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열린 체험형 ‘밀키트전문점’ 사업설명회 성공리 끝나

원셰프의 행복식탁, 구의본점서 밀키트 창업을 위한 설명회 개최

URL복사

현재 외식창업 시장 화제의 아이템은 단연 밀키트 전문점이다. 소자본 창업, 운영의 편리성, 가성비 강한 메뉴 구성 등을 전면에 내세운 밀키트 매장들이 코로나 시기 비대면 소비 트렌드와 맞아 떨어지며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7월 1일~3일간 개최된 IFS 프랜차이즈 서울 박람회에도 원셰프의 행복식탁, 홈즈앤쿡, 터치쿡, 담꾹 등 다양한 밀키트 브랜드가 참여해 예비창업자들을 만났다. 그중 원셰프의 행복식탁은 지난 7일 구의본점에서 직접 밀키트 매장 운영을 체험할 수 있는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원셰프의 행복식탁은 전국에 ‘바우네 나주곰탕’ 230호점을 운영하며 곰탕의 대중화를 이끈 한식 전문 프랜차이즈기업 ㈜지에프포유가 런칭한 밀키트 브랜드로 고객층에 맞춰 20여가지 밀키트 상품을 푸짐하게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이날 사업설명회는 외식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를 초빙해 밀키트 시장 동향을 알려주는 강연으로 시작됐다. 강 대표는 “밀키트 전문점은 소자본을 투자해 무인으로 24시간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처럼 외식시장의 불안성이 큰 상황에서 창업자에게 매력적인 선택지다”고 밝혔다.

 

 

이어 브랜드 담당자인 김종빈 이사가 원셰프의 행복식탁이 가진 브랜드 강점, 메뉴 구성, 가맹점 지원 시스템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에프포유는 현재 4개의 브랜드, 300개의 매장을 관리하며 탄탄한 식자재 가공, 물류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밥이랑 ▲가족이랑 ▲커플이랑 ▲아이랑 등 고객 취향에 맞춰 서울식파육개장, 우삼겹사골된장찌개, 국민닭갈비, 지중해감바스, 로제스파케티, 찹스테이크 등 다양한 메뉴를 2~3분의 넉넉한 양으로 구성됐으며, 평균 1만 원 내외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신혼부부, 주부, 1인가구에게 인기가 높다.

 

 

설명회를 마치고 본사 옆에 위치한 원셰프의 행복식탁 구의본점으로 이동해 진열된 상품 구성을 살펴보고, 소비자 입장에서 바코드를 스캔해 상품 결제까지 체험했다. 끝으로 서울식육개장, 국민닭갈비 등을 상품을 셀프 쿠킹존에서 직접 조리하고 시식하는 시간도 가졌다.

 

 

설명회 참가를 위해 이천에서 올라온 예비창업자 안씨는 “밀키트 창업 붐이 일어나고 있는데 매장 체험까지 해볼 수 있어 참석하게 됐다. 직접 해보니 조리 과정이 굉장히 간편했다. 양이 푸짐하고 맛도 뛰어나 충분히 시장경쟁력이 있다 판단돼 추가로 상담을 받으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원셰프의 행복식탁은 구의본점, 종앙점에 이어서 반석점, 창동점, 성내점, 군자점 등 10여개 매장이 연달아 오픈을 앞두며 창업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전문가 칼럼] 치킨의 맛은 크기가 아니라 시장(마켓)이 판단한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대중음식중의 하나인 '치킨'이 최근 크기와 맛의 논란으로 곤경에 처해 있다. 국내에서 뿐 아니라 세계인의 호평을 받고 있는 ‘K-푸드’의 첨병역할을 하는 치킨산업이 폄하되고 있는 것 같아 외식관련 종사자로서 심히 당황스럽다. 치킨시장은 연간 7조5천억 원 규모로 지난 십수년 간 한국 외식산업이 연 7%의 고도성장을 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왔고 국내 치킨업체들은 유명 다국적 치킨업체들이 국내시장에 발 부치지 못할 정도의 높은 경쟁력을 견지하고 있다. 이는 맛을 기본으로 하는 외식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했기 때문이다. 일찍이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 치킨업체인 KFC와 파파이스는 국내치킨 산업이 년간 20%의 높은 성장율을 유지하는 동안 파파이스는 경영난으로 철수를 하고 KFC는 오히려 매출이 후퇴하여 10여 년 전의 매출수준을 회복하기 위해 안간 힘을 쏟고 있다. 국내업체들의 치킨용 닭의 크기는 다국적 업체들이 제공하는 13호 보다 작은 10호 크기지만 한국인의 입에 맞는 매력적인 맛을 제공할 수 있어 오히려 높은 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음식의 평가는 식재료도 중요하지만 오감을 만족할 수 있어야 하고 상품성과 조리의 기술, 효율성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일본산 참돔, 중국산 보리굴비 원산지 표시 위반 3곳 적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 11월 15일부터 11월 19일까지 해양수산부와 합동으로 수산물 취급 330㎡ 이상 대형음식점, 프랜차이즈 마트, 전통시장 등 유통·판매업소 76개소에 대한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업소 3곳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수입산 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적인 수산물 안전관리 일환으로 진행됐다. 겨울철 인기 횟감인 참돔 등의 중점적인 점검과 더불어 수산물 판매업자의 적극적인 원산지 표시를 유도하고자 정확한 원산지 표시방법 안내문 배부도 병행했다. 적발된 3개 업소 중 원산지를 미표시 업소는 2개소, 원산지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한 업소는 1개소이다. 참돔 1건과 보리굴비 1건의 원산지를 미표시한 2개 업소는 관할 자치구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며 일본산 참돔을 국내산·일본산으로 표시하다 적발된 1개 업소는 원산지 혼동우려 표시로 입건후 수사중에 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원산지표시법 제5조를 위반하는 행위임 에도 불구, 대형마트와 일식업소에서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하다 적발되었다. 대형마트 수산물 판매코너에 입점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시차출근제 확산되며 떠오른 뉴트렌드 ‘식사용 캔 음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에서 시차출근제가 확산되는 가운데 늦은 시간 귀가할 때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소비자 니즈가 올라가며 ‘식사용 캔 음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POS 판매통계 데이터를 시간대별로 분석해보면 초저녁부터 늦은 시간에 수프의 수요가 높아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반적인 음료가 아닌 라면의 국물이나 카레 등 식사 대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돈코츠 라멘 수프’는 점포에서 제공하고 있는 국물과는 다르게 건더기를 넣지 않고, 냄새를 제거해 마시기 편하게 레시피를 수정했다. 목넘김이 부드럽도록 라면용 국물보다 기름의 양을 줄이고, 염분의 농도를 낮춰서 균형을 맞췄다. 먹을 때는 다른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마시면 된다. 하카타잇푸도는 1985년 후쿠오카 하타카에 창업한 라면 가게로 창업자 가와라 대표는 90년 라면 장인 선수권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이후 라면 경연에서 수상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8년 뉴욕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 세계 15개국에 매장을 운영 중이다. 폿카삿포로가 지난 8월 새롭게 출시한 매운맛 카레 음료는 10가지의 매운 향신료가 함유돼 매콤한 카레의 맛을 즐길 수 있고, 빵이나 주먹밥과 함께 먹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