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통조림 캠핑부터 새로운 다이닝 시네마까지, 6월의 World Trend

 

인공지능이 그린 드림 캠핑카

독일 베를린

 

지난 5월 베를린 기반의 디자인 스튜디오 울리제스가 AI로 구현한 다층 카라반 이미지 시리즈를 공개했다.

‘키네틱 킹덤’이라고 명명된 이 초현실적인 이미지는 AI 그림 툴인 미드저니를 사용해 총 9개가 제작됐다. 현대 유목민 공동체를 위한 이동식 거주 공간으로 설계된 각각의 차량은 RV(레저용 자동차)에 레트로 퓨처리즘 인테리어가 반영됐다.

 

 

침실, 욕실, 거실, 주방, 옥상 테라스 등 모든 편의시설을 완비했으며 각 층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계단도 갖췄다고. 스튜디오 설립자인 리카르도 오르트는 “유목형 라이프스타일을 수용하되 지속가능성에 뿌리를 둔 공동체 생활 방식을 제안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통조림 캠핑

미국 전역

 

미국의 통조림 콩 전문 기업 ‘부시 빈(BUSH'S BEANS)’이 미국 국립공원 재단과 제휴해 특별한 여름휴가 이벤트를 전개한다.

빈벤드 국립공원, 그레이트 스모키산맥 국립공원, 그랜드 티턴 국립공원 등 3곳에 설치된 거대한 콩 통조림 캠핑카 속에서 2박 3일 휴가를 즐기는 것. 주방 시설 및 조리 도구, 침대 등을 완비한 캠핑카 내부는 콩 모양으로 디자인된 침구, 벽지, 포스터 등으로 아이코닉하게 꾸며졌으며, 콩 통조림을 이용한 아침 식사와 개인 셰프가 만든 저녁 식사, 점심용 테이크아웃 도시락도 함께 제공된다.

 

 

부시 빈 측은 “자연 친화적 식물성 단백질인 콩으로 제조했으며, 무한히 재활용되는 캔을 활용한 콩 통조림이야말로 자연 속 국립공원 여행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며 이벤트 취지를 밝혔다.


동화 속에서 즐기는 다이닝

영국 런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속에서 미식 경험을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 런던에 등장했다. 지난 5월 몰입형 경험 전문 회사 ‘래버린스’가 오픈한 레스토랑 <더 로자리움>이 그 주인공. 이곳은 동화가 쓰인 1860년대 영국식 정원을 모티프로 현대적 터치를 가미해 꾸렸으며, 온실, 실내 테라스, 비밀 정원 등 3가지 콘셉트의 룸에서 다이닝을 즐길 수 있다.

 

 

5개의 테이스팅 코스로 이뤄진 메뉴 또한 동화 스토리에서 영감받아 만들었는데, 숲의 비주얼을 살린 아스파라거스와 스캄피 스카치 에그, 버섯 수프와 모자 장수가 만들었다는 콘셉트의 딸기 아이스크림 선디 등이 인상적. 연말에는 레스토랑 내 무대에서 동화 원작의 연극을 공연해 몰입형 경험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무가리츠의 2023 신메뉴

스페인

 

올해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아이콘상 수상자로 선정된 안도니 루이스 아두리스 셰프가 산세바스티안 <무가리츠>의 오픈 25주년을 맞아 올해의 스페셜 메뉴를 4월부터 선보이고 있다.

 

이 레스토랑은 매년 6개월간 아이디어 탐구 기간으로 삼고, 나머지 6개월 동안 새로운 테마의 메뉴를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10월 29일까지만 진행하는 이번 시즌 테마는 ‘미래의 추억’. 새로운 질감의 탐구, 자연성에 대한 성찰, 새로운 재료의 통합, 기술에 대한 실험 등을 고찰한 25개의 순간을 메뉴로 선보인다.

 

 

스페인의 작은 마을에서 노동자에게 빵을 설탕과 함께 따뜻한 와인에 담가 제공한 수프를 모티프로, 아밀라아제와 포르투 와인으로 빵을 캐러멜화한 메뉴 ‘미래의 추억’이 대표적이다.


새로운 다이닝 시네마

미국 뉴욕

 

영화를 보면서 요리와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미국 뉴욕에 지난 5월 4일 오픈했다. ‘룩 다인-인 시네마 뉴욕’이 그것. 약 2300㎡ 크기인 이곳은 지난 2020년 코로나로 문을 닫은 영화관 부지를 보수해 대형 스크린과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갖췄다.

 

영화관 라운지 바 <미라벨라 라운지>에서 구입한 음식들을 좌석 옆 간이 테이블에서 즐길 수 있으며, 관람 도중에는 테이블에 있는 QR코드로 주문하면 서버가 메뉴를 가져다준다. 버거, 나초, 샐러드, 피자, 밀크셰이크 등 간단한 메뉴와 함께, 맨해튼 등의 클래식 칵테일과 ‘루카리타’ 같은 시그너처 칵테일도 만날 수 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춘천시, 전국의 창업가들이 춘천에 모인다 ‘제2회 춘천창업엑스포’ 개최
오는 10월, 춘천에 창업가들이 모인다. 춘천시가 창업문화 확산을 위한 ‘춘천창업엑스포’를 10월 30일에서 11월 1일까지 사흘간 송암스포츠타운에서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춘천시가 주최하고,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이 주관하여 창업가들의 아이디어를 널리 알리고, 춘천의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정책을 홍보하는 창업축제이다. 비즈니스 행사의 무거운 분위기에서 벗어나 청년, 학생, 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어 창업문화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방시대 엑스포와 연계 개최하여, 춘천의 우수한 창업생태계를 전국에 알리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약 100개 창업기업 전시부스, 정책홍보관, 투자IR, 유명창업가 강연, 투자상담회, 네트워킹 등이 마련되어 창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일반 시민들이 즐길거리도 풍성하다. 문화공연, 시제품을 만들어보는 메이커스페이스 체험, 창업퀴즈, 직접 창업아이디어에 투자하는 크라우드펀딩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될 예정이다. 참가기업 모집은 9월경 진행된다. 홍문숙 춘천시 경제진흥국장은 “민선 8기 들어 지속 추진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세미나] 원조 숯불닭갈비·닭구이 전수창업 강좌 열려
닭연골과 닭목살, 닭안창살 등 ‘특수부위’를 내세운 <숯불닭갈비전문점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7월 31일(수)에 열린다. ‘닭갈비’라 하면 갖은 야채에 고추장에 버무린 닭고기를 철판에 볶아 먹는 방식이 대부분이지만, 본래 닭갈비의 원조는 숯불에 구워먹었다고 한다. 1960년대 닭고기를 양념에 재웠다가 숯불에 구워 ‘닭불고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 춘천 닭갈비의 시초다. 최근엔 닭구이 일명 ‘숯불닭갈비’를 전면에 내세운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경우 200여개의 가맹점을 운영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원조 춘천 숯불닭갈비 방식 그대로 전수 닭 해체 방법부터 업소환경에 맞춘 대용량 양념레시피까지 '숯불닭갈비'는 껍질이 얇아 노련한 손길이 아니면 태우기 쉽다. 조리의 핵심은 바로 굽는 기술이다. 일반가정에서 만드는 단순한 조리레시피와 과정들만으로는 식당, 전문업장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에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이번 <숯불닭갈비전문점 메뉴개발> 과정에서는 부위별 해체 작업부터 시연을 하고 부위별 쓰임새, 양념 소스 제조법, 곁들임 음식 구성, 상차림 방법을 자세하게 전수한다. 외식 전수창업 전문가단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