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사랑상품권 '200억' 완판, 언택트 소비 이끈다

스마트폰 이용한 비접촉 결재방식...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언텍트 비용지급 수단으로 각광

URL복사

 

종로구가 올해 200억 원 발행한 종로사랑상품권이 판매 시작일인 1월 17일로부터 발행 약 7개월 만에 조기 완판됐다.

 

종로사랑상품권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없애고, 소비자들에게 할인 혜택을 부여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자 도입됐다. 판매금액으론 200억 원, 구매횟수는 약 9만 2천회라는 기록을 세웠으며 결제 건수로는 약 33만 건, 현재 137억 원이 사용된 상태다.

 

금년 6월 표본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제금액이 많았던 주사용 장소는 음식점(33%), 학원(16%), 동네마트(10%), 편의점(9%), 카페(7%) 순이었다. 결제 건수로는 음식점과 편의점 결제가 절반을 차지했다.

 

발행 첫해를 맞아 6월까지는 최대 15%까지 할인한 금액으로 판매했고, 7월부터는 할인율을 7%로 하향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일 1억 원 이상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처럼 소비자들에게 꾸준히 높은 인기를 끌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종로사랑상품권은 관내 11,000여개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1만원권 ▲5만원권 ▲10만원권 세 가지 모바일 형태로 발행됐다. 전용 어플리케이션인 비플제로페이, 머니트리, 체크페이, 페이코, 핀트, 농협올원뱅크 등을 통해 사용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비접촉 결제방식을 취하고 있으며, QR 화면만 문자 등으로 받으면 어느 장소에서나 원격 결제가 가능하다. 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언택트 비용지급 방법이라 할 수 있어, 써 본 사람은 다시금 구매·사용하게 되는 상품권으로 자리 잡았다.

 

무악동 거주 주민 ㄱ씨는 “아이 학원비를 결제하기 위해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문자나 SNS로 해당 학원 QR코드 촬영화면을 전송받아 집이나 회사에서 24시간 아무 때나 결제할 수 있었던 것이 무척 편리했다”고 말했다.

 

한편 종로구는 지난 6월, 통장협의회의 자발적인 요청을 받아 활동비(수당)를 종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 바 있다.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한 자영업자 지원에 통장들이 앞장선 셈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올해 처음으로 발행한 종로사랑상품권이 지갑이 얇은 소비자들에게 할인혜택을 부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관내 자영업·소상공인들에게는 결제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는 착한소비운동에 충실한 역할을 한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구민뿐 아니라 종로구에 근무하는 많은 직장인·자영업자들이 상품권 활성화에 관심을 보여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가맹점을 늘려 상품권 사용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지금의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