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노트서비스, 배달외식 매출손익장부 ‘장부대장’ 32.5억 시리즈A 투자 유치

배달외식업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와 프랜차이즈를 위해 매출‧입금‧손익‧댓글‧마케팅 효과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하고 분석해주는 서비스 ‘장부대장’을 운영하는 푸드노트서비스(대표 강병태)가 32.5억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시리즈A 투자에는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에이벤처스, 신한캐피탈, 파인드어스가 참여했다. 푸드노트서비스는 5월 말에 시중은행으로부터 추가로 투자금이 들어와 실제 금액은 더 늘어날 예정이다.

 

 

푸드노트서비스는 팁스에 이어 시리즈A 투자 유치까지 대기업의 스터타업 프로그램을 잘 이용한 기업이다. 작년 SKT의 True Innovation 센터, 올해 IBK 창공 구로의 인큐베이팅을 받았다. 이번 시리즈 A도 해당 지원 사업의 IR행사를 통해 VC들과 만났고 투자 성사까지 이루어졌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코오롱인베스트먼트 권오성 상무는 “‘장부대장’은 아직 디지털화가 덜된 배달 외식시장의 디지털화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이 분야 연쇄창업자인 강병태 대표의 전문성에 신뢰를 느껴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푸드노트서비스는 2019년에 설립했다. 창업자 강병태 대표는 첫번째 설립했던 배달자영업 전문 POS 회사 ‘푸드테크’를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와 네이버로부터 167억을 투자받고 성공적으로 엑시트한 데 이어 이 회사를 설립했다.

 

강병태 대표는 “배민, 요기요, 쿠팡 등 다양한 배달 플랫폼들의 등장으로 매장점주들과 프랜차이즈 운영사들은 매출‧입금‧손익관리가 어렵고, 마케팅 광고 효과 측정도 어렵다, 댓글을 읽고 달아야 하는 곳도 한두 곳이 아니다”라며 “장부대장은 이러한 문제점과 관련한 데이터와 분석을 자동으로 제공해 자영업자와 프랜차이즈의 시간과 노고를 덜어준다”라고 전했다.

 

 

현재 푸드노트서비스는 외식 소상공인 ‘장부대장’앱과 프랜차이즈 본사를 위한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선보였으며 대형 프랜차이즈 두 곳과 중소형 프랜차이즈 여섯 곳이 이용하고 있다. 이번달에도 두 곳이 추가될 예정이다.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이용하고 있는 청춘에프엔비 박진완 대표는 “장부대장 비즈니스는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가맹점을 관리하는데 아주 유용하다. 특히 가맹점들의 깃발 분석과 맛집랭킹 분석이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푸드노트서비스는 시장의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장부대장’과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고도화하여 외식업계의 디지털화를 선도하는 리딩컴퍼니로 도약할 계획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건강지향 소비늘며 다양해지는 '제도형 건강식품’
일본에서 의약품 외에 기능성 건강식품을 섭취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관련 시장도 더욱 세분화되고 있다. 주로 고령자를 대상으로 형성되어 있었던 소비자층은 90년대 특정보건용식품의 확대와 함께 그 규모가 급속히 증가해왔다. 최근에는 미용, 건강지향 의식의 향상으로 하나의 시장으로서 자리잡았다. aT 오사카지사에 따르면 일본의 제도형(制度型)건강식품(보건기능식품)은 ‘영양기능식품’, ‘특정보건용식품’, ‘기능성표시식품’의 3종류 분류된다. 영양기능식품은 포장 용기에 들어있는 일반 소비자가 대상인 가공식품 및 신선식품, 특정보건용식품은 신체의 생리학적 기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보건기능 성분이 포함된 식품을 뜻한다. 또한, 기능성표시식품은 식품의 범주 안에서 기능성 표시가 가능한 식품으로 규정하고 있다. 해당 분류에 따라 표기사항 등의 필수 표기 사항, 금지 표기 사항이 정해진다. 일본에서는 건강을 중시하는 경향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운동 부족 등의 이유로 건강에 관련된 상품은 지속적으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유제품 또한 중성지방 감소 등과 같이 기존 유제품의 기능과 더불어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 주목받고 있다. 요구르트를 시작으로 치즈와 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