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가을과 함께 돌아온 자줏빛 고구마 디저트 인기

URL복사

찬 바람이 불며 날씨가 쌀쌀해지는 가을이 오자 일본에서는 고구마 디저트 상품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일본산 고구마 ‘베니하루카(紅はるか)’, ‘안노우이모(安納芋)’를 사용한 타르트, 크레이프, 아이스크림 등 다채로운 디저트로 추심(秋心) 잡기에 나섰다.

 

 

도쿄 오모테산도에 위치한 ‘카페&다이닝 젤코바(cafe&dining ZelkovA)’는 부드러운 단맛과 풍부한 맛이 특징인 오키나와산 자색고구마를 사용한 디저트, 애프터눈티 등을 기간 한정으로 공개했다. 올해 상반기 화제의 빵 마리토쪼를 고구마 크림으로 채웠다.

 

 

또한, ‘젠틀 다이닝(GENTLE Dining)’은 ‘가을의 방문’을 콘셉트로 고구마, 포도, 무화과 등을 사용한 8종류의 디저트를 개발했다. 자색고구마로는 달고 고소한 슈크리빵을 만들었다. 의외에도 카페, 호텔에서 가을철 고구마를 사용한 케이크, 마카롱과 같은 디저트를 찾아볼 수 있다.

 

 

편의점 패밀리마트는 ‘패밀리 고구마 캐기’라는 이벤트를 개시하면서, 9월 7일부터 기간한정으로 고구마를 사용한 디저트, 빵, 음료 등 17개 상품의 판매를 시작했다. 작년에는 단맛이 강하고 끈적끈적한 느낌이 특징인 고구마 품종 안노우이모를 이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올해에는 고구마 품종 중 인기가 좋은 베니하루카 품종을 도입해 상품군을 늘렸다. 고구마가 들어간 아이스크림, 음료와 타르트, 크레이프, 도넛, 스콘, 파르페 등으로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전국 패밀리마트 매장에서 오는 9월 27일까지만 판매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아티제X호가든 콜라보 ‘호가든 보타닉 존’ 운영
프리미엄 유러피안 카페 브랜드 아티제(artisee)가 호가든(Hoegaarden)과 컬래버 공간 협업 프로젝트로 ‘보타닉 힐링존’을 운영한다. 아티제는 호가든과 손을 잡고 새로운 도심 속 휴식을 제안하기 위해 10월 19일(화)부터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있는 아티제 코엑스몰점에서 ‘보타닉 힐링존’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협업으로 운영되는 호가든 보타닉 존은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지친 현대인을 위로하고, 아티제만의 프리미엄 휴식과 호가든의 여유로움의 가치를 전하고자 기획됐다. 기획 의도에 따라 아티제 특유의 따뜻한 우드 톤과 호가든의 보타닉 콘셉트를 담은 공간으로 꾸며졌다. 푸르른 식물들과 함께 오두막을 모티브로 한 공간 구성 등으로 마치 숲에 피크닉을 나온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아티제는 이번 코엑스몰점을 비롯해 동부이촌점, 서초역점, 타워팰리스점, 제주메종글래드점에서 산뜻한 호가든 보타닉과 가장 잘 어울리는 브레드류를 선정해 보타닉 페어링 세트를 구성해 선보인다. 보타닉 페어링 세트는 나만의 휴식 공간에서 찾는 일상 속 힐링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사계절 내내 자연 속 피크닉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공간과 메뉴 조합으로 눈과 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력 높일 통계자료 구축 위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인지방통계청 업무협약 체결
경기도 소상공인 전담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경인지방통계청은 통계·데이터 관련 상호 협력 강화 및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한 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25일 경인지방통계청 대회의실에서 체결하였다. 양기관의 통계·데이터 교류를 활성화하는 데 목적을 둔 이번 업무협약에는 경상원 이홍우 원장, 박재양 경영기획본부장, 강만수 상권분석 빅데이터 TF팀장, 경인청 최정수 청장, 심상욱 지역통계과장, 이윤정 통계협력팀장 등이 참석하였다. 두 기관은 ▲경기도 소상공인 및 지역경제활성화 정책지원을 위한 데이터 수집·개방·분석 및 지역통계 개발 ▲데이터 활용 등 통계발전을 위한 기술지원 및 의견교환 등에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경인지방통계청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양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의 사회적 가치 및 활용성을 높이기 위하여 내실 있는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두 기관은 경인지방 전체 점포 수, 지역화폐 가맹점 정보 등의 정보 교류를 통해 ▲영세 자영업 경영활동 ▲도내 지역화폐 사용량 및 사용금액 ▲면적 단위당 매출액 등 도내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의 통계 자료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日 가가와현 정통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현지기술 전수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부리'(덮밥요리) 일본현지 기술을 오롯이 전수 받을 수 있는 메뉴개발 교육이 오는 10월 28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서울 서초구 남부터미널에 위치한 대표적인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맡아 진행한다.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의 탄생지인 일본 가가와현 미토요시에 머물며 직접 우동 제조 기술을 습득했으며, 국내에서 수타우동 전문점으로 높은 유명세를 떨친 용인의 일식당 ‘오사야’의 레시피를 전수 받아 다년간 매장을 운영 중이다. 정통 일식 사누키우동&돈부리 3종 교육 일식 전문점 운영중인 오너셰프 레시피 공개 ‘사누키우동’은 일본 가가와현을 상징하는 음식으로 특유의 물, 밀가루 배합방식으로 탄력이 살아있는 쫄깃한 면발의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도 폭넓은 수요층을 보유했고, 우동은 수익성이 높아 선호하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교육은 일본 현지의 맛을 고스란히 전수하고자 사누키우동의 기본인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가케·붓가케 우동에 사용되는 각각의 육수와 소스 제조법 및 텐푸라(튀김)까지 우동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