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생산자와 소비자 직접 연결하는 ‘시식전문점’ 등장

URL복사

코로나로 대규모 식품외식박람회가 열리지 않으며 관련 상품을 제조하는 기업들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달 1일 일본에서는 바이어, 소비자들이 상품을 체험할 수 있는 ‘시식전문점’이 새롭게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식회사 메그다이는 최신 트렌드 식품을 주제로 제품을 선정해 소비자에게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상품으로는 고급 식당에서 사용되는 제품을 가정용으로 재개발한 '고기집 전용 향신료', 캐비어부터 지역 농가의  말차 페이스트, 꿀, 훈제 조미료, 귤 젤리, 미용 스무디 단백질 등 13종이다.

 

 

메그다이는 2020년 9월 설립한 신생 회사로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D2C(Direct To Customer)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에 오픈한 시식전문점은 도매 중개가 어려운 기업 제품, 유통 경로 개척이 필요한 농산물의 테스트 마케팅을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현재는 농가, 자영업자, 중소벤처기업의 제품을 매장에서 전시하고 시식도 가능하게 만들어 소비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고정 비용만 생산자로부터 받고 매장에서 발생하는 매출은 별도의 판매수수료 없이 전액 생산자에게 돌아간다.

 

 

방문하면 찾아볼 수 있는 식품으로는 우선 클라우드펀딩으로 기획해 만들어진 고깃집 전용 향신료가 있다. 특급호텔, 미슐랭 식당, 학교급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상품으로 이번에 모금을 통해 가정용 상품을 별도로 출시했다.

 

 

또한, 쿄토에서 400년간 말차를 만들어온 명가의 ‘말차 페이스트’, 후쿠오카시에 위치한 양봉가 ‘ JBeeFarm’에서 생산한 ‘생꿀’, 미야다 농원에서 재배한 귤로 만든 ‘귤 젤리’ 등 지역 농가에서 생산하는 특산품도 전시돼 있다.

 

말차 페이스트의 경우 변색이 되지 않아 장기간 보존이 가능해 조미료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누구라도 쉽게 말차를 만들 수 있고, 빵·파스타 등에도 넣어 여러 가지 요리 형태로 활용할 수 있어 인기 상품으로 꼽힌다.

 

 

미야타 농원의 귤 젤리 제품은 10월 말 무렵부터 출하가 시작되는 ‘극조생 귤’을 사용하는데 신맛과 단맛이 적절히 섞인 것이 특징이다. 당도는 12도 내외다.

 

이외에도 홋카이도 버터, 벨기에산 초콜릿을 사용해 만든 가토쇼콜라, 청정지역 오키나와산 튀김 마늘, 74종류 미네랄, 콜라겐,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들어간 스무디 단백질 등 다양한 식품들을 시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고객과 접전 늘려라! 日 온·오프라인 체험형 점포 인기
일본 식품기업에서 고객과의 접전을 늘리기 위한 방법으로 브랜드 상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형태의 전략을 펼치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신제품 발매에 맞춰 기간 한정 팝업 스토어를 열거나 자사 제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키트를 제작해 온라인으로 접수을 받아 배송해주는 형태다. 홋카이도산 유제품을 판매하는 40년 업력의 요츠바유업주식회사는 지난달 도쿄에 위치한 유명 쇼핑몰 시부야109의 이마다 키친에 아이스크림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이마다 키친은 시부야 거리에 명물 식(食)의 거리를 만들고자 다양한 식품 브랜드와 협업해 1~2개월간 기간 한정 매장을 여는 장소다. 타겟으로 하는 주 소비층이 Z세대인 만큼 출점하는 브랜드도 이에 맞는 상품을 젊은 층에 홍보하려는 목적이 크다. 요츠바유업의 팝업스토어는 아메리칸 다이너풍으로 매장 컨셉을 잡고 봄답게 비비드 컬러를 전면에 배치했다. 4월 1일부터 17일까지 한정으로 운영했으며, 팝업스토어 오픈과 동시에 신제품 ‘요츠바 홋카이도 아이스크림’을 슈퍼에서 동시 판매하며 시너지 효과를 올렸다. 2018년부터 쿄토, 가마쿠라에 체험형 매실주 매장을 운영해 온 쵸야우메슈주식회사(チョーヤ梅酒株式会社)는 작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