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2020 하반기 일본서 인기 모으는 '발효버터' 식품

URL복사

일본에서 부드럽고 풍부한 향을 가진 발효버터를 넣은 제품이 올 하반기 인기를 끌고 있다. 발효버터는 저온살균을 거친 우유로 만든 일반 버터와 달리 유산균을 넣고 발효시킨 버터이다. 지방 함량이 높고 신맛이 나며 보관기간이 일반버터에 비해 짧다.

 

출시 3달 만에 390만개 판매 돌파한 발효버터 초코바

일본의 제과기업 유락제과 주식회사(有楽製菓株式会社)이 초코바 제품 ‘블랙 천둥’의 프리미엄 시리즈를 지난 9월에 새롭게 선보였다. 출시된 지 3달 만에 일본 전역에서 인기를 끌며 390만개 판매를 기록했다.

 

 

화제를 모은 ‘블랙 천둥 행복의 버터’는 프랑스산 발효 버터를 녹여서 초콜릿과 섞어 만든 초코바이다. 초코바를 물었을 때 식욕을 자극하는 발효버터 특유의 향이 은은하게 입속에 퍼진다. 초코바 안에 들어있는 캐슈넛이 씹는 식감을 더한다.

 

1개에 50엔(약 500원)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두 배 넘게 가격이 비싸지만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수험생들의 간식, 직장들의 간편한 아침 식사대용으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SNS상에서 블랙천둥 행복의 버터 제품과 함께 읽고 있는 책을 인증하거나 티타임에 커피와 함께 먹는 사진을 올린 게시물들을 찾아볼 수 있다. 그동안 초코바는 커피와 함께 먹는 음식은 아니었으나 발효버터를 넣어 고급스러운 이미지가 더해지며 간편한 디저트로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도쿄에 등장한 발효버터 전문점

 

 

도쿄 키라리나 게이오 키치죠지에는 지난 19일 발효버터 전문점 ‘하네루(HANERU)’가 오픈했다. 이곳에선 발효버터를 이용해서 만든 동글동글한 모양의 카스테라를 맛볼 수 있다. 타코야키를 굽는 철판과 유사한 틀을 이용해 한입 크기의 발효버터 카스테라를 만든다.

 

버터 카스테라에 들어가는 발효버터는 프랑스의 낙농협동조합과 계약해 고품질 이지니버터를 사용하고 있다. 이지니버터는 노르망디의 이지니르부아 지역에서 생산하는 버터로 전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버터다.

 

 

먹기 편한 크기로 입에 넣었을 때 부드럽게 녹으며, 크림의 단맛과 풍부한 향이 퍼지는 것이 특징이다. 버터 카스테라 위에 뿌려먹는 소스는 연유, 메이플 시럽, 카라멜 3종류가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골목식당 메뉴개발]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매출이 저조해 업종 변경을 고려하고 있는 골목식당 자영업자들을 위한 특별한 '메뉴개발·비법전수 교육이 오는 2월 4일(목)에 진행된다. 코로나19 여파에도 흔들리지 않는 강소점포의 공통점은 ‘잘 팔리는’, ‘강력한 상품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알지엠컨설팅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갈비찜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성북동식 소갈비찜'의 맛을 그대로 구현, 최적의 맛을 내는데 집중했다. 또한 갈비찜 2종 요리와 함께 어디서든 활용 가능한 특제소스 3종 비법도 함께 전수한다. ‘소갈비찜’은 한 끼 식사로, 술안주로도 접근성이 좋고, 계절도 안타 수요가 높은 외식 아이템 중 하나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배달형 매장도 점점 증가세를 이루고 있다. ‘산더미갈비찜’ 등 ‘소갈비찜 2종+특제소스 3종’ 비법전수 실전중심, 식당 게시 바로 가능 이번 비법 전수과정은 30년 경력의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실제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강대한 조리명인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퀄러티 실장, 오크우드호텔 한식 팀장을 역임했다. 본 교육은 이수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리미티드 마케팅'으로 코로나 극복, 일본의 제과브랜드 주목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장을 찾는 않는 손님들을 위해 일본의 제과브랜드 ‘분메이도(文明堂)’가 리미티드(한정) 마케팅에 나섰다. 제과점에 특수라 할 수 있는 다가오는 발레타인, 화이트데이 시즌에 맞춰 기간 한정 상품을 연이어 공개했다. 백년 전통이 담긴 초코 카스테라 분메이도(文明堂)는 1900년 일본 나가사키현 나가사키시에 창업해 백년 역사가 넘는 제과기업이다. 나가사키 지역은 스페인, 포르투갈 등 유럽 상인들이 카스텔라 처음 접한 지역으로 알려진다. 백년 이상의 전통이 담김 카스테라를 이번에 새롭게 패키징을 해서 초코 카스레라 제품으로 선보였다. 발레타인, 화이트데이 기간 한정 제품으로 1월 15일부터 3월 10일까지만 판매한다. 폭신폭신한 카스텔라의 식감과 초콜릿의 향이 어우러졌다. 두 조각씩 나눠 선물용으로 포장돼 있다. 패키징에는 1960년대부터 분메이도의 방송 광고에 등장하기 시작한 캐릭터 캉캉베어를 사용했다. 상품 구성은 꿀맛 카스텔라 2개, 초코 카스텔라 2개로 구성했으며, 가격은 1,188엔(약 1만 2천원)이다. 큐브 모양의 한정판 미카시야마 팥빵 공개 이어 1월 22일 부터는 분메이도 대표 제품 중 하나인 미카사야마를 큐뷰 모양으로 재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