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코로나 기간 집콕 생활 ‘향신료’로 달래다

URL복사

코로나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오사카 등 간사이 지방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는 향신료 조합으로 자신만의 스파이스 카레를 만드는 붐이 일어나고 있었다. 작년부터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요리에 새로움을 더할 수 있는 향신료에 더한 수요는 더욱 빠르게 늘었다.

 

 

aT 오사카지사에 의하면 일본에서 액상 및 페이스트 제품을 제외한 향신료 시장의 매출은 올해 3월까지 전년 대비 13.1% 증가한 331억 5천만 엔을 기록했다. 정보조사업체 인테이지의 조사 결과에 따르 면, 모든 가공식품 중에서 2020년은 향신료가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으며 판매금액이 전년대비 약 100억 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정보 사이트인 구르나비 조사를 보면 2020년의 검색 횟수, 10만 회 중 ‘향신료 카레’ 검색 수는 215번으로 2016년의 6번에 비해 35.8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향신료 중에서도 카레에 주로 쓰이는 터메릭(turmeric), 커민(cumin), 육두구(Nutmeg)나 서양요리에 많이 사용되는 시나몬(Cinnamon) 등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도쿄에 위치한 향신료 요리전문점 'SPiCE Cafe'는 작년 일본 쌀을 활용한 레토르트 카페 2종을 선보였다. 엄선해서 조합을 결정한 향신료의 지역 농산물, 소고기, 닭고기를 활용했다. 커민, 고수, 계피 등 다양한 향신료 조합으로 감칠맛을 더한 것이 포인트다.

 

일본 식품업체 에스비식품이 일반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향신료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어느 때 향신료 를 사용한 요리를 먹고 싶은지”에 대한 설문에 “기운을 내고 싶을 때”라는 응답이 52.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포만감이 덜할 때”가 29.7%,로 답해 정신적, 신체적으로 힘이 없을 때 향신료를 찾는 소비자가 많음을 알 수 있다. 향신료를 사용하는 이유로는 ‘풍미에 악센트를 주고 싶을 때’, ‘외식점에서 나오는 요리처럼 진정한 맛을 내고 싶을 때’, ‘간단하게 평상시와는 다른 맛을 내고 싶을 때’ 등의 응답이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일본 식품회사인 에스비 식품이 판매하는 ‘ORGANIC SPICE 시리즈’는 농림수산성의 기준을 통과한 ‘유기 JAS인증’ 원료만 사용해 소비자의 건강과 정성을 고려하여 총 64개 제품 중 24개는 공정무역 인증제품으로 사회 환경까지 고려했다.

 

 

아직까지 공정무역이 활발하지 않은 향신료 업계에서 에스비 식품은 스리랑카의 유기농 재배 농업생산자조합과 연계해 각 농원에 유기농 향신료 재배 기술을 전수하는 등 품질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전문가 칼럼] 치킨의 맛은 크기가 아니라 시장(마켓)이 판단한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대중음식중의 하나인 '치킨'이 최근 크기와 맛의 논란으로 곤경에 처해 있다. 국내에서 뿐 아니라 세계인의 호평을 받고 있는 ‘K-푸드’의 첨병역할을 하는 치킨산업이 폄하되고 있는 것 같아 외식관련 종사자로서 심히 당황스럽다. 치킨시장은 연간 7조5천억 원 규모로 지난 십수년 간 한국 외식산업이 연 7%의 고도성장을 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왔고 국내 치킨업체들은 유명 다국적 치킨업체들이 국내시장에 발 부치지 못할 정도의 높은 경쟁력을 견지하고 있다. 이는 맛을 기본으로 하는 외식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했기 때문이다. 일찍이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 치킨업체인 KFC와 파파이스는 국내치킨 산업이 년간 20%의 높은 성장율을 유지하는 동안 파파이스는 경영난으로 철수를 하고 KFC는 오히려 매출이 후퇴하여 10여 년 전의 매출수준을 회복하기 위해 안간 힘을 쏟고 있다. 국내업체들의 치킨용 닭의 크기는 다국적 업체들이 제공하는 13호 보다 작은 10호 크기지만 한국인의 입에 맞는 매력적인 맛을 제공할 수 있어 오히려 높은 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음식의 평가는 식재료도 중요하지만 오감을 만족할 수 있어야 하고 상품성과 조리의 기술, 효율성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일본산 참돔, 중국산 보리굴비 원산지 표시 위반 3곳 적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 11월 15일부터 11월 19일까지 해양수산부와 합동으로 수산물 취급 330㎡ 이상 대형음식점, 프랜차이즈 마트, 전통시장 등 유통·판매업소 76개소에 대한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업소 3곳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수입산 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적인 수산물 안전관리 일환으로 진행됐다. 겨울철 인기 횟감인 참돔 등의 중점적인 점검과 더불어 수산물 판매업자의 적극적인 원산지 표시를 유도하고자 정확한 원산지 표시방법 안내문 배부도 병행했다. 적발된 3개 업소 중 원산지를 미표시 업소는 2개소, 원산지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한 업소는 1개소이다. 참돔 1건과 보리굴비 1건의 원산지를 미표시한 2개 업소는 관할 자치구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며 일본산 참돔을 국내산·일본산으로 표시하다 적발된 1개 업소는 원산지 혼동우려 표시로 입건후 수사중에 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원산지표시법 제5조를 위반하는 행위임 에도 불구, 대형마트와 일식업소에서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하다 적발되었다. 대형마트 수산물 판매코너에 입점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