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영업 엿보기]100종류 차와 튀김이 있는 일본 이색 찻집 ‘차와리(茶割)’

URL복사

무려 100 종류의 차와 튀김을 즐길 수 있는 찻집이 일본에서 화제다.

2016년 9월 도쿄 가쿠게이다이가쿠(学芸大学)에 오픈한 ‘차와리(茶割)’는 독특한 컨셉으로 대중과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매장을 키웠다. 올해 3월에는 도쿄 메구로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합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100종류의 차

‘차와리(茶割)’에선 10가지 차와 10가지 술을 조합해서 100종류의 오차와리(お茶割り), 술에 차를 섞어 마시는 일본 음료)를 손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 ‘茶割’을 운영하는 Sang-mele의 타지미 토모타카 대표는 이를 ‘조합의 예술’이라 말한다.

 

 

“외식업을 시작한 계기는 바이올리스트로 한달에 1회 정도 연주하던 음식점이 2013년 폐점하면서였다. 당시 음식점을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지만 관련 경험이 전무해 거절했다. 그 뒤 단골이던 바가 문을 닫자 직접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

 

차를 다양하고 폭넓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에 ‘100’이라는 숫자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우선 술과 혼합할 차를 선정했다. 센차, 구키차(녹차줄기차), 호우지차(녹차잎과 녹차줄기를 커피처럼 로스팅해서 만든 차), 얼그레이, 현미차, 자스민차, 메밀차, 아와반차(흑차), 말차 그리고 월과 주 단위로 바뀌는 ‘한정차’를 매장 인근의 찻집과 상의해 골랐다.

 

 

술과 섞어서 오차와리를 만들었을 때 차가 가지고 있던 개성을 잃지 않는 점을 기준을 총 10가지 차를 선정했다. 비슷한 맛이나 향이 나면 메뉴의 폭을 키울 수 없어 계속 제조하고 마셔보면서 엄선했다. 그렇게 차를 고르는데 반년 정도 시간이 소요됐다.

  

  

또한, 술은 소주, 아와모리(오카나와현 특산 소주), 고구마소주, 진, 럼, 위스키, 브랜디, 카시스, 자몽 소주와 매달 바뀌는 ‘이달의 술’로 10종류가 있다.

 

오차와리 메뉴 중 인기가 가장 많은 것은 상괘한 맛의 ‘구키차(녹차줄기차) × 진’, 화려한 향을 즐길 수 있는 ‘얼 그레이 × 브랜디’ 그리고 ‘현미차 × 소주’이다. 타지미 대표가 더 맛있는 오차와리를 만들고 싶어서 이번에 새롭게 시도한 것이 ‘현미녹차소주’다. 시중에 판매하는 현미차와 술을 섞으면 현미의 특성이 날아가 버려 찻집에서 비율을 조정해줬다.

 

닭고기 부위와 소스로 100가지 안주 메뉴 탄생

오차와리와 마찬가지로, 카라아게(닭튀김)도 100종류의 메뉴가 있다. ‘차와리(茶割)’에서는 닭 6종류, 오리 2​​종, 타조 2종을 포함한 10종과 소스 10종을 조합해 100가지 튀김 메뉴를 선보였다.

 

사용하는 닭고기 부위는 허벅살, 가슴살, 껍질, 사사미, 간, 모래주머니, 염통, 닭 날개, 닭 연골, 목살로 10가지이다. 소스는 소금, 간장, 유자 후추, 매실, 카레, 와사비, 난반(간장 소스 일종), 고수, 토사 식초, 그리고 매월 바뀌는 '이달의 소스' 10종이다.

 

 

추천 조합은 ‘목살 × 토사 식초’로 시라가네기(파의 흰 부분을 가늘게 채썬 것)와 양하를 듬뿍 얹은 튀김이다. 고기 부위와 소스에 따라 튀김의 맛이 변화하는 것에 놀라는 손님이 많다.

 

현재 ‘차와리(茶割)’ 매장은 9평의 가게로 카운터 10석, 테이블 8석의 작은 가게지만 한달에 약 300만엔의 매출을 내고 있다. 객 단가는 시간대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2,300엔 정도다. 다양한 조합으로 자신만의 차와 튀김을 만들 수 있어 여성 고객에게 특히 반응이 좋다. 

 

 

타지미 대표는 “오차와리를 파는 전통적인 선술집은 들어가기 힘든 이미지인데 ‘차와리(茶割)’는 부담 없이 들어올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가 성공 요인이 아닐까 생각한다. 조합을 통해서 100가지 메뉴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영업을 준비하기도 편하다. 손님 입장에서도 매일 와도 질리지 않는 것이 ‘차와리(茶割)’의 강점이다.”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창농·창업] 나의 꿈은 농장주! 청도愛서 청춘살기를 위한 청년 농장주 육성 프로젝트 운영
청도군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단은 지난 9월 6일에서 10일까지 5일간 새마을운동발상지 기념관 및 시대촌에서 도시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 농장주 육성 프로젝트」를 운영했다. 청년 농장주 육성 프로젝트는「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중「청도愛서 청춘살기」의 일환으로 도시청년이 농촌을 만나 진정한 농장주가 되어 가는 농업창업 프로그램으로, 만25 ~ 35세의 농업에 관심있는 도시청년이 신청하여 비대면 평가를 거쳐 10명(남5, 여5)을 선정하여 단계별 농창업 프로그램인 1 ~ 4단계(입문, 기초, 심화, 성장)로 진행되며, 이번에 1단계 입문과정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도시청년 10명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3팀을 구성하여 1일차는 린스타트업 프로그램을 활용한 지역자원조사 방법론 교육을 받고, 2 ~ 3일차는 창농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청도지역 자원조사를 거쳐 4일차 창농 사업계획서를 수립 후 5일차에 특색있는 창농계획서를「창농 비즈니스 피칭대회」에서 발표했다. 이 발표회에 청도 농업공동체 운영을 주제로 발표한 청출도담팀이 1등 100만원, 스토리텔링을 활용한 농촌친화형 게스트하우스 운영을 주제로 발표한 CTS팀이 2등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 중진공, 2021하반기 수출바우처 매칭페어 참여기업 모집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10월 1일(금)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2021 하반기 수출바우처 매칭페어 행사에 참여할 중소벤처기업을 모집한다고 14일(화) 밝혔다. 참여신청은 9월 13일(월)부터 9월 23일(목)까지 수출바우처 매칭페어 홈페이지(www.exportvoucherfair.kr)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고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도 확인 가능하다. 이번 행사는 수출바우처사업 수행기관과 참여기업 간 매칭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화상 매칭 상담회, 온라인 컨퍼런스, 우수사례 전시관 등이 진행된다. 화상 매칭 상담회를 통해 디자인개발, 동영상 제작 등 서비스 분야별 수행기관을 온라인으로 홍보한다. 참여기업은 원하는 서비스 분야의 수행기관과 사전매칭을 통해 당일 온라인 상담을 진행한다. * 수출바우처사업 서비스 분야 : 조사/일반 컨설팅, 통번역, 역량강화교육, 특허/지재권/시험, 서류대행/현지등록/환보험, 홍보/광고, 브랜드개발/관리, 전시회/행사/해외영업지원, 법무/세무/회계 컨설팅, 디자인개발, 홍보 동영상, 해외규격인증 이외에도 중진공 유튜브 채널을 활용해 진행하는 온라인 컨퍼런스와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는 우수사례 전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