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중국 비대면 온라인 박람회서 '한국식품 전용관' 오픈

한국식품 바이어 30개사 참가, 5월 11일~7월 31일까지 한국식품 전용관 운영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K-FOOD의 중국 내륙 유통시장 개척을 위해 온라인 벤더(판매자)박람회에서 한국식품 전용관을 오픈했다.

 

 

7월 31일까지 운영되는 이번 박람회는 중국 내 16만여의 식품유통 바이어·중개상 정보를 보유한 대표 온라인 B2B(기업간 전자상거래)거래사이트의 운영사인 화탕윈샹이 주최하는 '온라인 춘당교역회(線上春糖交易會) 시즌2'다.

 

이번 행사는 활성화 사용자가 11억 5천 명에 달하는 중국 대표 SNS ‘위챗’(WeChat)의 미니프로그램에서 진행된다.

 

한국 막걸리 '비대면 박람회'로 중국 시장 뚫는다

aT 칭다오물류센터를 이용하는 한국식품 바이어 30개사가 참가해 신선우유와 분유, 막걸리, 유자차, 장류, 과일요거트, 각종 레토르트 식품들을 선보인다.

지난 3월 21일부터 1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춘당교역회 시즌1에서는 약 3만 개 기업이 참가해 6천 여의 조회 수와 38만 여 건의 구매의향 상담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2 행사의 참가업체는 약 3개월간 독립 온라인 상담점포를 운영하면서 중국 전역의 식품 분야 경소상(도매상), 전자상거래 플랫폼, 커뮤니티 공동구매, 왕홍 경제 등 다양한 업종의 유통채널들과 B2B 거래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aT 칭다오물류센터는 한국식품관 참가업체의 참가비용과 점포개설 과정을 지원하고, 위챗 내 식품관련 포털, 모멘트(朋友圈), 식품전문 온라인매체 등을 통해 한국식품관 개설을 적극 홍보하고 상담성과를 제고 할 계획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국에서도 언택트, 온라인 비즈니스가 대세로 자리를 잡았다"라며 "이번 비대면 온라인 벤더박람회를 시작으로 다양한 언택트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공유주방 키친42, 300개 지점 개설로 일자리 1만 개 창출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42’가 공유경제를 활용하여 2023년까지 전국에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개설해 식품과 외식분야에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할 계획을 밝혔다. '공유주방'은 F&B 분야 창업자를 대상으로 주방 공간을 대여하고 각종 사업지원 서비스를 연결하는 공유경제 기반의 신개념 사업이다. 공유주방 한 개 지점에는 평균 15개 내외의 사업자가 창업하여 주방과 시스템을 공유하며, 한 개 사업자당 평균 2.2명의 고용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키친42가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가동할 경우 약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주방은 식품·외식 창업에 소요되는 초기투자 비용(약 1억 원 수준)을 십 분의 일 수준으로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는 창업 장벽을 낮추고 폐업으로 인한 매몰 비용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여기에 단순히 시설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동구매, 공동 마케팅 등의 공유경제 기반 시스템을 통해 운영비용 절감을 돕는다. 키친42 박현명 대표는 “공유주방은 배달과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에 최적화되어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산업 모델”이라며 “공유경제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BIZ]‘파주파발빵’ 청년 창업가 교육 수료식 및 MOU 체결
파주시가 ‘파주파발빵’ 청년 창업가 교육 수료식과 함께 파주대표먹거리 조성 관계자와 MOU를 체결했다. 파주파발빵 청년 창업가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돼 일정 교육을 수료했으며 6월 중순부터 푸드트럭 등을 활용해 홍보하고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지속적인 파주파발빵 개발과 청년 창업가 육성을 위해 ㈜류재은베이커리, 약식동원㈜, ㈜타임커뮤니케이션, ㈜종이예술과의 MOU 체결도 함께 진행됐다. 파주는 서울과 개성, 의주로 가는 길목(의주길)에 있어 예로부터 파발이 도달하는 역이 있었으며 파주에는 ‘말 마(馬)’가 들어가는 지명(적성면에 설마리와 마지리, 문산읍 마정리, 광탄면 마장리 등)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주시는 역사·지리적 특성과 함께 청렴을 강조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청렴마패의 약자인 ‘청마’와 조선시대 파발이 달렸던 역사적 상징성을 담은 ‘파발’ 두 가지를 상표 출원해 파주시 대표먹거리 조성을 위해 준비해 왔다. 2020년에 ‘파주파발빵’이란 명칭으로 상표출원 및 제품생산을 완료해 파주 특산물인 장단삼백을 활용한 파주시 대표먹거리 조성에 첫발을 딛게 됐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파발빵은 파주의 우수한 농산물을 알리고 청년 창업가 육성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포스크 코로나 외식업 생존전략을 묻다' 강태봉의 창업토크쇼 성료
국내 유망 외식 프랜차이즈 3곳과 함께 진행한 ‘강태봉의 창업토크쇼’가 예비창업자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마쳤다. ‘강태봉의 창업토크쇼’는 2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자 ‘코로나19 정국 속 외식업 생존전략’을 주제로 진행됐다. 우선 30년간 외식전문 창업·경영자문을 해온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강연을 맡아 코로나 위기 속 위기대응 전략, 포스트코로나 시대 외식산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어서 국내 유망 한식·배달 프랜차이즈기업 바우네나주곰탕, 신의주찹쌀순대, 배달삼겹 직구삼 브랜드 별로 차례로 나와 브랜드 성장 과정과 강점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예비창업자들의 관심이 높은 주력상품의 시장성, 투자대비 수익구조, 점포 수, 창업 시 교육체계 등 상세한 내용을 전달해줬다. 마지막 창업 토크쇼에선 강태봉 대표와 각 브랜드 담당자들이 외식 창업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각 3곳의 브랜드 담당자에게 ‘코로나 위기를 극복중인 실사례’, ‘구체적인 가맹점주 지원 정책’, ‘동종업종과 비교한 브랜드 경쟁력’ 등 창업에 필요한 다양한 질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