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2019 한국국제축산박람회 개최

2019.9.26~9.28(3일간) 대구 EXCO에서 열리는 축산업 교류의 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개 축산 단체와 함께 오는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2019 한국국제축산박람회(KISTOCK 2019)」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올해 11회째로, 축산 기자재, 사료, 동물용의약품 등 축산 종사자간의 정보 교류의 장이며, 우리 축산물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알리기 위한 축제의 장이다

 

올해의 주제는 ‘미래의 공유(Sharing Tomorrow)’로서 축산농가와 축산업계, 정부와 유관기관 및 단체 등이 협업하여 ‘더 큰 하나’가 되어 지속가능한 축산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금번 박람회에는 214개의 축산업체와 관련 기관이 참여하여 축산기업을 소개하고, 일반 국민들이 축산업을 보다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장을 운영한다.

 

전시장은 축산업체, 축산기관, 소비자체험, 행사지원 등 4개 존으로 구성하였다.

 

축산업체 존에서는 축산 관련 기자재 및 시설.장비, 배합사료, 첨가제, 동물약품, 종축, 생명공학, 생산기술, 농장경영.컨설팅 등 축산 관련 업체 184개가 실내·외 전시장에 555개 부스를 운영하여 축산농가와 관련 업체 간 정보를 교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지난 2017년 본 부스에 참여한 참가업체 설문 결과, 개최 중 평균 상담건수는 20건 이상 69.1%, 50건 이상 22.1%였으며, 계약체결 건수는 5건 이상 38.9%, 30건 이상 5.1%에 달한 만큼 참여업체에는 매출 상승과 제품 홍보, 농가에는 최신제품 파악 등을 통해 생산성 향상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축산기관 홍보 존에서는 국립축산과학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농림축산검역본부, 마사회 등 축산관련 기관과, 축산환경시설기계협회, 한우협회, 낙농협회, 양계협회, 오리협회, 종축개량협회, 인공수정사협회 등 축산관련 17개 단체가 업무 홍보를 위한 52개의 부스를 운영하며,한국축산환경학회, 한국가금학회, 낙농진흥회에서 학술대회, 심포지엄, 세미나 등 다양한 학술 행사를 함께 진행한다.

 

야외 소비자체험 존에서는 마사회에서 운영하는 ‘도심 속 승마 체험장’과 구입 후 실비만 부담하면 바로 한우를 마음껏 시식을 할 수 있는 숯불구이 장터를 박람회 기간동안 운영한다.

 

실내 체험 존에서는 계란자조금의 ‘계란 페스티벌’과 한돈, 낙농, 오리, 토종닭 등 국내산 축산물 시식행사 및 소비자들이 우리 축산업에 대해 친근감과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게임 등 다양한 홍보행사를 진행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금번 박람회를 통해 정부, 유관기관, 축산업 및 전.후방 연관 산업 등 축산 관련 종사자 간 긴밀히 소통하는 정보교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면서, “신선하고 안전한 우리 축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평일 오전 10시~오후 5시, 토요일 오후 3시까지 진행하며, 축산물 숯불구이 장터는 오전 10시~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관람객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홍보관별로 다양한 경품행사와 이벤트가 진행되므로 관람을 희망하는 분들은 박람회 운영사무국으로 문의(02-574-0465)하거나, 누리집(www.kistock.or.kr)을 통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편, 9.17(화) 경기도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양돈농가와 관련업계의 참여를 제한하고, 보다 강화된 방역조치 하에서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ASF 예방을 위해 ASF 발생국의 참여를 제한하였고, 대한한돈협회와 전국의 양돈농가는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다.

 

또한, 행사장 입구 등 곳곳에 발판 소독조와, 대인 소독조 등 방역을 위한 조치를 철저히 추진 할 계획이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