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는 지금] 눈으로 먼저 맛보는 ‘인스타그래머블’ 메뉴 주목

선촬영 후먹방 시대...비주얼 갑(甲) 상품, 콘셉트 인기

URL복사

외식업계가 여름철 입맛은 물론 보는 맛까지 잡았다.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것’이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 ‘인스타그래머블’ 트렌드에 발맞춰 외식 업계에서는 시각효과를 극대화한 메뉴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맛에 집중하면서도 화려한 비주얼까지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

 

최근 피자알볼로는 '팔자피자'를 선보였다. '여덟 가지 재료, 여덟 번의 정성, 여덟 가지 맛'이라는 슬로건이다.

페페로니, 베이컨, 단호박, 핫치킨 등 8가지 토핑을 담았다. 모차렐라 치즈 함량을 줄이고, 이탈리아 천연 조미료인 그라노파다노 치즈 양을 늘렸다. tvN 주말극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PPL 협찬, 화려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더본코리아의 '롤링파스타'도 신메뉴 3종을 출시했다.

파스타 2종과 무알콜 음료 1종은 신선한 재료와 초록빛의 싱그러운 색감을 강조,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킨다.

'스테이크 크림 파스타'는 부채살 큐브 스테이크로 만든 크림파스타에 데미글라스 소스를 더했다.

 

 

'간장 우삼겹 파스타'는 우삼겹에 특제 간장소스를 더했고, 매콤한 꽈리고추로 맛을 살린다.'모히토'는 라임과 애플민트를 사용, 무알콜임에도 실제 칵테일을 마시는 듯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라임을 으깨서 마시면 상큼한 맛은 배가된다.

 

 

투썸플레이스의 '핑키 초키 도넛 케이크'는 즐거운 파티 감성을 더했다. 도넛 모양의 초콜릿 구움 케이크에 필라델피아 치즈 크림과 딸기 쥬레를 샌드하고, 가나슈 코팅을 입힌 후 핑크빛 치즈 크림을 드리즐했다. 재미있는 콘텐츠를 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했다.

 

공차코리아는 시즌 한정 메뉴 '민트초코&자몽' 4종을 내놨다. '민트 초코칩 밀크티+펄' '민트 쿠키 스무디' '자몽 QQ 크러쉬' '자몽 요구르트 크러쉬'다.

 

 

4시간마다 89도에서 우린 자스민 그린티를 베이스로 민트 초코와 자몽의 특색을 살렸다. 민트의 청량한 색감이 그대로 담겨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민트 초코 스무디에 쿠키가 어우러져 재밌는 식감도 경험할 수 있다. 자몽 요구르트 크러쉬는 요구르트에 과육을 더해 상큼하면서 달콤하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인스타그래머블'(SNS에 올릴만 한 콘텐츠) 요소를 더한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보는 재미와 먹는 재미, 모두 충족시키는 메뉴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해외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해외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