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경남 소상공인 온라인 쇼핑몰 지원사업’ 시행

코로나19 여파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는 온라인 입점 추진

URL복사

경상남도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쇼핑몰 입점지원을 위해 ‘Made in 경남 소상공인 온라인 쇼핑몰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Made in 경남 소상공인 온라인 쇼핑몰 지원사업’은 지역 내 기술력과 상품성은 뛰어나지만 오프라인 판매방식에 한계가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온라인 쇼핑몰 입점을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온라인 판매가 가능한 아이템을 보유하고 있는 경남도내 소상공인으로, 업체 모집 후 1차 서면심사 및 2차 현장실사를 통해 40개 업체를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는 1:1 컨설팅을 통해 제품 특성에 맞는 핵심전략과 입점 온라인 쇼핑몰을 선정한다.

온라인 쇼핑몰 입점 후 컨설턴트가 마케팅 방법, 타깃 선정 등 지속적인 멘토링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수정․보완할 계획이다.

 

또한 선정된 업체의 키워드 광고, 지역노출 광고, SNS 광고 등 온라인 마케팅 비용을 업체당 최대 60만 원까지 지원한다.

 

신청기간은 5월 20일부터 6월 30일까지이며, 경남신용보증재단으로 방문 접수하거나 등기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경남도 홈페이지나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 게재된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경남신용보증재단 담당부서(☎055-715-5148)로 직접 문의하면 된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Made in 경남 소상공인 온라인 쇼핑몰 지원사업’은 소비·유통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기존 10개소에서 40개소로 확대 추진한다.”고 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부산시, 대학 수능일까지 코로나19 방역 2단계+α 수준 강화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부산시가 방역조치를 대폭 강화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오늘(30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직접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19 봉쇄를 위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월 3일까지 72시간 동안 정부의 대응 방침인 2단계보다 대폭 강화된 수준으로 코로나19 방역에 나선다고 밝혔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지난 2월, 코로나19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라면서 특히, 역학조사가 어려울 만큼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입원할 병상도 부족한 초유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1주일 내 부산지역 신규확진자는 총 170여 명으로 음악실발(發) 감염이 학교와 병원,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퍼져나가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시행한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에도 확산세가 잡히지 않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시가 투입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특단의 조치에 나선 것이다. 변 권한대행은 “오늘부터 12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 날까지 2단계보다 강화된 수준의 방역체계를 통해 ‘72시간 동안’ 코로나를 봉쇄한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라며 “앞으로 72시간을 어떻게 버텨내는가에 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박람회정보]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 오는 2일부터 5일까지 킨텍스서 개최
코로나19 시대에 떠오르는 식품 트렌드를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G Food Show(경기식품전) 2020'이 12월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 1전시장 3홀에서 개최된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KINTEX)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 시대를 이겨낼 경기도 및 각지 농축수산식품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알리고 중소식품기업 유통 판로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건강한 경기의 맛, 대한민국을 다시 띄웁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함과 동시에 참관객들이 경기도 유수의 로컬푸드를 만나고 활발히 교류할 수 있도록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온라인 전시관부터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웨비나, 비대면 판촉을 위한 라이브커머스 및 화상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해 G Food Show엔 경기도 우수 농식품 기업 90여곳과 시군 5곳이 참여해 로컬푸드 및 지역 우수상품을 선보인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을 아우르는 하이브리드형 전시를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행사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온라인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코로나19 이후로 급변한 식품업계의 최신 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