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보리 활용, 디카페인 ‘보리커피’ 개발

카페인 함량은 낮추고 커피 맛은 그대로

 

농촌진흥청은 일정 비율의 디카페인 커피 원두를 국산 검정보리인 ‘흑누리’로 대체해 카페인 함량을 낮추고 기능성분이 들어있는 디카페인 보리커피를 개발했다.

 

최근 카페인 과량 섭취에 따른 부작용이 대두하면서 임신 중이거나 수유 중인 여성 등 카페인에 민감한 소비자를 중심으로 디카페인 커피 수요도 느는 추세에 따라 만들게 됐다고 농진청은 개발배경을 전했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흑누리는 디카페인 원두와 특정 비율로 배합해 커피 맛은 유지하되 카페인 함량은 90% 이상 줄일 수 있다.

 

 

카페인 함량 90% 이상↓ 선호도 평가서 ‘호평’

디카페인 원두, 흑누리, 일반 원두를 6대 3대 1의 비율로 섞었더니 카페인 함량은 0.95㎎/g이었다. 색깔, 향, 맛 등의 선호도 조사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흑누리 보리커피 1잔에는 일반 커피에는 없는 보리의 기능 성분인 베타글루칸이 88㎎, 안토시아닌도 42㎎ 포함돼 있다.

 

특히 보리는 카페인이 없어 선호하는 일반 원두를 10% 정도 섞으면 다양한 맛의 디카페인 커피를 즐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임산부 등 카페인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건강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으며, 원두 수입 절감과 보리의 부가가치 향상에 따른 새로운 수요 창출이 기대된다.” 라며“앞으로 검정보리인 ‘흑누리’를 이용하여 다양한 저카페인 커피도 개발하여 우리 보리와 커피와의 융합으로 다양하고 건강한 웰빙커피산업에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BIZ]쌀가공산업 전문인력, 연간 210명 양성한다
쌀가공식품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쌀가공식품산업은 대부분 영세한 중소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어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전문인력 구인에 어려움이 큰 상황이다. 이에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가 쌀가공식품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쌀가공산업 전문인력 양성과정을 개설, 교육생을 모집한다. 교육은 품질관리 실무(위생ㆍ검사ㆍ클레임ㆍ협력업체 관리, 현장견학 등), 수출ㆍ무역 실무(국외 연수 포함) △식품 가공ㆍ제조 인력 양성(떡제조기능사 필기 과정), 원료(정부양곡) 구매관리(가공용 쌀 공급 및 수급관리시스템 실습, 현장견학 등) 등 4개 과정으로 구성되었다. 쌀가공식품협회, 전문인력 연간 210명 전문인력 양성한다 작년의 경우 전체 분야를 통합해 진행했으나, 올해는 교육과정을 세분화해 필요한 과정을 선택해 수강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쌀가공식품 수출 활성화를 위한 수출ㆍ무역 실무와 전통 떡 활성화 등을 위해 식품 가공ㆍ제조 인력 양성 과정을 신설했다.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시범교육에 이어 진행하는 올해 본 사업부터 연간 210명의 쌀가공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쌀가공식품산업 활성화에 기여토록 하겠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전국에서 창업 도전한 서울청년, 633번 발품 팔아 123건 상품 개발 성과
"나에게 넥스트로컬은 「물꼬」입니다. 지역에 내려가면 어디서 누구를 만나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게 되죠. 당장은 큰 성과가 나지 않더라도 지역과 마주하는 경험은 매우 중요해요. 그 마주침이 앞으로 벌어질 ‘물꼬’ 역할을 하거든요.″ - 이현숙 대표(여기공협동조합, 경북 의성) "저에게 넥스트로컬은 「요술램프」에요. 지역에서 이루고 싶던 창업과 삶에 대한 꿈을 눈 앞에 펼쳐줬거든요. 넥스트로컬은 램프의 요정, 지니이기도 해요. 알라딘의 지지자이자 친구인 지니처럼, 개인으로는 도전하기 어려운 목표를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줬어요. " - 이병성 대표(에듀커넥트, 충남 공주) 서울시 넥스트로컬에 참여한 1기 참여자 42개팀이 5월 29일(금) 오후 2시부터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서울 중구 명동)*에 모여 최종 성과공유회를 진행한다. 2019년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8개월간의 활동을 마무리하며 창업, 지역전문가와 참여팀, 현지파트너가 함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지역연계형 청년 창직·창업 지원사업인 넥스트로컬은 158명을 초기선발하여 2개월간 8개 지자체 대상으로 자원조사를 진행했고, 1차로 선발된 42개팀 86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창업코칭 및 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포스크 코로나 외식업 생존전략을 묻다' 강태봉의 창업토크쇼 성료
국내 유망 외식 프랜차이즈 3곳과 함께 진행한 ‘강태봉의 창업토크쇼’가 예비창업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마쳤다. ‘강태봉의 창업토크쇼’는 2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자 ‘코로나19 정국 속 외식업 생존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다. 우선 30년간 외식전문 창업·경영자문을 해온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강연을 맡아 코로나 위기 속 위기대응 전략, 포스트코로나 시대 외식산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어서 국내 유망 한식·배달 프랜차이즈기업 바우네나주곰탕, 신의주찹쌀순대, 배달삼겹 직구삼 브랜드 별로 차례로 나와 브랜드 성장 과정과 강점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예비창업자들의 관심이 높은 주력상품의 시장성, 투자대비 수익구조, 점포 수, 창업 시 교육체계 등 상세한 내용을 전달해줬다. 마지막 창업 토크쇼에선 강태봉 대표와 각 브랜드 담당자들이 외식 창업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각 3곳의 브랜드 담당자에게 ‘코로나 위기를 극복중인 실사례’, ‘구체적인 가맹점주 지원 정책’, ‘동종업종과 비교한 브랜드 경쟁력’ 등 창업에 필요한 다양한 질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