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우주 다녀 온 두 번째 수제맥주 화제

지난 2020년 수제맥주를 성층권으로 보내는 프로젝트로 우주 마케팅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더쎄를라잇브루잉이 신제품 ‘바나나행성맥주’를 또 한 번 우주로 보내는데 성공했다.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이사 전동근)은 우주를 콘셉트로 한 ‘바나나행성맥주’ 출시를 앞두고 이를 성층권으로 보내는 ‘화성가즈아’ 프로젝트를 실시한 결과 세 차례 시도 끝에 성층권에 안착해 우주를 유영하는데 성공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우주로 수제맥주 보내는 두 번째 프로젝트 성공

‘바나나행성맥주’ 출시 앞두고 ‘화성가즈아’ 프로젝트 진행

 

 

이달 말 출시 예정인 ‘바나나행성맥주’는 우주 편의점 ‘이마트24 화성점’의 점장 ‘원둥이’로 우주 세계관을 활용한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는 이마트24와 함께 개발한 수제맥주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의 우주맥주 정체성과 ‘원둥이’ 세계관이 만나 원둥이가 좋아하는 ‘바나나행성맥주’가 탄생한 것이다.

 

‘바나나행성맥주’ 출시를 앞두고 진행한 ‘화성가즈아’ 프로젝트는 더쎄를라잇브루잉과 이마트24,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가 함께 했다. ‘바나나행성맥주’ 외에도 ‘이마트24 화성점 점장 원둥이’, 이마트24의 ‘우주비행덮밥’ 등이 충남 천안에서 헬륨 풍선에 매달려 성층권까지 올라갔다. 이후 낙하산을 통해 경기도 용인에 안전하게 착륙했다.

 

‘화성가즈아’ 프로젝트 전체 영상은 더쎄를라잇브루잉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비롯해 이마트24,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채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창업 초기부터 우주 아이덴티티를 담은 ‘마시라거(MARS-i-LARGER)’, ‘로켓필스(ROCKET PILS)’, ‘우주IPA’ 등을 선보이고 있으며, 서울 가산동에서 ‘우주맥주?’ 펍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터 자사 수제맥주를 우주로 보내는 첫 프로젝트인 ‘Project BTS(Beer To Space)’를 실시하는 등 우주 마케팅에 앞장 서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항공우주학회, 한국우주과학회와 후원 협약을 맺으며, 우주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이사는 “자사 수제맥주 ‘우주IPA’에 이어 바나나행성맥주가 우주에 다녀온 두 번째 맥주가 되었다”라며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우주를 탐험하는 것처럼 미지의 수제맥주 맛을 탐험한다는 도전정신을 앞세운 기업인 만큼 앞으로도 수제맥주와 우주를 접목한 다양한 우주마케팅을 통해 보다 확장성 있는 기업 브랜드를 구축해 소비자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겠다”라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골목상권을 서울 대표 상권으로…전문가 토론회 개최
서울시가 인지도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과 확대를 위해 9월 30일 14시 '2022 서울 로컬브랜드 상권 생태계 포럼'을 개최한다. 명소상권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로컬브랜드 상권 강화 전략과 현재 조성‧운영 중인 명소상권 사례 공유, 민간과 공공의 역할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먼저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모종린 연세대 교수(서울시 서울비전 2030분과위원장)가 로컬브랜드의 비전과 필요성, 기존 유명상권의 확장 방안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김종석 쿠움파트너스 대표가 민간주도로 조성된 연희동 상권 성장 사례를, 윤주선 충남대 교수가 민간과 공공이 함께 성장시킨 군산시 상권 조성 사례를 공유한다. 주제토론에서는 상권 발전 및 확대를 위해 필요한 요소 및 민관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아울러 로컬브랜드 육성을 위한 아이디어 제시, 현장의 목소리 등 실제 상권 발전에 필요한 세부 전략도 나눈다.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4월 △양재천길(서초구) △합마르뜨(마포구) △장충단길(중구) △선유로운(영등포구) △오류버들(구로구) 등 5곳을 로컬브랜드상권을 선정하고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