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위한 ‘김치’ 매출 급증

URL복사

일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면역력 강화가 중요시되며 한국의 ‘김치’가 재조명 받고 있다. 김치는 과거에 사스, 메르스 등 신종 바이러스가 발생할 때마다 해외국가에서 감염병 예방 음식으로 인기를 끌었다.

 

 

절임식품 TOP20 중 16개 차지한 김치

식품포스회사 'KSP-SP'에 따르면 지난 5월 일본의 절임식품 상위 20개 품목 중 16개를 김치가 차지했다. 시판품은 2020년 3~5월 수량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5% 상승, 금액으로는 30~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는 면역력 식품으로 2018년부터 일본 식품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미디어에서 김치가 면역력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연일 소개되며 코로나19로 불안한 소비자 심리를 더욱 자극했다. 또한, 내식을 하는 횟수 증가로 반찬 소비가 늘은 점도 김치 판매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김치의 인기 순에서 10위권에 머물던 푸드레벨의 규카쿠는 한국산 김치 수요 증가로 3위까지 올라갔다. 한국산 김치를 취급하는 CGC, CJ푸드재팬, 대상재팬도 각 9, 12, 15위에 올랐다. 한국의 코로나 방역이 일본보다 성공적이라는 보도가 나오며 한국산 제품 인식 향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향후 대일 김치 수출 전망

일본산과 한국산을 합친 2019년의 김치 공급량은 전년을 1만t 이상 웃돌았으나 한국산 김치가 차지하는 비율은 8.8%로 전년을 밑돌았다. 한국산 김치의 대일 수출 실적에서는 수출량이 전년대비 2.4% 감소, 수출금액이 동 1.6% 감소했으나 1kg당 단가는 상승했다.

 

 

2020년에는 코로나 감염영향으로 발효식품으로써 주목을 받아 한국산 김치의 대일 수출이 늘어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1~6월)에는 지난해의 64.9%인 1만349t을 수출했다.

 

일본산, 한국산 모두 증가세는 6월에 들어오면서 수그러들고 있지만, 새로 김치를 먹는 습관이 생긴 사람들이 많아져 전년을 웃돈 상태로 기록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식용으로 제공하는 업체들은 다소 어려움이 있으나 가정용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일본인의 식탁 반찬으로 올라와 있는 것이 자연스러워진 김치는 코로나가 진정된 후에도 수요층이 두터워질 전망이다. 특히 현지 젊은 세대의 한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크고, 매운 음식이 유행하고 있어 김치를 활용한 음식에 대한 관심도 높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눈과 입이 즐거운 2020년 '할로윈' 한정 메뉴는?!
식품·외식업계가 한정 시즌 상품을 출시하며 '할러윈 대목' 잡기에 나서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축제인 핼러윈(Halloween) 데이가 최근 몇 년 사이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즐기는 문화가 자릴 잡으면서, 할로윈 특유의 유쾌한 분위기를 제품과 매장에 재치있게 적용해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 등 특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외식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먼저 ‘동서식품’은 다가오는 할로윈을 맞아 할로윈 감성을 담은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를 한정 판매한다.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는 바삭한 오레오와 상큼하고 부드러운 오렌지맛 크림의 조화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할로윈을 대표하는 호박이 새겨진 쿠키에 할로윈을 상징하는 컬러인 오렌지 크림을 더해 맛은 물론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패키지에는 호박과 함께 앙증맞은 꼬마 유령을 담아 할로윈 분위기를 살렸다. 이와함께 ‘동서식품’은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전개한다. 매장에서는 오레오를 활용한 할로윈 간식 레시피를 담은 슬리브와 할로윈 풍선, 스티커 등을 배포하며, 오레오 티셔츠 등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0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온라인 개최
대전시가 지역 내 예비(재)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여러 창업 모델을 선보이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내달 20일까지 ‘2020년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는 매년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돼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대전시는 이번 온라인 창업박람회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 없이 소상공인의 다양한 성공창업 아이템을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의 실질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고, 소상공인 육성은 물론 지역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상생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 60여 개 업체가 참여하는 창업정보관 3곳(사회적기업관, 프렌차이즈관, 창업기업관)이 운영되며, 가맹점주 모집과 자사 홍보, 한국외식산업협회와 대전지방국세청에서 컨설팅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온라인 창업박람회로 전환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온라인 창업박람회 운영 내용은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홈페이지에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日, 2021년 아이스크림 트렌드 미리 보는 엑스포 ‘아이파쿠’ 개막
2021년 일본의 아이스크림 트렌드를 미리 볼 수 있는 최대 아이스크림 엑스포 ‘아이파쿠’가 10월 15일부터 10월 20일까지 열린다. 2015년 시작한 아이파쿠는 총 누적 방문자 수 280만 명을 동원하며 일본 최대 아이스크림 행사로 자리 잡았다. ‘일본 아이스크림 마니아 협회’가 엄선한 전국 각지의 아이스크림이 매년 모여 다음해 시장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내년에도 바나나 인기는 지속된다! 바나나 소프트크림 2021년에도 일본 식품외식 트렌드로 바나나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나나는 일본인이 가장 선호하는 과일로 세대 당 연간 지출액이 사과, 감귤보다 높다. 올해에는 크램 바나나, 손나 바나나 등 브랜드의 바나나 주스가 인기를 끌었다. 도쿄 무코지마에 위치한 바나나디저트 전문점 ‘바나나 팩토리’가 올해 아이파쿠 행사에 처음으로 참여했다. 바나나팩토리는 2017년 문을 열어 바나나를 활용한 마카롱, 케이크, 타르트 등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여 왔다. 매장에서 올 여름에 높은 판매를 기록한 ‘바나나 소프트크림’을 이번 행사에 공개했다. 숙성 창고에서 익은 바나나만을 사용해 단맛이 강한 아이스크림이다. 바나나 본연의 맛과 향기를 느낄 수 있게 설탕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