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 세계관 마케팅이 뭐길래? 굽네 '바사삭 시리즈' 300만개 판매 돌파 화제

지앤푸드가 운영하는 오븐요리 프랜차이즈 '굽네'(대표 정태용)의 '바사삭 시리즈'가 브랜드 세계관 '바사삭 유니버스' 인기에 힘입어 출시 3개월 만에 300만 개가 판매됐다.

 

 

굽네는 지난 4월 '오븐 바사삭'과 '치즈 바사삭'을 출시하며 브랜드 캐릭터 '구울레옹' 서사를 '바사삭 유니버스' 세계관으로 확장했다. 굽네 바사삭 시리즈는 '굽네 고추바사삭', '오븐 바사삭', '치즈 바사삭' 총 3종이다.

 

'바사삭 유니버스'에는 구울레옹과 3명의 참모인 오븐 바사삭 대륙의 '콜럼바삭', 고추바사삭 대륙의 '바삭트라', 치즈 바사삭 대륙의 '치즈바라'가 등장한다. 굽네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바사삭 유니버스' 페이지를 개설하고 SNS에서는 웹소설을 연재하고 있다.

 

 

굽네는 세계관 마케팅이 재치와 설득력 있는 스토리에 열광하는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하며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됐다고 분석했다.

 

굽네는 오븐구이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바사삭 유니버스 전반에 걸쳐 '노 프라이 모어 크리스피(NO FRY MORE CRISPY)'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튀기지 않아도 고소하게 바삭함을 즐길 수 있다는 뜻이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계절을 맞아 굽네는 '바사삭 유니버스'를 활용한 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앤푸드 정태용 대표는 "굽네의 '바사삭 유니버스' 세계관이 재치와 진정성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MZ세대에게 많은 공감을 받아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며 "소비자들이 브랜드에 참여하고 몰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약처, 추석 앞두고 제사·선물용 식품 점검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17일부터 26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추석 성수식품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가공식품(주류 포함),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 추석 명절 선물·제수용으로 많이 소비되는 국내 유통 식품과 통관단계 수입식품의 위생·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국내 유통식품은 추석 성수식품을 제조·가공하는 업체, 유통·조리‧판매하는 업체 총 2600여곳을 대상으로 점검한다. 구체적으로 △무등록(신고)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등이다. 식약처는 또 명절 전 선물·제수용 식품의 온라인 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 추석 성수식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게시물의 부당광고 등 불법행위를 점검하고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되는 식품의 수거·검사한다. 부당광고의 경우 일반식품을 ‘면역력’, ‘장 건강’, ‘피부 건강’ 등으로 광고·판매하는 온라인 게시물 400여건이 점검 대상이다. 수거·검사는 온라인 쇼핑몰,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판매되는 한과, 사과, 굴비, 주류, 포장육,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1800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부산시, 올해의 우수벤처기업인을 찾습니다…오는 16일까지 접수
부산시는 2022년 우수 벤처기업인을 오는 16일까지 추천 또는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부산 벤처기업인상은 지난 2000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23번째를 맞이한다. 지난해까지 115명이 선정됐으며, 지난해에는 ㈜케이시스 천병민 대표, 리녹스㈜ 홍성규 대표, ㈜서브원 강성준 대표, 부산인터넷방송국 김대정 대표, 베스트에너지㈜ 안광성 대표 등 5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자격요건은 ▲신청일 현재,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벤처기업 확인’ 유지 ▲회사 설립 3년 이상 ▲신청일 현재 1년 이상 부산시 소재 기업으로, 기술, 경영, 고용 창출 등의 성과가 탁월하여 대외경쟁력이 우수하고 성장할 가능성이 크며 미래가치가 뛰어난 기업의 대표자이다. 이달 16일까지 구·군, 유관기관, 단체·협회 등에서 추천하거나 벤처기업인이 직접 신청하면 된다. 부산시 누리집 고시/공고에 게시된 안내자료를 참고하여 신청서 등을 방문 또는 우편(부산광역시 연제구 중앙대로 1001, 17층 창업벤처과)으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기본 요건 검토와 기업 방문 평가를 거치고, 공적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수상자 5명을 선정하며, 오는 11월 ‘벤처인의 날’ 기념식에서 시상할 계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현장 리포트] 한국과 일본, 양국의 도심 속 '스마트팜'
점차 심화되는 기후변화와 자연재해 등을 극복하고 친환경적인 재배를 실천하며 신선한 채소를 지속 가능하게 생산할 수는 없을까? 지구촌의 공통된 질문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신기술을 농업 분야에 접목하는 시도를 곳곳에서 심화시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일정 공간의 환경 요소를 완전히 제어하는 식물공장으로 미국, 일본, 네덜란드, 벨기에 등이 주도하고 있다. 일명 ‘스토어팜’이라고 불리는 이 시도는 농장뿐만 아니라 도시의 버려진 공간이나 지하, 좁은 자투리 공간을 활용하기에 좋아 도시 재생과도 맞닿아 있다. 도심 속 스마트팜 위치로 가장 적합하다고 여겨지는 곳이 바로 지하철역 안이다. 역내 유휴 공간을 활용하면 유동인구가 많아 자연스레 홍보 및 집객 효과성이 높다. 국내는 이미 지하철 상도역, 충청로역, 을지로3가역 등을 가면 역내 한쪽에 로메인, 이자트릭스, 롤라로사 등 각종 유럽형 채소가 자라고 있는 수직농장인 메트로팜을 찾아볼 수 있다. 재배 농산물 판매, 학생들을 위한 교육 공간은 물론 미래형 농장으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일본 도쿄에서도 지하철역 안 공간을 활용해 여러 상업 점포를 즐길 수 있는 ‘엑스큐트(ecute)’라는 공간을 도내 9개 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