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팔, 테팔리앙과 함께 떠나는 미식 여행 쿠킹클래스 성료

테팔, 7월 28일(목)부터 이틀간 테팔 본사 쿠킹 스튜디오에서 ‘테팔리앙과 함께 떠나는 미식 여행’ 주제로 쿠킹클래스 진행

매일이 즐거워지는 습관, 테팔이 7월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학동 테팔 본사 쿠킹 스튜디오에서 ‘테팔리앙과 함께 떠나는 미식 여행’을 주제로 쿠킹클래스를 진행했다.

 

‘테팔리앙’은 테팔을 좋아하고 지속적으로 사용 중인 소비자를 일컫는 애칭으로, 사전 신청을 통해 총 20명을 선정해 2회 차에 걸쳐 10명씩 초정했다.

 

 

이번 쿠킹클래스는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이색 집밥 메뉴를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강사로는 쿠킹클래스 아틀리에 드 퀴진의 대표 유정아 셰프와 플레이팅 쿠킹스튜디오의 전임 셰프인 김기훈 셰프가 나섰다. 이들은 테팔의 인기 신제품을 활용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비건 비기너 레시피와 유럽 가정식 레시피를 각각 3가지씩 선보였다.

 

그중 프리미엄 오토쿠킹 멀티쿠커 ‘테팔 쿡포미’ 덕분에 다채로운 요리를 짧은 시간 내 모두 시연할 수 있었다. ‘핸즈프리 오토쿠킹 시스템’으로 레시피에 딱 맞는 압력과 화력, 조리 시간은 물론, 증기 배출부터 보온까지 알아서 자동으로 조리해 줘 테팔 쿡포미를 활용한 요리가 진행되는 동안 나머지 요리를 여유롭게 진행할 수 있었다.

 

특히 이튿날 만든 등갈비 바비큐립의 경우 테팔 자동모드에 있는 메뉴 중 하나로 재료 준비부터 요리 완성까지 테팔 쿡포미가 알려주는 가이드를 그대로 따라 하기만 하면 육즙이 가득한 부드러운 바비큐립을 완성할 수 있다.

 

테팔만의 ‘사일런스 기술’로 블렌딩 소음을 최소화한 테팔 초고속 블렌더 인피니믹스 플러스 사일런스는 냉동 과일과 얼음을 빠르고 조용하게 분쇄하며, 수강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 제품은 1600W와 3만5000RPM의 초강력 파워 모터와 테팔 최상위 레벨인 ‘파워엘릭스 라이프’ 6중 칼날 기술로 어떤 재료든 부드럽고 곱게 분쇄한다.

 

프라이팬, 볶음팬, 냄비의 3가지 기능을 하나에 담은 만능팬 ‘테팔 원픽 냄비팬’은 볶고, 끓이는 과정이 모두 필요한 토마토 프라이팬 밥과 초당옥수수크림 뇨끼를 완벽히 선보였다. 전용 유리 뚜껑으로 밥 뜸 들이기까지 할 수 있어 풍미 가득한 토마토 프라이팬 밥을 완성할 수 있었다. 찜부터 굽기, 끓이기까지 조리 방법이 다양한 뇨끼 또한 테팔 원픽냄비팬 하나로 모두 해결할 수 있어 더욱 편리했다.

 

요리 시연 이후에 마련된 질의응답 시간에는 레시피와 관련된 질문뿐만 아니라 평소 집밥 요리에 대한 수강생의 개인적인 고민, 식재료 손질 노하우, 테팔 제품에 대한 궁금증을 각 전문가와 소통하며 해결할 수 있었다. 여기에 럭키드로우, 포토타임, SNS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참여자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수업 때 진행된 요리는 가족들과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도록 테팔 밀폐용기에 포장해 전달됐다.

 

테팔은 앞으로 집에서도 쿠킹클래스 때 배운 레시피를 직접 만들어볼 수 있도록 레시피 페이퍼와 테팔 원픽냄피팬을 수강생 전원에게 선물했다.

 

테팔은 소통과 체험을 통한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테팔 신제품을 활용한 건강한 여름 집밥 레시피로 쿠킹클래스에 참여한 수강생 모두가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테팔은 ‘전 세계 소비자의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든다’는 사명 아래 소비자 중심의 경영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그리고 이런 지속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2016년 이래로 2020년까지 3회 연속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수여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CCM, Consumer Centered Management) 인증을 받았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골목상권을 서울 대표 상권으로…전문가 토론회 개최
서울시가 인지도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로컬 브랜드 상권’ 육성과 확대를 위해 9월 30일 14시 '2022 서울 로컬브랜드 상권 생태계 포럼'을 개최한다. 명소상권의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로컬브랜드 상권 강화 전략과 현재 조성‧운영 중인 명소상권 사례 공유, 민간과 공공의 역할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먼저 골목길 경제학자로 불리는 모종린 연세대 교수(서울시 서울비전 2030분과위원장)가 로컬브랜드의 비전과 필요성, 기존 유명상권의 확장 방안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김종석 쿠움파트너스 대표가 민간주도로 조성된 연희동 상권 성장 사례를, 윤주선 충남대 교수가 민간과 공공이 함께 성장시킨 군산시 상권 조성 사례를 공유한다. 주제토론에서는 상권 발전 및 확대를 위해 필요한 요소 및 민관협력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아울러 로컬브랜드 육성을 위한 아이디어 제시, 현장의 목소리 등 실제 상권 발전에 필요한 세부 전략도 나눈다. 서울시는 잠재력 있는 골목을 서울대표 상권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 4월 △양재천길(서초구) △합마르뜨(마포구) △장충단길(중구) △선유로운(영등포구) △오류버들(구로구) 등 5곳을 로컬브랜드상권을 선정하고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