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11월의 FOODㅣ 셰프의 투 고 메뉴

URL복사

 

언택트가 뉴노멀이 된 시대, 외식으로만 즐길 수 있던 셰프의 요리들을 집 안에서 즐길 수 있는 ‘투 고(TO GO)’서비스가 활발해지는 가운데, 부티크 레스토랑들도 업장만의 특색 있는 투 고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덕분에 코스 요리부터 프리미엄 브런치, 유기농 한식 밥상, 퓨전 이탤리언 세트까지 업장의 개성이 묻어나는 다채로운 요리들을 원하는 공간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단순한 음식 포장에서 더 나아가, 음식을 최상의 상태로 즐길 수 있도록 안내서를 동봉하는 등 세심한 배려도 잊지 않는다. 어떤 식탁이든 프리미엄 다이닝으로 만들어주는 셰프의 투 고 메뉴들을 한데 모았다.

 

애호박샐러드&빠에야 by <사녹>

김정호 셰프는 스타터부터 메인 요리, 라이스, 디저트까지 다양한 투고 메뉴를 마련해 코스처럼 즐길 수 있게 했다.

 

이 중 애호박샐러드는 저온 조리한 애호박에 부드러운 버터 크림과 샬롯 비네그레트를 곁들여 와인과 잘 어울리는 스타터 메뉴. 톡톡 튀는 보리쌀, 부드러운 오징어에 잘게 썬 열무김치로 한식 터치를 가미한 빠에야도 인기 만점이다.

 

활짝 채소 꽃밥 by <보자기꽃밥>

‘보자기비빔밥’으로 유명한 인사동의 한식당 <꽃, 밥에 피다>는 친환경 한식 도시락 브랜드 <보자기꽃밥>을 론칭했다.

 

유기농 채소, 무항생제 방사 유정란 등 건강한 재료들을 한 그릇에 담은 ‘꽃밥’ 메뉴를 포장, 배송으로 선보인다. 포장재는 옥수수전분으로 만든 친환경 용기를 쓰고, 밥과 고명을 별도로 담아 밥만 데울 수 있게 하는 세심함도 돋보인다.

 

피쉬앤칩스&버섯크림리조또 by <홍신애 솔트>

한식적인 터치를 가미한 양식을 선보이는 홍신애 요리연구가의 인기 메뉴들을 묶어 2-3인용 혹은 6인용의 투 고 세트를 완성했다. 와인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해 홈파티족에게 인기가 높다고.

달고기 튀김과 고추장 베이스 소스로 만든 ‘영국에도 없는 피쉬앤칩스’, 제주산 표고버섯과 매일 아침 도정한 쌀로 만든 ‘버섯크림리조또’ 등이 인기.

 

프렌치 토스트&버섯 오믈렛 by <포숑>

지난 7월 프렌치 레스토랑 겸 카페로 리뉴얼한 <포숑> 롯데월드몰점은 프렌치 토스트와 오믈렛, 오픈 샌드위치 등 다양한 브런치 메뉴를 투 고 메뉴로 선보이는 중. 프랑스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출신 장한이 셰프의 노하우가 담긴 ‘겉바속촉’ 프렌치 토스트와 상하농원 유정란을 듬뿍 넣어 만든 버섯 오믈렛 등으로 집에서도 근사한 브런치를 즐길 수 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골목식당 메뉴개발]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매출이 저조해 업종 변경을 고려하고 있는 골목식당 자영업자들을 위한 특별한 '메뉴개발·비법전수 교육이 오는 2월 4일(목)에 진행된다. 코로나19 여파에도 흔들리지 않는 강소점포의 공통점은 ‘잘 팔리는’, ‘강력한 상품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갈비찜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성북동식 소갈비찜'의 맛을 그대로 구현, 최적의 맛을 내는데 집중했다. 또한 갈비찜 2종 요리와 함께 어디서든 활용 가능한 특제소스 3종 비법도 함께 전수한다. ‘소갈비찜’은 한 끼 식사로, 술안주로도 접근성이 좋고, 계절도 안타 수요가 높은 외식 아이템 중 하나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배달형 매장도 점점 증가세를 이루고 있다. ‘산더미갈비찜’ 등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실전중심, 식당 게시 바로 가능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30년 경력의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강대한 조리명인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퀄러티 실장, 오크우드호텔 한식 팀장을 역임했다. 본 교육은 이수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리미티드 마케팅'으로 코로나 극복, 일본의 제과브랜드 주목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장을 찾는 않는 손님들을 위해 일본의 제과브랜드 ‘분메이도(文明堂)’가 리미티드(한정) 마케팅에 나섰다. 제과점에 특수라 할 수 있는 다가오는 발레타인, 화이트데이 시즌에 맞춰 기간 한정 상품을 연이어 공개했다. 백년 전통이 담긴 초코 카스테라 분메이도(文明堂)는 1900년 일본 나가사키현 나가사키시에 창업해 백년 역사가 넘는 제과기업이다. 나가사키 지역은 스페인, 포르투갈 등 유럽 상인들이 카스텔라 처음 접한 지역으로 알려진다. 백년 이상의 전통이 담김 카스테라를 이번에 새롭게 패키징을 해서 초코 카스레라 제품으로 선보였다. 발레타인, 화이트데이 기간 한정 제품으로 1월 15일부터 3월 10일까지만 판매한다. 폭신폭신한 카스텔라의 식감과 초콜릿의 향이 어우러졌다. 두 조각씩 나눠 선물용으로 포장돼 있다. 패키징에는 1960년대부터 분메이도의 방송 광고에 등장하기 시작한 캐릭터 캉캉베어를 사용했다. 상품 구성은 꿀맛 카스텔라 2개, 초코 카스텔라 2개로 구성했으며, 가격은 1,188엔(약 1만 2천원)이다. 큐브 모양의 한정판 미카시야마 팥빵 공개 이어 1월 22일 부터는 분메이도 대표 제품 중 하나인 미카사야마를 큐뷰 모양으로 재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