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대구는 커피향(香)에 취한다

2019 대구커피위크 개최, 대구커피의 모든 것, 알고, 즐기자.

 

대구시는 커피와 공연을 함께 즐기는 시민 참여형 ‘대구커피&베이커리축제’와 커피에 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하는 ‘대구커피&카페박람회’를 다채롭게 연다.

 

이번 ‘2019 대구커피위크’ 행사는 커피의 맛과 멋을 아는 대구커피문화를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11월 8일(금)부터 10일(일)까지 3일 동안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열리는 대구커피&베이커리 축제’는 지역의 커피·베이커리 브랜드 홍보관 운영, 핸드드립 배우기, 컵케이크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로 진행된다. 모두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현장에서 시민들의 신청곡과 사연을 받아 진행하는 △커피톡톡, 라이브밴드, 재즈, 아카펠라 등으로 이루어지는 △커피 콘서트, 커피와 베이커리 관련 소품을 만들거나 구매할 수 있는 △체험마켓 등 으로 구성돼 시민들이 커피와 공연을 함께 즐기며 낭만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는 100여개 업체 250개 부스 규모로 대구커피&카페박람회’가 열릴 예정이다.

 

커피명가, 핸즈커피, 매스커피, 모캄보 등 지역 토종 커피브랜드가 많은 ‘커피의 도시, 대구’의 커피와 카페 역사를 둘러보는 ‘대구커피역사관’을 기획전시하며, 지역에 카페를 창업한 청년 루키들의 개성 넘치는 커피를 만나볼 수 있는 ‘대구커피 루키존’과 장애우, 시니어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대구 상생카페존’은 예년에 없던 새로운 시도로 선보인다.

 

박람회와 함께 진행되는 커피관련 경연대회는 △전국학생바리스타대회 △대구커피챔피언십 로스팅·핸드드립대회 △월드커피칵테일챔피언십 △ 대구바리스타어워드 등으로 구성돼 있어, 올해도 전국의 많은 참가자들이 뜨거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커피 및 카페관련 다양한 공개강연과 세미나가 행사기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며, 지역의 커피관련 영업자 및 창업자, 커피에 관심 있는 시민들에게 전문적 지식을 얻거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는 커피와 관련해 역사가 깊고 인프라도 잘 구성되어 있다. 커피라는 아이템을 잘 활용하면 커피문화의 도시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커피위크 행사가 지역의 새로운 비즈니스형 문화행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제9회 대구커피&카페박람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단, 일요일은 오후 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입장료는 5,000원이다. 입장권은 인터넷 또는 현장구매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또는 박람회 사무국 (053-384-7244)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자영업 리포트]폐업많은 소자본 창업시장, 2년차 징크스 극복하려면
'2년차 징크스'라는 말이 있다. ‘서포모어(sophomore)징크스’라고도 불린다. 새로운 환경의 첫 일 년간은 긴장하고 열심히 하는데, 2년 차에 이르면 타성에 젖어 초심을 잃게 되는 현상을 뜻한다. 자영업 시장에서도 서포모어 징크스 현상이 생긴다. 처음에는 열심히 하다 어느 정도 안정된 매출에 적응이 되면 나태해지고 새로운 노력을 하지 않게 되면서 외부 환경의 변화와 함께 2년차 위기를 가져오기도 한다. 실례로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 기업 생존율 현황’에 따르면 창업 연차별 생존율이 2년 차 49.5%, 5년 차 2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즉 창업 후 2년만 지나도 절반이 폐업하게 된다는 의미이다. 창업자의 절반이 폐업을 하게 되는 창업 2년차 위기. 요인은 다양하지만, 이때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롱런여부가 판가름난다.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영원히 성장하거나 잘되는 사업은 없다. 그걸 가능하게 하는 것은 사람이다. 2년차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하려면 먼저 경영자가 사업에 대한 경건함을 유지해야 한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어떤 자리에서도 사업에 대한 집중력을 놓치지 않는다.”고 강조한다. 2, 3년차 위기를 극

가평군, 올해 첫 도시농업 전문가 배출
가평군이 농업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시농업 현장에서 활약할 전문가 34명을 배출했다. 이들은 지난 8월 도시농업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된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수료 및 평가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부여하는 국가자격증을 취득해 농업기술을 겸비한 도시농업전문가로 거듭나게 됐다. 최근 2개월간 11회에 걸쳐 진행된 교육은 지역의 특색에 맞게 경관농업, 친환경텃밭 재배기술, 치유농업 등 친환경힐링도시 가평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수료생들은 88시간에 걸쳐 이론 50%와 실습 및 현장교육 50%를 이수하고 평가시험을 통과했다. 도시농업관리사는 농업과 관련된 국가기술자격 취득 후 전문인력 양성기관의 도시농업 전문과정을 80시간 이상 이수 후, 평가시험 70점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도시농업은 도심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전 국민에게 농업의 가치를 알리고 건강한 여가문화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인문학적인 농업으로 우리농업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도시농업 전문가로 첫 출발을 하게 된 1기 수료생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오는 2020년부터 친


가평군, 올해 첫 도시농업 전문가 배출
가평군이 농업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시농업 현장에서 활약할 전문가 34명을 배출했다. 이들은 지난 8월 도시농업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된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수료 및 평가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부여하는 국가자격증을 취득해 농업기술을 겸비한 도시농업전문가로 거듭나게 됐다. 최근 2개월간 11회에 걸쳐 진행된 교육은 지역의 특색에 맞게 경관농업, 친환경텃밭 재배기술, 치유농업 등 친환경힐링도시 가평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수료생들은 88시간에 걸쳐 이론 50%와 실습 및 현장교육 50%를 이수하고 평가시험을 통과했다. 도시농업관리사는 농업과 관련된 국가기술자격 취득 후 전문인력 양성기관의 도시농업 전문과정을 80시간 이상 이수 후, 평가시험 70점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도시농업은 도심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전 국민에게 농업의 가치를 알리고 건강한 여가문화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인문학적인 농업으로 우리농업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도시농업 전문가로 첫 출발을 하게 된 1기 수료생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오는 2020년부터 친

[현장 리포트]일본 속 작은 한국, '츠루하시 코리아타운'을 가다
일본 오사카 츠루하시에 가면 일본 최대의 코리아타운을 찾아볼 수 있다. 츠루하시역은 JR오사카 칸죠선, 킨테츠선, 지하철 센니치마에선의 환승역으로 오사카에서도 가장 환승객 수가 많은 교통의 요충지이기도 하다. 마치 우리나라의 재래시장에 온 듯한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장소로 한국어로 적힌 간판이 곳곳에 보인다. 고깃집, 치킨, 떡볶이 등 일본인에게 인기인 한국 음식 외에도 나물을 파는 반찬가게와 과일가게들도 찾아볼 수 있다. 역사와 규모를 갖춘츠루하시 코리아타운 츠루하시역을 내리면 바로 고기 굽는 냄새 난다고 할 정도로 고깃집이 많다. 그중 고깃집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곳은 역의 서쪽 편이다. 서민적인 곱창가게가 모여 있어 시끌벅적한 이곳은 츠루하시를 상징하는 광경을 이루고 있다. 코리아타운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으로 건너온 우리나라 사람들이 인근에 터를 잡고 규모를 점차 확대 시켜왔다. 현재는 이쿠노구 인구의 4분의 1를 한국과 북한, 조선적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다. *조선적'(朝鮮籍) : 1945년 일본 패망 후 47년 주일 미군정이 재일 한국인에 외국인 등록제도의 편의상 만들어 부여한 임시 국적, 현재는 대한민국이나 일본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