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선진팜이 만든 ‘스마트스토어’ 오늘 오픈

선진팜 스마트스토어 30일 오픈 기념 첫 구매고객에게 선진팜 세트 2호 증정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의 신개념 하이엔드(high-end) 정육점 선진팜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을 기념하는 그랜드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

 

선진팜은 선진과 하림그룹에서 생산하는 다양한 축산물과 가공식품을 가장 신선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선진의 공식 온∙오프라인 판매 채널이다.

 

현재 서울 방이동과 쌍문동 등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으로 현재 급격히 확산 중인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소셜커머스 ‘쿠팡’ 판매에 이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오픈하며 더 많은 고객과 소통을 준비했다.

 

 

선진팜 스마트스토어는 선진의 축산물을 통해 고객의 식탁을 더욱 풍성하고 건강하게 만들어 고객 만족을 추구하겠다는 ‘NICE TO MEAT YOU’를 핵심가치로, 해당 제품으로 완성된 요리 사진을 통해 고객이 식탁 위에서 즐길 수 있는 가치를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선진팜 스마트스토어 오픈 이벤트에서 주목할 내용은 6월 30일 0시부터 처음 구매하는 선착순 200명에게 한정으로 진행되는 ‘첫 구매 이벤트’다.

선진팜 스마트스토어에서 제품을 3만원 이상 구입한 첫 구매 고객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4만 9천 9백원 상당의 ‘선진팜 선물세트 2호’를 증정한다.

 

이번 이벤트로 만나볼 수 있는 ‘선진팜 선물세트 2호’는 한돈 91% 이상이 함유된 선진포크 캔햄과 한우사골곰탕, 로스팅국물팩, 오색국수 등 제품으로 구성되어 선물세트만으로도 근사한 한끼요리를 만들 수 있어 큰 인기를 끌었던 제품이다.

 

또한, 7월 31일까지 선진팜 스마트스토어 소식 알림을 설정하면, 선진의 돼지고기 브랜드 ‘선진포크한돈’의 1회 무료배송 쿠폰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선진팜은 삼겹살과 목살 등 돼지고기 인기부위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럭키투데이 기획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지난 5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과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해 비대면 판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다양한 이커머스 채널에 입점해 선진의 제품을 널리 알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선진은 각 단계별 철저한 시스템으로 만드는 돼지고기와 한돈 브랜드의 시너지를 위해 지난 4월 BI(Brand Identity)를 ‘선진포크한돈’으로 바꾸고, 본격적으로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돼지고기 알리기에 나섰다.

 

선진포크한돈은 우리 농장에서, 우리가 계량한 종자로, 우리 손으로 만든 사료를 먹여 전국 380여개의 회원 농가에서 키운 돼지로 만들어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돼지고기 브랜드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