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코로나19 사태에 테이크아웃·배달 주력

URL복사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했던 긴급사태선언이 지난 5월 25일 최종 해제됨에 따라 외식업체들이 영업 재개에 나섰다.

 

 

그동안의 매출 타격을 회복하고자 테이크아웃, 배달을 새로이 도입하는 음식점들이 많아졌다. 홀 영업만으로 매장 운영이 어려워진 레스토랑부터 약 백년된 노포까지 생존을 위해 변화하고 있다.

 

상품 주문하면 단톡방 초대해 레시피 공유

도쿄도 시부야에 위치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우라니와하코니와(ura庭8528)’는 코로나로 고객이 내점하기 어려워지자 가게 인기 메뉴인 생 파스타를 테이크아웃과 온라인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생 파스타 면을 2,800엔(3인분, 약 31,560원)에 판매하며, 소스 및 기타 재료는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상품과 함께 ‘우라니와하코니와’ 파스타 레시피를 공유하는 SNS 단톡방 초대에 필요한 QR코드를 제공한다. 스마트폰 등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단톡방을 통해 소스 및 파스타 조리 방법을 볼 수 있다.

 

코로나시대 테이크아웃, 배달 도입은 필수

1928년 창업한 쿄토의 가이세키 요리(일본의 연회용 코스 요리)전문점 혼케 탄쿠마(本家たん熊 本店)는 5월 중순 인스타그램을 활용해 테이크아웃 및 배달 접수를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은 4월부터 앱에 노출된 음식점에서 주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편한 바 있다.

 

 

인스타그램 주문 기능을 도입하고 나서 젊은 층이 이용이 늘어났다. 기존 단골인 50~60대 손님들도 매장을 찾아오는 것이 힘들어지자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경우가 생겨나고 있다. 혼케 탄쿠마의 경우 코로나 이후 배달 및 테이크아웃 매출이 30% 성장했다.

 

 

쿄토부 기즈가와시의 레스토랑 ‘리스토란테 나카모토(リストランテナカモト)’는 손님 발걸음이 뚝 끊기자 3월부터 테이크아웃 서비스를 개시했다. 라면 조리에 필요한 면과 재료, 수프, 오일 등을 개별 포장해 제공한다. 인터넷몰을 통한 주문도 가능하다. 숙성 간장라면의 경우 이노우에 본점의 간장을 혼합해 감칠맛 나는 국물 맛을 냈으며, 라면 위에 올려 먹는 특제 구운돼지가 함께 들어있다.

 

 

후쿠오카에서 창업한지 30년 된 ‘유메유메도리(努努鶏)’는 온라인 판매에 주력하는 가라아게 전문점으로 현재 주문 후 배송까지 2주를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다. 코로나 이후 식당, 술집에 가기가 어려워지자 직장인들이 집에서 반찬, 안주용으로 먹으며 주문량이 늘었다.

 

구루나비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 5월 테이크아웃 이용률이 약 40% 증가(4월 대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이용 의향에 대해서도 32.4%가 ‘늘어날 것 같다’라고 응답해 수요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테이크아웃 이용 시 평균 예산은 점심 913.9엔(약 10,293원), 저녁 1404.7엔(약 15,829원)으로 전월대비 5월의 테이크아웃 소비 비용이 증가했다. 외식 횟수를 줄인 만큼 테이크아웃, 배달로 외식 소비가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생존 전략으로 테이크아웃, 배달 판매를 도입하는 음식점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자료참조.Kati 농식품수출정보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눈과 입이 즐거운 2020년 '할로윈' 한정 메뉴는?!
식품·외식업계가 한정 시즌 상품을 출시하며 '할러윈 대목' 잡기에 나서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축제인 핼러윈(Halloween) 데이가 최근 몇 년 사이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즐기는 문화가 자릴 잡으면서, 할로윈 특유의 유쾌한 분위기를 제품과 매장에 재치있게 적용해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 등 특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외식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먼저 ‘동서식품’은 다가오는 할로윈을 맞아 할로윈 감성을 담은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를 한정 판매한다.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는 바삭한 오레오와 상큼하고 부드러운 오렌지맛 크림의 조화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할로윈을 대표하는 호박이 새겨진 쿠키에 할로윈을 상징하는 컬러인 오렌지 크림을 더해 맛은 물론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패키지에는 호박과 함께 앙증맞은 꼬마 유령을 담아 할로윈 분위기를 살렸다. 이와함께 ‘동서식품’은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전개한다. 매장에서는 오레오를 활용한 할로윈 간식 레시피를 담은 슬리브와 할로윈 풍선, 스티커 등을 배포하며, 오레오 티셔츠 등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0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온라인 개최
대전시가 지역 내 예비(재)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여러 창업 모델을 선보이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내달 20일까지 ‘2020년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는 매년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돼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대전시는 이번 온라인 창업박람회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 없이 소상공인의 다양한 성공창업 아이템을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의 실질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고, 소상공인 육성은 물론 지역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상생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 60여 개 업체가 참여하는 창업정보관 3곳(사회적기업관, 프렌차이즈관, 창업기업관)이 운영되며, 가맹점주 모집과 자사 홍보, 한국외식산업협회와 대전지방국세청에서 컨설팅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온라인 창업박람회로 전환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온라인 창업박람회 운영 내용은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홈페이지에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日, 2021년 아이스크림 트렌드 미리 보는 엑스포 ‘아이파쿠’ 개막
2021년 일본의 아이스크림 트렌드를 미리 볼 수 있는 최대 아이스크림 엑스포 ‘아이파쿠’가 10월 15일부터 10월 20일까지 열린다. 2015년 시작한 아이파쿠는 총 누적 방문자 수 280만 명을 동원하며 일본 최대 아이스크림 행사로 자리 잡았다. ‘일본 아이스크림 마니아 협회’가 엄선한 전국 각지의 아이스크림이 매년 모여 다음해 시장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내년에도 바나나 인기는 지속된다! 바나나 소프트크림 2021년에도 일본 식품외식 트렌드로 바나나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나나는 일본인이 가장 선호하는 과일로 세대 당 연간 지출액이 사과, 감귤보다 높다. 올해에는 크램 바나나, 손나 바나나 등 브랜드의 바나나 주스가 인기를 끌었다. 도쿄 무코지마에 위치한 바나나디저트 전문점 ‘바나나 팩토리’가 올해 아이파쿠 행사에 처음으로 참여했다. 바나나팩토리는 2017년 문을 열어 바나나를 활용한 마카롱, 케이크, 타르트 등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여 왔다. 매장에서 올 여름에 높은 판매를 기록한 ‘바나나 소프트크림’을 이번 행사에 공개했다. 숙성 창고에서 익은 바나나만을 사용해 단맛이 강한 아이스크림이다. 바나나 본연의 맛과 향기를 느낄 수 있게 설탕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