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화제의 맛]불타는 푸딩, 좀비 피자?! 시선 강탈 메뉴 화제

한국에서도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즐기는 문화가 자릴 잡으면서, 할로윈 특유의 유쾌한 분위기를 제품과 매장에 재치있게 적용해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 등 특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외식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우리보다 먼저 이 서양의 축제를 외식·식품 분야로 확대, 보통 9월 초부터 시작해 10월 말까지 각종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외식업계의 가장 큰 행사 중의 하나로 자릴 잡았다.

특히 올해엔 더욱 기괴한 모습의 이색 메뉴들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의 배달전문 피자브랜드 ‘아오키즈피자’는 ‘할로윈 카니발’에 맞춰 ‘피투성이 존비노 2019’라는 이색 피자를 9월 26일 출시, 각종 소셜미디어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각종 햄으로 만든 머리와 치즈 토핑과 각종 식재료로 눈과 치아, 손가락 등을 표현, 당장 덤벼들 듯한 무서운 좀비 얼굴을 만들어 냈다. 가격은 한화로 9천원 선이다.

식욕도 날아갈 수준의 비주얼로 입소문이 나 연일 주문이 끊이지 않는다고.

 

‘아오키즈피자’는 이 한정 피자 메뉴로 ‘피자 사상 가장 무서운 공포의 피자’라는 타이틀을 얻고 있다.

 

불타는 푸딩도 화제다.

일본식 카페 식당 ‘카와라 CAFE & DINING’ 가와사키 모아즈 점에서는 할로윈 기간 한정 제품으로 일명 ‘불타는 호박푸딩’을 선보여 화제다.

 

 

주 고객층인 여성을 타깃으로 시각효과를 극대화 한 메뉴 전략을 펼치고 있는데, 이번 한정메뉴 또한 호박 랜턴으로 꾸민 라자냐와 거미줄 팬케이크, 불타고 있는 호박 푸딩 등 할로윈 기분을 북돋우는 메뉴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카와라 CAFE & DINING’은 일본 가정식 요리부터 로스트 스테이크까지, 일식을 기반으로 서양 요리를 접목한 다양한 창작 요리를 선보이는 동시에 매장 내 DJ 부스 설치, 유명 화가의 작품을 전시한 독특한 공간구성으로 일본의 인기 캐주얼 카페로 자리 잡고 있다.

 

 

국내 외식업계도 한정 메뉴로 할로윈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빽다방은 ‘할로윈스무디’를 최근 출시했다. 할로윈데이에 맞춰 나온 만큼 비주얼이 남다르다. 드라큘라나 좀비, 유령과 같은 코스튬 분장을 연상시키는 짙은 회색빛깔의 음료를 기본으로 피를 연상시키는 선홍빛의 소스가 드리질 돼 섬뜩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맛은 보기와 다르다. 상큼한 오렌지 맛에 딸기 소스를 더한 것으로 풍성한 스무디 맛을 선사한다.

 

BBQ는 ‘뱀파이어 치킨’으로 핼러윈 분위기를 강조했다. 이름부터 강렬한 뱀파이어 치킨은 스코빌 지수가 최대 1만4000SHU에 달한다.

 

 

매운맛의 대명사 ‘불닭볶음면’의 스코빌 지수는 4404.

뱀파이어 치킨은 이보다 3배 이상 매운 것이다. 특히 뱀파이어 치킨과 함께 세트로 출시된 사이드메뉴‘뱀파이어 딥’의 ‘송곳니 감자’는 뱀파이어의 뾰족한 송곳니를 연상시킨다.

 

평범한 음식은 NO, 튀어야 사먹는다!

한국에서는 ‘돼지껍질’, ‘닭껍질’ 등 껍데기 메인으로 한 메뉴가 2030 세대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는 새롭고 특별한 것을 먼저 맛보고 싶은 마음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다른 이들이 아직 맛보지 못했거나 혹은 관심을 보일만한 특별한 음식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맞물리며 생긴 현상으로 분석된다.

 

 

최근 일본에서는 게 한 마리가 그대로 튀겨져 햄버거 패티로 들어가는 이색 버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햄버거 프랜차이즈 ‘돔돔버거’에서 출시한 ‘통째로 게 버거’가 그 주인공으로 고급 재료인 소프트 쉘 크랩을 사용, 눈에 띄는 비주얼을 자랑한다.

 

 

게 껍질의 고소함과 바삭한 식감과 매콤 짭잘한 특제 소스의 깊은 풍미가 조화를 이룬다고. 가격은 한화로 9천원 선이다.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청포도나 과자를 올린 치킨 등 독특한 신메뉴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실패 사례가 많지만 이색 신메뉴로 젊은 소비자를 공략할 수 있고 인지도도 올릴 수 있는 수단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멕시카나 치킨은 이색 메뉴 개발의 선구자로 꼽힌다. 2015년 '후르츠 치킨'은 여전히 회자되는 메뉴다.

'베리베리 딸기치킨', '바나바나 바나나치킨', '메롱메롱 메론치킨' 등 3색의 파우더를 뿌려 먹는 메뉴로 3가지 색깔의 조합에 '신호등 치킨'이라는 별명으로도 많이 불렸다. 하지만 '괴식' 논란 끝에 6개월만에 사라졌다.

 

멕시카나 치킨은 지난해 10월 김치와 치킨을 조합한 '미스터 김치킨'을 출시했다. 2017년에는 '치토스 치킨'을, 지난해 2월에는 '오징어 짬뽕 치킨'을 출시하는 등 실험정신을 이어가고 있다.

 

맘스터치는 지난 7월 치킨 업계 최초로 과자를 치킨 메뉴에 토핑으로 활용한 '매콤한 소이팝 치킨'을 선보였다. 치킨에 오리온의 '치킨팝 땡초찜닭맛' 과자를 토핑으로 얹어 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음식 유행주기가 점차 짧아지면서 2030세대가 주로 이용하는 유튜브나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만드는 게 업계 전반의 화두가 됐다"며 "독특한 메뉴 출시는 개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거나 400개가 넘는 프랜차이즈 사이에서 인지도를 올릴 수 있는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