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초겨울에 ‘초당옥수수’를 즐긴다

전국 유일 연 3회 초당옥수수 연중 출하 실증 재배 … 품질 우수, 가격 높아

URL복사

 

 

제주특별자치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가 초당옥수수 연중 출하를 위한 3기작 실증 재배를 완료했다.

제주의 주작목인 월동채소는 급증하는 경영비에 비해 가격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기존의 특정 작목 편중에서 벗어나 소비자의 취향에 맞춘 새로운 틈새시장을 확보해야 하는 시점이다.

 

제주에서 초당옥수수 재배면적은 매년 증가 추세이며, 제주는 무상기간(서리가 내리지 않는 기간)이 길어 육지부에서 재배하기 어려운 시기에 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초당옥수수는 토양에 과하게 집적된 비료 성분을 흡수해 토양을 개량하고 지하수를 보존하는 역할도 한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제주시옥수수연구회와 함께 지난해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옥수수 3기작 실증 재배를 시작했으며 올해 2년째 실증을 추진헸다.

 

초당옥수수 3기작 실증 재배는 지난 2월부터 11월까지 추진했다.

 

기작별 품질 특성 조사결과, 세 차례의 기작 모두 평균 당도 17브릭스 내외로 우수한 품질을 보였고, 상품율은 1, 2기작 대비 3기작은 30% 수준이었다.

 

올해는 높은 평균기온과 잦은 비 날씨로 해충 및 과습 피해가 커 재배에 어려움이 많고 상품률이 낮았다.

 

11월은 육지부에서 초당옥수수 생산이 불가한 시기이므로 상품가격이 여름철 대비 3배 이상 높을 것으로 기대되며 기존 작형(옥수수+양배추) 이상의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양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에 가장 큰 문제를 일으키는 뿌리혹병 발생지에 초당옥수수를 재배하면 토양을 개량해 고질적인 토양 병해충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옥수수연구회는 소비자에게 가을 초당옥수수를 소개하고 시장 반응을 보기 위해 상품 개당 2,500원, 중품 2,000원에 택배 판매 중이다.

 

2022년에는 가을 초당옥수수 생산 시 가격과 물량을 정해 주요백화점에 납품하기로 협의했다.

 

임황 농촌지도사는 “전국적으로 제주에서만 11월에 초당옥수수 생산이 가능하다”면서 “날씨에 따라 재배관리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지만 재배기술로 극복한다면 소면적 틈새작물로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통영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 창업점포 현판식 가져
통영시는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력 등 성장잠재력을 갖춘 청년창업가를 발굴·육성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와 자기실현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사업을 통해 9명의 청년이 창업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1월 11일 강석주 통영시장은 이 중 한 곳인 광도면 죽림 해안도로에 위치한 ‘조선사골칼국수’를 찾아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창업점포 현판식과 함께 청년창업가의 도전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지적 청년시점 창업프로젝트”는 지난해 8월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2021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청년특화)”공모에 선정되어, 통영시내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창업가를 대상으로 창업전문 교육, 1:1 맞춤형 컨설팅, 초기사업비 지원 등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의 성공적 창업을 지원하였다. 창업에 성공한 9개소는 ▲조선사골칼국수(칼국수) ▲불타는 짬뽕(중식) ▲가마로닭강정(치킨) ▲통영해산물찜센타(해산물찜) ▲스위트 썸(디저트 카페) ▲씨씨통영(밀키트 제조·판매) ▲나요(소품판매) ▲웜사이드(굿즈 제작·판매) ▲네일, 또 와(네일 및 발 관리)로 현재 성업 중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코로나19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서민갑부 ‘메기매운탕&매운탕칼국수’ 비법전수
지역의 독특한 향토음식으로 남다른 성과를 드러내고 있는 식당의 비결을 전수한다. 오는 27일(목)에 진행되는 메뉴개발 세미나의 아이템은 ‘메기매운탕’이다. 매운탕 하나로 서민갑부 반열에 오른 맛집의 레시피를 공개한다. 개인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 업종변경이나 메뉴 추가를 원하는 외식사업주들을 위해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원조 한탄강매운탕, 남한강 민물매운탕 파주 적성면 두지리 매운탕 등의 원조맛집 분석 ‘메기매운탕’의 정수를 전수한다. ‘메기매운탕’은 민물 매운탕의 꽃이라 불린다. 힘이 좋은 '메기'는 예로부터 스테미너에 좋다고 알려져왔다. 하지만 메기요리는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제대로 된 맛을 내기가 쉽지 않다. 또한 손질하는 과정에서도 그 맛이 달라질 수 있는 예민한 식재료 중 하나다. 식도락가의 입맛에 걸맞는 진미로 빚어 낸다 ‘서민갑부 레시피’ 전수 ‘메기매운탕, 매운탕 칼국수 비법전수’ 과정은 식재료의 구매요령부터 손질, 한식명장의 레시피 전수까지 살아있는 교육을 체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교육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제작한 요리를 시식하고,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민물고기 특유의 흙냄새를 잡는 비법부터 매운탕 양념장의 숙성과 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