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경영 공지]일본 진출 희망하는 중소외식기업 주목!

30년간 한국과 일본의 외식산업의 교두보 역할을 해온 ‘알지엠컨설팅’이 2019년 일본 진출을 준비하고 있거나, 희망하는 국내 외식업소 및 프랜차이즈 기업을 돕기 위해 나섰다.

 

인터넷신문 '식품외식경영'은 현재 일본을 포함 중국, 베트남 등 주요 국가별 식품유통 시장현황과 유망업종, 해외진출 전략과 진출사례를 독자들에게 전하고 있다.

 

특히 2018년 11월 12일 서울 강남구 ㈜알지엠컨설팅 본사에서 일본 식품유통 경제전문 매체 ‘푸드링크’와 컨텐츠 교환제휴 조인식을 열고, 기사 교환 및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 업계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앞으로 식품외식경영은 일본 푸드링크와 함께 컨텐츠 공유를 통하여 마스터라이센스 및 조인트-벤처(합작 투자), 가맹점 개설, 기술제휴 등 일본기업과 연결하는 일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 형태 및 내용은 식품외식경영과 조율 가능하며, 협력 업체들에게는 식품외식경영 유망프랜차이즈 멤버십 등록, 한·일 프랜차이즈 국제 세미나 참가 우선순위 제공, 강태봉 소장 멘토링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한편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프랜차이즈 국내시장의 치열한 경쟁으로 역량 있는 프랜차이즈 중소기업들이 많이 있고, 한류열풍 등으로 국내 프랜차이즈의 해외 진출 여건이 개선된 만큼, 유망한 중소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해외진출 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컨텐츠제휴 문의 ㅣ 식품외식경영 02-3444-3600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2020 일본 식품·외식시장에 부는 레몬 열풍
올해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레몬'이다. 레몬 과자와 같이 레몬을 원재료로 만든 식품의 인기를 끌며, 식당에서는 맥주 대신 레몬 사와(소주와 탄산수를 섞는 알코올음료)를 찾는다. 레몬 열풍을 타고 레몬사워 전문점부터 레몬을 전면에 내세운 레스토랑이 등장하기도 했다. 없어서 못파는 레몬 음료의 인기 레몬은 스트레스 해소 및 리프레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찾는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의 식품제조업체들은 레몬 관련 신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으며, 가장 인기가 높은 건 단연 음료류다. 레몬을 사용한 사와 음료는 다른 과일 맛 음료에 비해 높은 판매량을 올리는 중이다. 일본 코카콜라는 작년 10월 레몬 알코올음료인 ‘레몬도’를 출시했다. 레몬도는 코카콜라가 선보인 최초의 알코올음료이다. 레몬도는 총 4종류로 벌꿀을 넣은 ‘하치미츠 레몬’, ‘시오(소금) 레몬’, ‘오니(귀신) 레몬’, ‘테에반(기본) 레몬’이다. 레몬과즙 함유량은 7~10% 사이며, 알코올은 3~9% 내외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판매가 예상보다 늘어 일시 품절이 되기도 했다. 산토리 베버리지&푸드는 미네랄워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