문 강사가 2월 7일부터 9월 4일까지 매주 금요일(오후 2시), 10회에 걸쳐 강의한다. 농업기술센터와 호매실 과수공원에서 이론 교육과 현장 실습이 이뤄질 예정이다. 주요 교육 내용은 ▲스마트폰으로 과수 재배기술 정보 활용하기 ▲동계 과실수 전정(가지치기) ▲병충해 방제 및 유제(기름 상태의 농약) 살포 ▲순지르기(원줄기 끝을 잘라 더는 성장하지 않도록 관리)·적과(올바른 모양의 과실을 수확하기 위하여 알맞은 양의 과실만 남기고 따버리는 것) 등 결실관리 ▲여름 전정(가지치기) 및 수확 ▲수확 후 관리 등이다. 이와 함께 교육생들이 각자의 집·농장 등에서 가꾸는 과실수를 효율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설명해주고, 재배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 상담도 해줄 예정이다. 과실수 재배 농업인, 귀농·귀촌 예정자, 일반 시민 등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20명을 모집하고, 수강료는 무료다. 수원시 홈페이지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