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일식 트렌드]향신료에 빠진'라멘', 자극적인 향기의 주목 점포 4 선

URL복사

일본 북단부에 위치해 겨울철 대표 여행지로 꼽히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향신료계 라멘을 선보이는 곳이 점점 늘고 있다. 인기를 끌고 있는 라멘을 정리해보면 크게 향신료를 사용한 카레 라멘, 탄탄면 2가지로 나뉜다. 다가오는 2021년 홋카이도의 라멘 트렌드를 선도할 매장을 미리 살펴본다.

 

카레 라멘 전문점 ‘텐토센(点と線)’

몇 년 전부터 오사카지방 등을 중심으로 젊은 층에서 향신료를 조합해 자신만의 카레를 만드는 문화가 유행을 했다. 도쿄 시모키타자와 1호점을 둔 텐토센은 지난해 12월 홋카이도의 삿포로에 상륙하며 향신료를 바탕으로 한 카레 라멘을 새롭게 선보였다.

 

 

향신료는 매장에서 직접 볶은 커민(중동요리의 주요 향신료), 스타아니스(중국 오향분에 들어가는 재료)를 사용한다. 매운 양념과 향신료를 적절한 비율로 조합해 국물을 만들어낸다. 향신료와 된장이 궁합이 잘 맞아 감칠맛이 살아있는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난다.

 

라멘 위에 돼지고기, 삼겹살, 튀김우엉, 보라색 양파, 김 등 15가지 재료를 라면 위에 가득 올려 다채로운 색깔이 먹기 전 식욕을 돋운다. 

 

스프 카레 전문점이 선보인 토리친탄 라멘

삿포로시에서 스프 카레로 유명한 가게 ‘메디슨맨(メディスンマン)’이 라멘 전문점을 2020년 4월 오픈했다. ‘메디슨 멘(メディスン麺)’의 대표 메뉴인 토리친탄(鶏清湯)은 원래 본점에서 화요일 점심에만 판매하던 메뉴였으나 손님들의 반응이 좋아 독립 매장으로 분리시켰다.

 

 

토리친탄 육수에 해물 추출 엑기스를 배합하고 향신료를 첨가해 맛을 더한다. 20종류의 향신료를 혼합해 사용한다. 여기에 신맛과 감칠맛을 살려주는 토마토베이스 양념이 들어가 라멘 맛을 깔끔하게 마무리해준다.

 

중국 향신료 조합으로 탄생한 탄탄면

중화요리 식당 오우탄(王擔)은 중국 쓰촨성에서 수십 종류의 향신료를 수입해 들여와 탄탄면을 요리한다. 우선 국물을 내기 위해 닭을 솥에 넣고 3일 이상 끓이는 정성을 들여 기초 육수를 준비한다.

 

 

그 다음 쓰촨성에서 공수한 고추와 특제 라유, 엄선한 참깨로 소스를 만든다. 고추, 라유 외에도 팔각, 진피 등 향신료가 들어가 있다. 혀가 얼얼해지는 매운맛과 닭 육수가 주는 담백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인도 고추로 극상의 매운맛을 낸 화끈한 탄탄면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꼽히는 인도산 고추 ‘부트 졸로키아’를 탄탄면 국물에 넣어 매운맛의 끝을 보여준 가게도 있다. 홍콩요리 전문점 쿠론(クーロン)은 탄탄면에 부트 졸로키아 등 3종의 고추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닭 육수와 돼지 육수를 섞어서 국물 베이스로 사용한다. 여기에 새우와 버섯이 들어간 고기된장이 더해진다. 고기된장에는 사천산 산초가루가 들어가 풍미를 더했다. 빨간 국물에 고기된장 덩어리와 양파채를 올려 썩은 다음 함께 먹으면 된다.

 

일본 소비자들이 갈수록 맵고 자극적인 맛을 찾으며 음식점들도 강한 향신료를 배합한 음식들을 선보이고 있다. 2021년에도 이러한 경향이 이어져 향신료를 활용한 라멘 등 음식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신사업 리포트] 내달 日 최초 스팀식빵 브랜드 'STEAM BREAD EBISU‘ 오픈
우리나라에서 인기를 끈 스팀식빵이 다음 달 일본 도쿄에 등장한다. 주식회사 아시스넷은 오는 2월 10일 도쿄 시부야구에 일본 최초의 스팀식빵 브랜드 'STEAM BREAD EBISU(스팀식빵 에비수)‘를 오픈하며 식품분야 진출에 나선다. 스팀식빵은 오븐이 아닌 찜기를 사용해 증기로 식빵을 만드는 방식으로 종로 익선동의 밀토스트가 잘 알려져 있다. 아시스넷은 SNS를 통해 한국에서 유행하는 식문화를 소비하고 싶은 니즈가 강한 일본 젊은 층에 맞춰 스팀식빵 브랜드 런칭을 준비해왔다. 코로나시기를 고려해 홀 매장 없이 테이크아웃 전용 매장으로 오픈하며, 주문도 스마트폰을 통한 예약, 결제가 가능하다. 추후에는 온라인 숍 한정 프리미엄 상품을 기획해 전국으로 판매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팀식빵 에비수는 저온에서 반죽을 장시간 발효시켜 수분 함유량을 늘리는 방법을 사용한다. 스팀식빵의 촉촉한 상태를 유지한 채 밀의 단맛과 향을 최대한 이끌어 낸다. 100% 홋카이도산 밀, 생크림, 연유, 크림치즈를 사용하며 순수 벌꿀을 아낌없이 넣었다. 식빵에 들어가는 모든 식재료에는 향료, 착색료, 보존료가 들어가지 않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스팀식빵의 가격은 800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금주의 프랜차이즈] 송담, 대표 보양식 추어탕으로 HMR 시장 공략나선다
국내 추어탕 프랜차이즈 최다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는 ㈜송담이 변화하는 외식 트렌드에 발 맞춰 HMR 제품을 바탕으로 제2의 도약에 나선다. ㈜송담(대표 박민철)은 HMR(가정간편식) 시장의 성공적 진입을 위해 1년 여의 연구 기간을 걸쳐 올 상반기 중 가정간편식 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시를 통해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송담추어탕의 특별한 맛을 가정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한 일환으로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식품제조가공 전문업체인 ㈜참맛나라, ㈜생생찬과 전략적 파트너쉽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탄탄한 연구 및 개발을 통해 가마솥을 이용한 옛날 전통방식의 송담추어탕만의 맛의 비결을 가정간편식 제품에 고스란히 담아낼 계획이다. ㈜송담은 추어탕 대표 브랜드로 잘 알려진 송담추어탕을 운영하고 있는 추어탕 전문 프랜차이즈 업체다. 2003년 5월 수원 구운동에서 영업을 시작해 현재까지 전국 130여 개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송담추어탕만의 뛰어난 맛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최한 우수문화지정제 한식부문에 선정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골목식당 메뉴개발]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매출이 저조해 업종 변경을 고려하고 있는 골목식당 자영업자들을 위한 특별한 '메뉴개발·비법전수 교육이 오는 2월 4일(목)에 진행된다. 코로나19 여파에도 흔들리지 않는 강소점포의 공통점은 ‘잘 팔리는’, ‘강력한 상품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갈비찜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성북동식 소갈비찜'의 맛을 그대로 구현, 최적의 맛을 내는데 집중했다. 또한 갈비찜 2종 요리와 함께 어디서든 활용 가능한 특제소스 3종 비법도 함께 전수한다. ‘소갈비찜’은 한 끼 식사로, 술안주로도 접근성이 좋고, 계절도 안타 수요가 높은 외식 아이템 중 하나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배달형 매장도 점점 증가세를 이루고 있다. ‘산더미갈비찜’ 등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실전중심, 식당 게시 바로 가능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30년 경력의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강대한 조리명인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퀄러티 실장, 오크우드호텔 한식 팀장을 역임했다. 본 교육은 이수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신사업 리포트] 내달 日 최초 스팀식빵 브랜드 'STEAM BREAD EBISU‘ 오픈
우리나라에서 인기를 끈 스팀식빵이 다음 달 일본 도쿄에 등장한다. 주식회사 아시스넷은 오는 2월 10일 도쿄 시부야구에 일본 최초의 스팀식빵 브랜드 'STEAM BREAD EBISU(스팀식빵 에비수)‘를 오픈하며 식품분야 진출에 나선다. 스팀식빵은 오븐이 아닌 찜기를 사용해 증기로 식빵을 만드는 방식으로 종로 익선동의 밀토스트가 잘 알려져 있다. 아시스넷은 SNS를 통해 한국에서 유행하는 식문화를 소비하고 싶은 니즈가 강한 일본 젊은 층에 맞춰 스팀식빵 브랜드 런칭을 준비해왔다. 코로나시기를 고려해 홀 매장 없이 테이크아웃 전용 매장으로 오픈하며, 주문도 스마트폰을 통한 예약, 결제가 가능하다. 추후에는 온라인 숍 한정 프리미엄 상품을 기획해 전국으로 판매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팀식빵 에비수는 저온에서 반죽을 장시간 발효시켜 수분 함유량을 늘리는 방법을 사용한다. 스팀식빵의 촉촉한 상태를 유지한 채 밀의 단맛과 향을 최대한 이끌어 낸다. 100% 홋카이도산 밀, 생크림, 연유, 크림치즈를 사용하며 순수 벌꿀을 아낌없이 넣었다. 식빵에 들어가는 모든 식재료에는 향료, 착색료, 보존료가 들어가지 않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스팀식빵의 가격은 800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