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중국 비대면 온라인 박람회서 '한국식품 전용관' 오픈

한국식품 바이어 30개사 참가, 5월 11일~7월 31일까지 한국식품 전용관 운영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K-FOOD의 중국 내륙 유통시장 개척을 위해 온라인 벤더(판매자)박람회에서 한국식품 전용관을 오픈했다.

 

 

7월 31일까지 운영되는 이번 박람회는 중국 내 16만여의 식품유통 바이어·중개상 정보를 보유한 대표 온라인 B2B(기업간 전자상거래)거래사이트의 운영사인 화탕윈샹이 주최하는 '온라인 춘당교역회(線上春糖交易會) 시즌2'다.

 

이번 행사는 활성화 사용자가 11억 5천 명에 달하는 중국 대표 SNS ‘위챗’(WeChat)의 미니프로그램에서 진행된다.

 

한국 막걸리 '비대면 박람회'로 중국 시장 뚫는다

aT 칭다오물류센터를 이용하는 한국식품 바이어 30개사가 참가해 신선우유와 분유, 막걸리, 유자차, 장류, 과일요거트, 각종 레토르트 식품들을 선보인다.

지난 3월 21일부터 1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춘당교역회 시즌1에서는 약 3만 개 기업이 참가해 6천 여의 조회 수와 38만 여 건의 구매의향 상담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2 행사의 참가업체는 약 3개월간 독립 온라인 상담점포를 운영하면서 중국 전역의 식품 분야 경소상(도매상), 전자상거래 플랫폼, 커뮤니티 공동구매, 왕홍 경제 등 다양한 업종의 유통채널들과 B2B 거래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aT 칭다오물류센터는 한국식품관 참가업체의 참가비용과 점포개설 과정을 지원하고, 위챗 내 식품관련 포털, 모멘트(朋友圈), 식품전문 온라인매체 등을 통해 한국식품관 개설을 적극 홍보하고 상담성과를 제고 할 계획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국에서도 언택트, 온라인 비즈니스가 대세로 자리를 잡았다"라며 "이번 비대면 온라인 벤더박람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언택트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거성푸드, 밀키트사업 역량 강화...전직원 교육 실시
순대전문프랜차이즈 ‘신의주찹쌀순대’를 운영하는 거성푸드가 지난 2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밀키트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외식전문컨설팅기업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맡았다. 일본 식품시장에서 밀키트 상품의 수익성을 높인 기업의 혁신 방안, 가공 과정에서도 맛을 유지하는 제조 기술 등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례를 중심으로 강연은 진행됐다. 거성푸드는 작년부터 본격적인 밀키트 상품 개발에 들어갔으며, 신의주찹쌀순대의 대표적인 메뉴의 레시피를 간소화하고, 중량 조절 작업 등을 거쳐 밀키트 상품을 출시했다. 올해 2월부터 마켓컬리, 쓱닷컴 등 온라인 신선새벽배송 플랫폼에 입점해 고객과 만나고 있다. 밀키트 상품으로는 신의주 순대곱창철판볶음(915g), 신의주 순대와쭈꾸미볶음(880g) 등이 있으며 2~3인분으로 구성됐다. 거성푸드 관계자는 “밀키트 상품 출시 이후 높은 고객 평점을 유지하고 있다. 신의주찹쌀순대 매장에서 먹는 맛의 90%수준까지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밀키트 상품을 출시한 것은 유통·판매 목적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밀키트 전문프랜차이즈 런칭도 염두해 두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코로나가 장기화되며 정상적인 매장 운영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