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프랜차이즈]기차와 기차 역사 콘셉트 뉴트로 주점 인기

시대를 거스르는 레트로(RETRO, 복고) 의 열풍이 식을줄 모르고 있다.

2010년말 ‘쎄시봉’의 열풍을 시작으로 2017년 TV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노래, 패션, 간편먹거리로 진화되었고, 지금은 레트로(RETRO, 복고) 열풍이 프랜차이즈업계의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그 영역이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치킨업체, 햄버거업체, 떡볶이업체 등 소비자의 욕구 충족을 위해 레트로 버전의 신상품들을 이미 출시했거나 새로운 버전의 ‘뉴트로(새로움의 New와 복고의 Retro를 합친 신조어)’ 상품들까지 출시하기 시작했다.

 

최근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에는 1980년대 실제 기차를 리모델링하여 심플하면서도 독창적으로 인테리어한 ‘학산역’이라는 퓨전술집도 뉴트로의 대열에 합류했다.

 

 

이미 많은 호프집과 커피전문점들이 레트로 또는 뉴트로 디자인을 만들어 앞다퉈 신규오픈하고 있으나, ‘학산역’은 그 차이가 다르다.

 

신간이역 뉴트로 콘셉트로 프랜차이즈 가맹 영업 개시

‘학산역’은 정통꼬치구이전문점 간이역(주인프래너스 대표이사 황병훈)과 인테리어전문업체 크레트프제이가 손잡고 새로운 디자인과 운영 콘셉트로 선보이는 ‘신간이역’이라는 퓨전술집 프랜차이즈 브랜드이다.

 

 

기존 ‘간이역’은 기차와 철도 역사의 이미지와 브랜드 네임의 상징성이 강했다면, ‘신간이역’은 실제 기차를 활용하거나 과거 7080년대 기차의 모양을 그대로 재현하는 방식으로 매장을 설계하고 디자인했다.

 

메인 브랜드는 ‘신간이역’이나 매장 지역 위치에 따라 메인 간판의 이름을 정하게 된다. ‘신간이역’의 1호점인 ‘학산역’은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학산사거리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학산역’으로 메인 네임을 정하였다.

 

‘학산역’은 퓨전술집으로 조용한 기차 안에서 담소를 나누고 추억을 이야기하는 술집의 분위기이다. 매장안의 별도 단체룸은 기차 역사 매표소 분위기를 연출해 인싸(인사이더 insider)들의 인증 셀카 장소로 많은 예약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매장 안 외부에 옛 추억의 소품들과 포토존이 따로 마련되어 있어 20대의 눈길까지 사로잡았다.

 

‘학산역’의 메뉴는 기존의 익숙한 요리들을 결합해 만든 퓨전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매콤한 닭갈비와 부드러운 치즈가 어우러진 ‘치즈불닭갈비’, 한국인의 야식 족발을 양념소스로 버무린 ‘큐브족발’, 향이 강한 마라를 누구나 쉽게 접할수 있게 만든 ‘소고기마라볶음’ 등 술과 잘 어울리는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또한 매콤함으로 입맛을 사로잡는 불닭발, 화로오돌뼈, 옛날부대찌개 역시 술이 빠질 수 없는 회식장소, 모임장소의 스테디셀러다. 개운한 아귀탕과 꼬치 어묵탕 그리고 추억의 불량과자도 준비되어 있다.

 

신간이역 인천학익점 ‘학산역’을 운영중인 서경익 점주는 “신간이역은 기본메뉴부터가 추억을 떠오르게 한다. 기차타고 여행하며 먹었던 삶은 계란이 기본메뉴로 나간다. 무제한으로 어묵튀김도 드리는데 예전 난로에 구워 먹던 쥐포맛이 난다며 좋아들 하신다. 시대가 변하면서 옛 추억을 찾아 여행하거나 맛집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그렇기에 ‘학산역’은 이 모든 것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곳이다. 찾아오는 손님마다 이쁘다, 신기하다, 통기타 매고 여행가는 기분이다, 메뉴가 깔끔해서 좋다 등의 반응들을 해주신다”고 말했다.

 

한편 신간이역 인천학익점 ‘학산역’에서는 오픈기념으로 추억의 종이뽑기, 스크레치경품권 등 추억을 소재로 하는 오픈이벤트를 진행중으로 고객들의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