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는 못먹는다? 혼자라서 더 맛있게!” 1인 가구 맞춤 메뉴 주목

식품·외식업계, 혼밥 고객 유치를 위해 1인용 메뉴 출시 및 전용 매장 선보여

URL복사

최근 몇 년 사이 코로나19와 1인 가구의 증가로 인해 혼자 식사하는 ‘혼밥’이 일상화되면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지난 7월 공개된 통계청의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인 가구 수는 약 664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31.7%를 차지하며 가장 큰 비중을 기록했다.

1인 가구는 다인 가구에 비해 양육 및 부양의 부담이 자유롭지만, 주거비용과 음식 및 식료품 등의 소비는 다인 가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식품·외식업계는 혼자서는 먹기 힘들다고 생각했던 메뉴들을 1인용으로 선보이거나 1인 전용 매장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1인 고객 유치에 힘쓰고 있다.

 

피자헛, FCD 매장 운영 및 1인 전용 메뉴 판매 확대

피자헛은 2017년부터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1인 전용 메뉴를 확대하고 1~2인석 위주로 리뉴얼된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이하 FCD)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FCD 매장에서만 주문 가능했던 8인치 1인 피자와 1인용 포장 스페셜 패키지 ‘마이박스’를 배달앱 ‘요기요’에서 포장 서비스로 즐길 수 있게 됐다. ‘마이박스’는 1만 원으로 부담없는 가격에 피자와 치킨을 즐길 수 있어 주문이 많은 메뉴 중 하나다.

 

 

‘마이박스’는 1인 피자와 함께 짭조름한 간장과 마늘의 풍미가 가득한 ‘순살 치킨가라아게’, 닭다리살로 만들어 부드럽고 촉촉한 육즙이 가득한 ‘고메 치킨스테이크’, 갈릭스윗소스와 부드러운 한입 치킨의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하는 ‘하와이안 갈릭치킨’ 등 3가지 치킨 메뉴 중 선택할 수 있다. 요기요에서는 더블 비프 피자, 라끌렛 고구마 피자 등 총 8가지의 1인 피자 단품을 6,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최근 1인 피자에 대한 수요가 늘자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는 신메뉴 3종을 출시했다. 매운 맛 마니아들을 위한 ▲메가 핫치킨 피자, 새우와 베이컨이 곁들여진 투움바 소스에 페투치니 면을 사용하여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는 ▲페투치니 크림 파스타, 바삭한 감자튀김 위에 세가지 치즈로 마무리한 ▲오지 치즈 후라이 등 1인 피자와 함께 즐기기 좋은 사이드메뉴도 선보여 부담없는 양으로 1인 가구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1인 피자는 배달앱 요기요 포장 카테고리에서만 주문 가능하며 방문을 원하는 피자헛 FCD 매장 15개 지점에서 주문할 수 있다.

 

본설렁탕, 혼밥 수요 반영한 1인 곱창전골 ‘양곱창뚝배기’

본아이에프의 설렁탕 브랜드 ‘본설렁탕’은 1인 곱창전골 ‘양곱창뚝배기’를 출시했다. 양곱창뚝배기는 정성껏 우려낸 한우사골육수에 고소하고 쫄깃한 소곱창과 양을 듬뿍 담은 1인 곱창전골이다.

 

 

본설렁탕이 직접 한우뼈와 정제수로 우려낸 한우사골육수와 고소한 소곱창이 주재료다.

보통 3~4인 메뉴로 판매되는 여느 곱창전골과 달리 1인 가구나 혼밥·내식 수요를 반영해 혼자서도 푸짐하게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카페베네, 기존 클래식 빙수 메뉴를 1인 빙수로 리뉴얼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는 기존 클래식 빙수 메뉴에 카페베네 시그니처 젤라또를 얹어 리뉴얼을 진행한 1인 빙수 8종을 출시했다. 클래식 빙수 전 메뉴는 △팥빙수 △베리딸기 빙수 △스윗망고 빙수 △초코악마 빙수 △쿠키앤크림 빙수 △그린티 빙수 △커피 빙수이며 이제 모두 1인 빙수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지난 8월, 1인 가구도 혼자 즐기기에 좋은 ‘우리 마늘 바게트볼’을 선보였다. 해당 메뉴는 알싸하고 향긋한 국산 마늘과 부드러운 크림치즈, 바삭한 바게트볼이 어우러져 다채로운 식감과 풍미를 자랑한다.

 

bhc, 1인 가구를 위한 ‘혼치킨 세트’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혼밥족이 일상화되면서 이들을 타깃으로 혼치킨 세트를 선보였다.

혼치킨 세트는 뿌링클, 맛초킹, 골드킹, 후라이드 등 4종류로 판매된다. 각각 반 마리에 인기 사이드 메뉴인 달콤바삭 치즈볼(5개)과 콜라로 구성됐다. 후라이드 세트 메뉴는 뿌링치즈볼로 구성됐다.

'bhc치킨'의 이번 세트 메뉴는 소비자와 매장 현장의 요청을 적극 반영해 이번 세트 메뉴를 기획했다고 bhc는 설명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BIZ] 고령자용‧암환자용 맞춤형 특수식품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령자‧암환자에 대한 맞춤형 특수식품의 제조‧판매가 가능해지고 우유류‧두부의 냉장보관 기준이 강화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30일 행정예고 했다. 이번 개정안은 맞춤형 특수식품이 다양하게 개발‧공급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온도에 민감한 우유류와 두부의 유통 온도 기준을 강화하는 등 기준‧규격을 개선해 국민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안 주요 내용은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 유형과 기준‧규격 신설 ▲암환자용 특수의료용도식품 표준제조기준 신설 ▲우유류‧두부의 냉장 유통온도 강화 ▲안전성이 우려되는 식품원료 삭제 ▲동물용의약품‧잔류농약 잔류허용기준 신설‧개정 등이다. 세부내용으로는 먼저 고령자에 부족하기 쉬운 영양성분과 에너지를 편리하게 보충할 수 있도록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의 유형과 기준·규격을 신설한다. 기존 고령친화식품의 기준은 섭취의 용이성에 주안점을 두었으나, 고령자용 영양조제식품이 신설되면 고령자의 영양섭취개선과 고령친화식품 선택의 폭 확대, 맞춤형 특수식품 시장 활성화 등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암환자의 치료‧회복 과정 중 체력의 유지‧보충, 신속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