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대만 지파이·홍콩와플 등 아시아 인기 여행지 먹거리가 百식품관에

베트남 롤, 대만 지파이, 중국식 화덕빵, 홍콩 와플 등 아시아 인기 여행지에서 맛보던 인기 먹거리가 백화점 식품관 한자리에 모였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3일까지 본점에서 ‘테이스트 오브 아시아(Taste of Asia)’ 행사를 열고 다양한 먹거리를 선보인다. 주말을 맞아 백화점 나들이를 온 고객들의 입맛과 눈길까지 사로잡을 여러 이벤트도 함께 마련했다.

 

 

동남아 야시장으로 변신한 신세계百식품관

이번 행사에서는 시선을 끄는 음식 조리 퍼포먼스로도 눈길을 끌 전망이다.

마치 외국 야시장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해 전면에서 다양한 즉석요리를 선보인다.

망고, 파인애플, 코코넛 등 열대과일도 현장에서 소분해서 판매한다.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인기 있는 사이공, 발리하이 맥주도 음식과 곁들여 마실 수 있게 했다.

 

먼저 이태원의 유명 음식점 ‘또이또이 베트남’의 베트남 롤을 맛볼 수 있다.

라이스 페이퍼에 다양한 속재료를 넣어 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음식이다. 직화불고기, 훈제연어 등 여러 종류가 있으며 가격은 각 3000원이다.

 

상하이에 본사가 있는 길거리 간식 브랜드 ‘웨이루 쿼쿠이’도 3~4천원 선의 가격으로 판매한다. 커다랗게 구운 중국식 화덕빵에 본토 향이 가득한 소를 채운 제품이 특징으로 SNS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홍콩다방’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홍콩식 에그와플을 판매할 예정이다.

와플과 함께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진한 홍콩식 밀크티도 선보인다. 마카오 스타일의 에그타르트 전문카페 ‘에그마카슈’도 참여했다. 현지에서 먹었던 달고 짠 ‘단짠단짠’ 타르트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작년 6월 이미 ‘대만 야시장’ 행사를 통해 아시아 음식 등 이국적인 먹거리에 대한 수요를 확인했다.

 

닭날개볶음밥, 곱창국수, 버블티 등 대만의 길거리 음식을 한 데 모아 소개한 대만 야시장의 경우 특히 20대 고객들을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당초 계획보다 20% 초과한 매출 실적을 달성했으며, 행사 기간 동안 식품관 매출 역시 10% 이상 신장했다.

 

지난해 대만 야시장 팝업에서 선보여 화제가 됐던 닭고기 간식 지파이도 이번 테이스트 오브 아시아 행사에서 다시 한번 판매한다. CNN이 선정한 대만 방문 시 꼭 먹어야 하는 먹거리로 꼽히는 지파이는 손바닥 두 배 이상 크기로 닭고기를 펼쳐 조리한 음식이다.

 

동남아 및 아시아 먹거리를 소개하는 테이스트 오브 아시아는 본점에서 일주일간 열린 이후 강남점에서 오는 28일부터 12월 4일, 경기점에서는 12월 6일부터 12월 12일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최희승 신세계백화점 바이어는 “현지의 맛과 멋을 살리기 위해 직접 발품을 팔아 인기 맛집을 섭외했다”면서 “일부 MD의 경우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함께 제품을 개발하는 등 새로운 먹거리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배너
[이슈UP]대만 지파이·홍콩와플 등 아시아 인기 여행지 먹거리가 百식품관에
베트남 롤, 대만 지파이, 중국식 화덕빵, 홍콩 와플 등 아시아 인기 여행지에서 맛보던 인기 먹거리가 백화점 식품관 한자리에 모였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3일까지 본점에서 ‘테이스트 오브 아시아(Taste of Asia)’ 행사를 열고 다양한 먹거리를 선보인다. 주말을 맞아 백화점 나들이를 온 고객들의 입맛과 눈길까지 사로잡을 여러 이벤트도 함께 마련했다. 동남아 야시장으로 변신한 신세계百식품관 이번 행사에서는 시선을 끄는 음식 조리 퍼포먼스로도 눈길을 끌 전망이다. 마치 외국 야시장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해 전면에서 다양한 즉석요리를 선보인다. 망고, 파인애플, 코코넛 등 열대과일도 현장에서 소분해서 판매한다.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인기 있는 사이공, 발리하이 맥주도 음식과 곁들여 마실 수 있게 했다. 먼저 이태원의 유명 음식점 ‘또이또이 베트남’의 베트남 롤을 맛볼 수 있다. 라이스 페이퍼에 다양한 속재료를 넣어 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음식이다. 직화불고기, 훈제연어 등 여러 종류가 있으며 가격은 각 3000원이다. 상하이에 본사가 있는 길거리 간식 브랜드 ‘웨이루 쿼쿠이’도 3~4천원 선의 가격으로 판매한다. 커다랗게 구운 중국식 화덕



스마트한 농업기술을 한눈에!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개최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농업을 한곳에 미래를 한눈에’라는 슬로건으로 11월 10일까지 진주종합경기장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 9회째를 맞는 박람회는 7개의 전시관에서 첨단농기계, 농자재, 해외농업, 스마트농업, 펫산업 등을 선보인다. 또한 20여 개국 250개사가 참여해 500여 부스가 운영되며,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농업 신기술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을 늘리고, 다양한 포토존과 쉼터 조성 등으로 더욱 풍성한 행사가 마련된다. 올해는 7개의 테마별 전시관과 야외체험장을 마련해 볼거리와 참여하는 행사로 재미를 더한다. 첨단농기계관에는 대형·소형 농기계, 첨단 농업용 드론과 헬기를 전시한다. 해외관에는 21개국 47개사의 해외 농식품을 전시하고 세계문화 특별전시도 마련된다. 올해 해외관에 특별히 꾸며지는 .경남 우수 농특산물 전시.코너에서는 경남의 수출 유망 농식품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전시할 예정이다. 녹색식품관에는 경상남도와 진주시,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시군, 경남벤처농업협회의 우수 농특산물을 전시하여 진주지역의 우수한 농식품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스마트농업관에는 농촌진흥청의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다. 익은 딸기를 알아서

[J-FOOD 비즈니스]일본 최초로 카카오 재배해 만든 초콜릿 출시 화제
지난 11월 1일 일본에서 ‘도쿄산 카카오’로 만든 초콜릿이 처음으로 발매됐다. 일본은 카카오를 재배할 수 있는 기후에 적합하지 않아 그동안 수입을 통해 주원료를 들여왔다. 제과 업계에서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이번 시도는 한 제과회사 경영자의 16년 전 꿈에서 출발했다. 제과 기업 대표의 꿈에서 출발한 ‘TOKYO CACAO’ 1901년에 창업한 기업인 히라츠카 제과는 대기업 과자 브랜드의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이 주력 사업이다. 거래처는 70사에 이른다. 2000년까지는 자사 브랜드 상품도 제조하고 있었지만, 히라츠카 마사유키 대표는 OEM 노선으로 전환을 결정했다. 이후 성공적으로 생산량이 늘어났고, 2020년에는 신공장 건설도 예정되어 있다. 히라츠카 제과(사이타마현 소우카시)의 히라츠카 대표가 카카오에 마음을 빼앗긴 계기는 카카오 원산지인 가나에 방문했을 때이다. 대다수 일본 초콜릿에 사용되는 카카오는 가나에서 수입하고 있다. 가나에 도착하니 방대한 플랜테이션(열대·아열대에서 이루어지는 재식농업)에서 럭비공 같은 카카오 열매가 뒹굴뒹굴 굴러다니고 있었다. 이러한 광경을 직접 눈으로 보고 나니 히라츠카 대표는 일본에도 이러한 나무가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