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예술가 상생협력 프로젝트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 본격 시작

성북구, 소상공인가게 40개소에 예술가의 가게 내․외부 공간 인테리어 및 제품 디자인 지원

URL복사

 

성북구가 8월부터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관내 소상공인 가게 내·외부 공간 개선 및 브랜딩, 제품디자인 등 맞춤형 디자인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6월 서울시 공모에 참여해 성북구가 최종 선정되어 시비 151백만 원을 확보했다.

 

‘아트테리어’란 ‘아트(art)’와 ‘인테리어(interior)’의 합성어다. 구에서는 사업수행업체를 선정하고 관내 지역예술가와 소상공인을 매칭하여 간판교체, 벽화작업 등 공간 인테리어부터 가게별 특색을 고려한 브랜드(BI) 및 상품의 디자인 제작까지 맞춤형으로 올해 12월까지 지원한다.

 

성북구는 총 40개의 동네가게를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은 5인 미만의 영세한 소상공인 중 방문형 매장가게다. 다만 유흥주점이나 프랜차이즈매장 또는 서울시 디자인개선 사업에 참여한 가게는 제외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게주는 성북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다운받으면 된다. 8월 10일부터 21일까지 신청을 통해 노후된 가게를 특색 있는 모습으로 새롭게 디자인 할 수 있는 선착순으로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우리동네 아트테리어’ 사업에 참여할 15명의 지역예술가도 공개모집으로 선발한다. 1인 예술가가 3~4개의 가게를 디자인하도록 활동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코로나 19로 일자리가 줄어든 예술가들에게는 창작의 기회도 주어져 소상공인과 지역예술가가 지역 내에서 서로 상생 발전할 것이라는 구민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장기화 여파로 침체된 경기 속 어려움을 겪는 관내 소상공인과 지역 예술가 모두에게 힘이 되고, 골목상권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소상공인 '라이브커머스' 3회차 만에 매출 10억 달성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협동조합 우수제품 판매 촉진을 위한 ‘가치삽시다’ 라이브 커머스가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라이브 커머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어려운 가운데 온라인 판로 진출 지원을 돕기 위해 총 7회차(`20.8.26~10.28)로 기획됐으며 우수 제품을 보유한 17개 소상공인협동조합이 참여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협동조합들이 참여한 '가치삽시다' 라이브커머스에서 3회차 만에 매출 10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번 라이브커머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달 26일부터 우수 제품을 보유한 17개 소상공인협동조합이 참여했다. 참여 조합들 중 일부는 라이브커머스 당일 매출액이 전년도 매출액의 50%를 넘기는 성과도 달성했고, 일부 제품은 라이브커머스 당일 준비된 초도 물량이 완판돼 배송이 다소 지연되는 등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게 중기부의 설명이다. 한경숙 남원김부각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번 라이브커머스 방송 중 판매된 금액이 1억4000만원인데 이는 작년 우리 조합 매출액의 절반을 넘는 수치"라며 "이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