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일본 맥주, 불매운동 직격탄 맞다

일본 수입맥주가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았다.

2일 한국무역통계진흥원의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 11월 일본 맥주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무려 97.5% 감소했다.

 

수입액 급감한 일본 맥주

한일 무역분쟁으로 시작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 5개월째에 들어섰지만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일본 맥주는 국가별 맥주 수입 순위에서도 1위에서 17위가까지 하락했다. 지난 11월(잠정치) 일본맥주 수입액은 1억 4400만원이었다. 단 지난 9월 600만원, 10월 3800만원에 비해서는 다소 늘어났다.

 

 

불매운동 열기가 식지 않으며 대형마트, 편의점 매대에서 일본 맥주 비중이 감소했고, 중소형 마트에 따라서는 일본 맥주를 매장에서 아예 뺀 곳도 많았다. 일본산 맥주를 수입하는 수입업체의 경우 발주를 줄이거나 중단하는 등 사업이 사실상 멈춘 상태다.

 

수입맥주 1위는 작년 동원 2위였던 중국이 차지했다. 뒤이어 미국, 네덜란드, 벨기에, 폴란드, 독일 순이었으며 전체 맥주 수입금액은 줄었다. 11월 맥주 수입금액은 179억 3600만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1.3% 감소한 수치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아사히 맥주의 지난 3분기 소매점 매출액은 139억 5100만원에 이었다. 이는 전분기 454억 9500만원보다 69.3%나 급감한 수치다. 브랜드별 맥주 판매 순위로 보면 아사히는 2분기 3위에서 3분기에 12위까지 추락했다.

 

롯데아사히 구조조정 단행

일본 불매운동 여파가 수입액뿐만 아니라 기업 경영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아사히 맥주를 수입·판매하는 롯데아사히주류가 영업직원 줄이기로 한 것이다. 롯데아사히주류는 올해 계약 기간이 종료된 영업직원(계약직)들에게 계약 종료를 지난달 최종 통보했다.

 

롯데아사히주류는 롯데칠성음료와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가 각각 지분 50%를 갖고 있다. 지난해 매출 1248억 원, 영업이익 110억 원을 기록했다.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달 주요 편의점 업체에 납품가를 약 30% 인하하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롯데아사히 주류 측은 불매운동에 따른 구조조정은 아니라 밝혔으나 주류 업계에서는 적극적인 영업활동이 힘든 만큼 비용 절감을 위해 구조 조정을 실시했다고 본다.

 

반면 국내 맥주 브랜드는 불매 운동의 반사이익을 누렸다. 오비맥주, 하이트진로 등 국내 맥주 업체 소매판매 비중은 2분기 75.2%에서 3분기 80.3%로 5.1% 상승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SY프랜차이즈, 자영업 창업자 위한 '하이키친' 오픈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SY프랜차이즈가 지난달 29일, 경기도 광주에 외식 창업 종합 할인매장 ‘하이키친’ 오픈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오픈한 하이키친은 자영업자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주방용품과 설비를 비롯해 로봇 바리스타 등 푸드테크 관련 기기, 각종 자재, 교육장 등 외식 창업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중고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리사이클 아울렛도 마련됐으며, 외식 창업 컨설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규모는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총 4층이다. 이날 오픈식에는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을 비롯해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오픈 기념 행사와 함께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이 직접 담근 김장김치 200박스와 쌀 2000kg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에 기부하는 ‘행복 나눔 기탁식’도 진행됐다. 김성윤 SY프랜차이즈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하이키친을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하이키친 광주점을 시작으로,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매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