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영업 엿보기]100종류 차와 튀김이 있는 일본 이색 찻집 ‘차와리(茶割)’

URL복사

무려 100 종류의 차와 튀김을 즐길 수 있는 찻집이 일본에서 화제다.

2016년 9월 도쿄 가쿠게이다이가쿠(学芸大学)에 오픈한 ‘차와리(茶割)’는 독특한 컨셉으로 대중과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매장을 키웠다. 올해 3월에는 도쿄 메구로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합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100종류의 차

‘차와리(茶割)’에선 10가지 차와 10가지 술을 조합해서 100종류의 오차와리(お茶割り), 술에 차를 섞어 마시는 일본 음료)를 손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 ‘茶割’을 운영하는 Sang-mele의 타지미 토모타카 대표는 이를 ‘조합의 예술’이라 말한다.

 

 

“외식업을 시작한 계기는 바이올리스트로 한달에 1회 정도 연주하던 음식점이 2013년 폐점하면서였다. 당시 음식점을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지만 관련 경험이 전무해 거절했다. 그 뒤 단골이던 바가 문을 닫자 직접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

 

차를 다양하고 폭넓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에 ‘100’이라는 숫자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우선 술과 혼합할 차를 선정했다. 센차, 구키차(녹차줄기차), 호우지차(녹차잎과 녹차줄기를 커피처럼 로스팅해서 만든 차), 얼그레이, 현미차, 자스민차, 메밀차, 아와반차(흑차), 말차 그리고 월과 주 단위로 바뀌는 ‘한정차’를 매장 인근의 찻집과 상의해 골랐다.

 

 

술과 섞어서 오차와리를 만들었을 때 차가 가지고 있던 개성을 잃지 않는 점을 기준을 총 10가지 차를 선정했다. 비슷한 맛이나 향이 나면 메뉴의 폭을 키울 수 없어 계속 제조하고 마셔보면서 엄선했다. 그렇게 차를 고르는데 반년 정도 시간이 소요됐다.

  

  

또한, 술은 소주, 아와모리(오카나와현 특산 소주), 고구마소주, 진, 럼, 위스키, 브랜디, 카시스, 자몽 소주와 매달 바뀌는 ‘이달의 술’로 10종류가 있다.

 

오차와리 메뉴 중 인기가 가장 많은 것은 상괘한 맛의 ‘구키차(녹차줄기차) × 진’, 화려한 향을 즐길 수 있는 ‘얼 그레이 × 브랜디’ 그리고 ‘현미차 × 소주’이다. 타지미 대표가 더 맛있는 오차와리를 만들고 싶어서 이번에 새롭게 시도한 것이 ‘현미녹차소주’다. 시중에 판매하는 현미차와 술을 섞으면 현미의 특성이 날아가 버려 찻집에서 비율을 조정해줬다.

 

닭고기 부위와 소스로 100가지 안주 메뉴 탄생

오차와리와 마찬가지로, 카라아게(닭튀김)도 100종류의 메뉴가 있다. ‘차와리(茶割)’에서는 닭 6종류, 오리 2​​종, 타조 2종을 포함한 10종과 소스 10종을 조합해 100가지 튀김 메뉴를 선보였다.

 

사용하는 닭고기 부위는 허벅살, 가슴살, 껍질, 사사미, 간, 모래주머니, 염통, 닭 날개, 닭 연골, 목살로 10가지이다. 소스는 소금, 간장, 유자 후추, 매실, 카레, 와사비, 난반(간장 소스 일종), 고수, 토사 식초, 그리고 매월 바뀌는 '이달의 소스' 10종이다.

 

 

추천 조합은 ‘목살 × 토사 식초’로 시라가네기(파의 흰 부분을 가늘게 채썬 것)와 양하를 듬뿍 얹은 튀김이다. 고기 부위와 소스에 따라 튀김의 맛이 변화하는 것에 놀라는 손님이 많다.

 

현재 ‘차와리(茶割)’ 매장은 9평의 가게로 카운터 10석, 테이블 8석의 작은 가게지만 한달에 약 300만엔의 매출을 내고 있다. 객 단가는 시간대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2,300엔 정도다. 다양한 조합으로 자신만의 차와 튀김을 만들 수 있어 여성 고객에게 특히 반응이 좋다. 

 

 

타지미 대표는 “오차와리를 파는 전통적인 선술집은 들어가기 힘든 이미지인데 ‘차와리(茶割)’는 부담 없이 들어올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가 성공 요인이 아닐까 생각한다. 조합을 통해서 100가지 메뉴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영업을 준비하기도 편하다. 손님 입장에서도 매일 와도 질리지 않는 것이 ‘차와리(茶割)’의 강점이다.”고 말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수제맥주 업계 최초 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한 ‘오열맥주’ 화제
수제맥주 업계에서 다양하고 유쾌한 컬래버레이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이 쥬시후레쉬맥주의 인기를 이어갈 신제품의 탄생을 알렸다.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이사 전동근)은 바이브 윤민수(메이저9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그의 창법을 모티프로 한 ‘오열맥주’를 출시한다. 개성 있는 창법으로 SNS상에서 ‘오열이 형’이라는 별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바이브 윤민수에서 착안한 ‘오열맥주’는 수제맥주 업계 최초로 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한 제품이다. 2000년대 히트곡 <술이야>의 원곡 가수이자 윤후 아빠로도 잘 알려진 바이브 윤민수는 가장 이상적인 맥주 맛을 찾기 위해 제품 개발 전 과정에 직접 참여했으며, 캔 디자인 등에도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오열 후 느끼는 개운하고 후련한 기분처럼 위로와 위안의 의미를 담은 ‘오열맥주’는 달달한 몰트 향에 은은한 허브 아로마를 더한 골든 에일이다. 캔 디자인에는 바이브 윤민수의 사인과 그가 오열 창법으로 노래하는 모습을 캐리커처로 담아 재미를 더했다. 500mL 캔으로 출시하며, 알코올 도수는 4.5%로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구매 가능하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오열맥주’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빵의 도시 천안, 우수농산물 활용 빵 개발 세미나 개최
천안시와 대한제과협회 천안시지부는 빵의도시 활성화 사업 일환으로 20일 관내 제과점 영업주 대상 제과업 역량 강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처음 열린 이번 세미나는 지역 우수농산물 소비확산과 소규모 제과점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지역 농산물인 제철 딸기를 활용한 빵 개발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자리였다. 이날 제과 기능장이자 대한제과협회 천안시지부 권혁진 지부장(몽상가인 대표)이 자신이 몇 년에 걸쳐 연구 개발한 레시피 중 딸기쨈, 팡도르, 딸기케이크, 딸기브리오슈 등 10여 개 제품의 제빵기법을 회원들과 공유했으며, 제빵 전반에 걸친 상품 포장방법 개선 및 기술력 향상을 위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한 제과점 대표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제빵기법에 대한 새로운 내용을 알게 되었고 상품 포장방법까지 세밀하게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이런 기회가 자주 있다면 작은 제과점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도 제과협회 천안시지부와 매월 지역 농산물 출하 시기에 맞춰 세미나를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2월에는 천안시 전통명인이자 제과기능장인 천안시지부 최종석 이사(뚜쥬르)가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향후에는 전국 우수제과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