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는 지금]소비 위축, '각양각색' 시그니처 메뉴로 극복

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외식 소비가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외식업계가 각 브랜드를 대표하는 '시그니처 메뉴'를 앞세우며 고객 발길 돌리기에 나섰다.

 

불황이 길어질수록 소비자들은 보수적 소비를 지향하게 된다. 이런 경우 새로운 얼굴보단 검증된 기존 상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짙어지기 때문이다.

최근 농심은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스테디셀러 제품이 신제품 보다 더 잘 팔리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실례로 농심의 대표 제품 1,2위 신라면과 짜파게티는 올 2월 출고 매출이 작년 대비 각각 31%, 3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오뚜기 진라면 역시 20% 성장했다.

 

각 외식업계 또한 기존에 알던 맛에 재미를 더한 시그니처 메뉴 프로모션을 진행하거나 새로운 형태로 시그니처 제품을 내놓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기본에 충실은 기본, 익숙한 제품에 펀(Fun)한 요소 더한 제품 선보여

글로벌 치킨 전문 브랜드 ‘KFC’는 5월 한 달 동안 '오리지널치킨 캠페인'을 진행하며 시그니처 메뉴인 '오리지널치킨' 관련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이번 캠페인은 누구나 선호할만한 기본에 충실한 KFC 정통 치킨으로 고객의 입맛을 공략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이달 말까지 오리지널치킨을 또 다른 시그니처 메뉴인 ‘핫크리스피치킨’과 함께 할인가에 제공한다.

 

KFC의 오리지널치킨은 커넬샌더스가 개발한 11가지 비밀 양념에 고압쿠킹 방식으로 조리해, 촉촉한 육즙이 살아있는 담백한 맛이 특징인 제품이다.

 

 

CJ푸드빌의 ‘빕스’와 ‘계절밥상’ 또한 시그니처 세트와 베스트 세트 등 선물세트 4종을 선보였다.

각 브랜드의 대표 인기 메뉴로 만든 HMR을 한 데 모아 세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시그니처 세트는 빕스의 오리지널, 스파이시 폭립과 계절밥상의 숙성담은 간장 불고기로 구성됐다.

 

 

SG다인힐은 최근 주요 브랜드의 시그니처 메뉴를 포함한 딜리버리 박스 제품, '디그니티 박스'를 출시했다.

디그니티 박스는 매장 픽업 전용으로 기획된 상품으로, 블루밍가든과 붓처스컷, 메이징에이, 투뿔등심 고담 등의 시그니처 메뉴가 담겼다.

 

이 밖에도 ‘카페드롭탑’은 예년보다 빨라진 더운 날씨에 시그니처 메뉴인 빙수 '아이스탑' 6종을 발빠르게 출시했다.

 

 

아이스탑은 매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메뉴로,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달고나, 콘치즈, 흑당 등 트렌드를 반영한 신규 빙수 3종과 기존 스테디셀러 빙수의 리뉴얼 3종으로 구성됐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공유주방 키친42, 300개 지점 개설로 일자리 1만 개 창출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42’가 공유경제를 활용하여 2023년까지 전국에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개설해 식품과 외식분야에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할 계획을 밝혔다. '공유주방'은 F&B 분야 창업자를 대상으로 주방 공간을 대여하고 각종 사업지원 서비스를 연결하는 공유경제 기반의 신개념 사업이다. 공유주방 한 개 지점에는 평균 15개 내외의 사업자가 창업하여 주방과 시스템을 공유하며, 한 개 사업자당 평균 2.2명의 고용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키친42가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가동할 경우 약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주방은 식품·외식 창업에 소요되는 초기투자 비용(약 1억 원 수준)을 십 분의 일 수준으로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는 창업 장벽을 낮추고 폐업으로 인한 매몰 비용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여기에 단순히 시설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동구매, 공동 마케팅 등의 공유경제 기반 시스템을 통해 운영비용 절감을 돕는다. 키친42 박현명 대표는 “공유주방은 배달과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에 최적화되어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산업 모델”이라며 “공유경제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