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실비집, 장수가맹점 끌어안기…총 3000만원 상당 제품 지원

팔도실비집, 장기운영가맹점에 국물닭발 반값행사 지원 나서

대한민국 1등 맛집포차 ‘팔도실비집’이 장기 운영 가맹점을 대상으로 국물닭발 50% 할인 행사를 지원한다.

 

이번 행사는 초창기때부터 함께한 가맹점 20여곳에 대하여 ‘팔도실비집’ 가맹본부가 총 3000만원 상당의 국물닭발 원재료를 무상 지원하는 상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초창기 가맹점과의 상생 프로젝트 가동하는 팔도실비집

올해로 브랜드 론칭 5주년을 맞은 ‘팔도실비집’은 폐점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3년~5년차 초기 가맹점들이 20여곳이 넘는다.

 

맛집포차 팔도실비집은 27년 창립한 식품생산 및 유통 전문기업 삼정코리아가 운영하는 포차 프랜차이즈다.

 

 

이지훈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임대료 상승, 전반적 시장침체 현상 등 각종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하게 버티며 우수하게 매장을 이끌어 온 장기 운영 가맹점이야 말로 최근 맛집포차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팔도실비집’의 주역이라고 생각한다”며 “신규 가맹점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장기 운영 가맹점에 대한 파격적인 지원을 통해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팔도실비집’ 장기 운영 가맹점이 가장 많은 대구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국물닭발 50% 할인 행사는 12월 2일부터 약 한 달간 연말연시 이벤트로 진행된다.

 

한편 ‘팔도실비집’은 소자본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업종전환을 통해 재기에 나선 재창업자 대상으로 어렵고 힘든 국내 경제사정을 고려하여 신규 가맹계약 시 20평 점포 기준 2000만원 이내에서 인테리어 공사가 가능하도록 ‘인테리어 노마진’ 이벤트를 상시 진행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맛] 불닭치킨, 출시 5개월만에 100만마리 팔려
삼양식품과 멕시카나가 만나 탄생한 ‘불닭치킨’이 출시 5개월 만에 100만 마리를 돌파, 치킨 시장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불닭치킨 시리즈는 현재 멕시카나 매출의 20%를 점유하는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실례로 ‘불닭치킨’이 멕시카나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하는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 되며 연일 높은 판매율을 기록 중이다. 불닭치킨은 삼양식품과 멕시카나가 불닭볶음면의 액상스프를 치킨 양념으로 활용해 출시한 상품으로, 2월 첫 출시 이후 불닭의 화끈한 매운맛과 바삭한 치킨의 탁월한 조화가 소비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같은 뜨거운 소비자 반응에 힘입어 지난 5월 ‘까르보불닭소스’를 활용한 까르보불닭치킨을 후속 제품도 선보였다. 현재 불닭소스, 까르보불닭소스, 핵불닭소스 3종으로 구성됐다. 삼양식품은 현재 불닭치킨 시리즈의 성공을 발판으로 ‘파파존스’, ‘한솥도시락’, ‘이삭토스트’ 등 국내 유수의 식품외식업체와 협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멕시카나 100만 마리 판매 돌파, ‘감사이벤트’ 진행 한편 멕시카나는 불닭치킨 100만 마리 판매 돌파를 기념해 감사 이벤트를 지난 10일부터 행사제품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톡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지역경제의 견인차 ‘로컬크리에이터’, 140개팀 추가 모집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역의 가치를 높이고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갈 로컬크리에이터 140개 팀을 추가로 선정하기 위해 7월 14일(화)부터 7월 27일(월)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가 지원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구직이 어려운 지역 청년들에게 창업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년 3차 추가 경정 예산 44억원이 확정된 데 따른 것이다.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사업’은 지역의 자원, 문화적 자산과 지리· 산업적 특성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해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가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20년에 신설됐으며, 지난 상반기에는 첫 모집임에도 불구하고 3,096개 팀이 지원해 22: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지역 청년 창업가들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지원은 일반형과 민간투자연계형으로 나누어 추진된다. 일반형은 예비창업자 또는 업력 7년 이하의 창업기업이 대상이며, 총 120개 팀을 선정해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일반형 중 약 10%는 규제 특례 적용을 통한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특구 특화산업관련 창업자를 우선 선발해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민간투자연계형은 민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日, 매출부진 겪던 카페 한국 치킨으로 전화위복 이뤄
일본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던 외식업체가 한국식 치킨으로 제2의 브랜드를 만들어 전화위복을 이뤘다. 카페를 운영하던 E-MATE는 코로나 이후 매장에 찾아오는 고객이 급감하자 배달 중심으로 사업을 방향을 전환한 것이다.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는 공유 브랜드 서비스로 숍인숍 형태로 기존 음식점에 입점하는 방식이다. 가맹 사업을 시작한지 3개월 만에 전국에 61개까지 점포를 늘렸다. 지난달에는 도쿄 우에노 지역에 ‘치킨 앤 토마토 다이닝’이라는 별도의 매장을 오픈했다. 진입 장벽 낮은 ‘공유 브랜드 서비스’ 이메이트(E-MATE)의 이시카와 대표는 “한국 치킨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라는 브랜드를 런칭했다. 처음부터 기존 외식업을 하는 식당에 들어가는 공유 브랜드로 사업 형태를 구상했다. 코로나로 카페 매출이 떨어졌을 때 손님을 찾아가는 배달 메뉴의 필요성을 느꼈다. 우버이츠에 치킨 브랜드를 등록하고 한 달 만에 매출 400만 엔(약 4,500만 원)을 올리며 사업성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브랜드를 공유하는 사업 형태의 장점은 기존 매장은 그대로 유지하며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이다. 튀김기만 있으면 유휴 시간에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