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베트남에 수출용 온실 지능형 농장 조성 추진한다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조성·운영을 주관할 기업 협력체(컨소시엄) 공모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가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 대상자(베트남) 선정을 위한 공모 절차를 진행한다.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은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가(2개국)에 수출 거점 조성을 위해 스마트팜 컨소시엄이 시범(데모)온실을 조성·운영하는 사업으로, 올해 4월에 스마트팜 수출 유망국가 중 하나로 평가받는 카자흐스탄을 대상으로 사업을 주관할 컨소시엄(’K2 Agro Farm’)을 선정한 바 있다.

 

 

이번 사업공모는 메콩 유역의 신남방 국가인 베트남에 진출할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신남방 지역까지 스마트팜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공모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온실시공·설계, 기자재, 시설자재, 운영 등 각 분야의 전문기업들로 컨소시엄을 우선 구성하고, 사업 기본구상, 시범(데모)온실 조성 및 운영계획 등이 포함된 제안서를 작성하여 11월 13일까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 자격, 지원내용 등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실용화재단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사업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최종 사업대상자(컨소시엄)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하 실용화재단) 주관 전문가 평가를 거쳐 11월 20일에 최종 확정된다.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에 선정된 컨소시엄에는 한국형 스마트팜 시범(데모)온실 조성 및 운영을 지원한다.

 

스마트팜 설계 및 시공, ICT 기자재 설치 등 스마트팜 시범(데모)온실 조성을 위한 비용을 2년간 지원하며, 시범(데모)온실의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인력 파견·현지 교육·시범(데모)온실 시연회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베트남 농업과학원(VAAS)과 협력하여 시범(데모)온실에서 베트남 현지인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교육을 실시하고, 현지에서의 우리 스마트팜 효과성 실증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베트남 대상으로 추진되는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사업을 통해 주변 메콩 유역 국가들에도 우리 스마트팜 기술이 소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거성푸드, 밀키트사업 역량 강화...전직원 교육 실시
순대전문프랜차이즈 ‘신의주찹쌀순대’를 운영하는 거성푸드가 지난 2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밀키트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외식전문컨설팅기업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맡았다. 일본 식품시장에서 밀키트 상품의 수익성을 높인 기업의 혁신 방안, 가공 과정에서도 맛을 유지하는 제조 기술 등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례를 중심으로 강연은 진행됐다. 거성푸드는 작년부터 본격적인 밀키트 상품 개발에 들어갔으며, 신의주찹쌀순대의 대표적인 메뉴의 레시피를 간소화하고, 중량 조절 작업 등을 거쳐 밀키트 상품을 출시했다. 올해 2월부터 마켓컬리, 쓱닷컴 등 온라인 신선새벽배송 플랫폼에 입점해 고객과 만나고 있다. 밀키트 상품으로는 신의주 순대곱창철판볶음(915g), 신의주 순대와쭈꾸미볶음(880g) 등이 있으며 2~3인분으로 구성됐다. 거성푸드 관계자는 “밀키트 상품 출시 이후 높은 고객 평점을 유지하고 있다. 신의주찹쌀순대 매장에서 먹는 맛의 90%수준까지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밀키트 상품을 출시한 것은 유통·판매 목적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밀키트 전문프랜차이즈 런칭도 염두해 두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코로나가 장기화되며 정상적인 매장 운영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