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개발 세미나]일본 정통 ‘스키야키&샤브샤브’ 비법전수 세미나 개최

URL복사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가운데, 일본 출신 쉐프가 직접 전수하는 일식 메뉴개발 세미나가 열린다.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오는 9월 17일(목)에 일본 정통 전골요리인 ‘스키야키&샤브샤브’ 전수과정을 진행한다.

이번 ‘스키야키&샤브샤브’ 전수과정은 ㈜알지엠컨설팅(대표 강태봉)과 정통 일식 '오비야'와 공동기획한 메뉴개발·기술전수 교육 과정이다.

 

제대로 된 일식 요리의 맛과 특급 비법 전수한다

‘스키야키’(すき焼き)는 간장에 설탕, 맛술 등의 재료를 넣고 끓여 만든 육수에 두부, 버섯, 배추, 청경채 등의 채소와 얇게 썬 소고기를 끓여 먹는 일본의 전통 전골 요리다.

 

국내에서 질 좋은 한우를 이용하여 스키야키를 선보이는 식당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지만, 일본 정통식 스키야키의 맛을 오롯이 선보이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최근 ‘건강한 한 끼’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스키야키와 샤부샤부’와 같은 자연주의에 기반한 건강한 식품이 미식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육수에 살짝 데친 고기와 채소를 소스에 찍어 먹는 ‘샤부샤부’와 비슷해 보이지만, ‘스키야키’는 간장양념을 약간 부어 구워낸 요리에 가깝다. 달걀물에 적셔 먹는 고기는 달큰하면서도 고소한 게 지금까지 먹었던 샤부샤부나 전골의 고기 맛과는 완전히 다르다. 간장 소스와 함께 졸여 재료들 자체에 깊숙한 감칠맛이 살아있는 점이 특징이다.

 

 

일본 정통 스키야키의 경우 크게 ‘관서식’과 ‘관동식’ 스키야키로 나뉘는데, 탕 같이 나오는 샤부샤부형 스키야키는 관동식 스키야키이며, 관서식 스키야키는 소스와 재료들을 자작하게 졸여 국물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인 쉐프의 정통 일식요리와 특급 비법소스 제공

동계시즌 특화 메뉴개발, 5시간 교육으로 장사에 바로 활용 가능

일본 정통 스키야키 비법 레시피를 제공하는 이번 교육은 도쿄 아라이야쿠시 쇼센 근무, 정통 일식 ‘오비야’를 운영 중인 와카코·이정학 쉐프가 한·일 양국에서 쌓아온 노하우와 레시피를 전수한다.

 

 

두 명인의 지도에 따라 ‘소고기스키야키전골·정식’, ‘소고기샤브샤브’, ‘와리시타(스키야키 간장소스)’, ‘오비야 특제폰즈 소스’, 양념장, 육수 등 전 조리 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 바로 장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본 교육과정은 오는 9월 17일(목) 하루 동안 진행되며, 교육의 완성도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10명으로 한정해 기술을 전수한다.

 

교육 참가비는 70만원(식사비용포함/부가세별도)이다.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전문 조리실습장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02-3444-7339)로 전화 문의 가능하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타피오카' 다음 주자로 떠오른 대만 카스테라
우리나라에서도 반짝 유행했던 '대만 카스테라'가 최근 일본 외식시장에서 급부상 중이다. 대만 카스테라는 특유의 큼지막한 외형과 폭신폭신한 식감으로 일본에서 올해 초부터 꾸준한 인기 상승세를 보여 왔다. 2018년 후반부터 10~30대 여성층의 높은 지지를 받던 타피오카 음료 시장의 성장이 주춤한 틈을 타 일본의 차세대 식품트렌드로 부상한 대만 카스테라 시장을 알아본다. 식감으로 주목받은 대만 카스테라 최근 일본의 식품외식 추이를 살펴보면 맛, 비주얼에 더해 식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타피오카 열풍의 요인도 쫀득쫀득한 식감이 큰 몫을 했다. 일본에서는 카스테라를 3가지 식감으로 나눠서 맛보는 걸 즐긴다. 대만 카스테라는 베이킹파우더를 사용하지 않고 반죽에 머랭을 듬뿍 넣어 오븐에 가열해 만든다. 먹는 방법에 따라 조금씩 다른 식감을 낼 수 있다. 오븐에서 갓 구워져 나왔을 때는 폭신한 식감으로 달걀의 부드러운 맛이 도드라진다. 카스테라를 전자렌지나 팬을 활용해 가열하면 좀 더 촉촉한 식감이 나며 단맛이 부각된다. 또한, 냉장고에 보관해 차가운 상태로 꺼내 먹으면 입안에서 빵이 녹아내리는 듯한 식감을 줄 수 있다. 취향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BIZ 단신]하림, ‘가을야구를 부탁한닭’ SNS 이벤트 진행
종합식품기업 ‘하림’이 자연실록 공식 SNS 채널에서 ‘야구를 부탁한닭’ 이벤트를 진행한다.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가운데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포스트시즌을 기다리는 야구팬들에게 직관의 아쉬움을 달래 줄 닭고기를 선물하려는 것이다. 하림 자연실록 SNS 채널에서 ‘손수 만든 안심튀김’,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등을 활용한 요리 클로즈업 사진을 보고 각 요리에 어떤 제품이 사용됐는지 댓글로 알아맞히면 참여가 완료된다. 응모자 중 10명을 선정해 야구 볼 때 먹기 좋은 하림 양념육 세트를 선물할 계획이다. 당첨자 발표는 27일(화)이다. 자세한 내용은 하림 자연실록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림은 야구장에서 닭고기를 먹는 재미가 쏠쏠한데 올해 정규리그는 거의 무관중으로 진행돼 아쉬움이 클 소비자들을 위해 이벤트를 기획하게 되었다며 간편하고 맛있는 하림제품과 함께 가을야구를 신나게 즐기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손수 만든 안심튀김’은 국내산 안심 통살에 고소한 빵가루를 입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순살 닭튀김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은 동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0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온라인 개최
대전시가 지역 내 예비(재)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여러 창업 모델을 선보이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내달 20일까지 ‘2020년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는 매년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돼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대전시는 이번 온라인 창업박람회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 없이 소상공인의 다양한 성공창업 아이템을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의 실질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고, 소상공인 육성은 물론 지역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상생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 60여 개 업체가 참여하는 창업정보관 3곳(사회적기업관, 프렌차이즈관, 창업기업관)이 운영되며, 가맹점주 모집과 자사 홍보, 한국외식산업협회와 대전지방국세청에서 컨설팅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온라인 창업박람회로 전환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온라인 창업박람회 운영 내용은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홈페이지에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타피오카' 다음 주자로 떠오른 대만 카스테라
우리나라에서도 반짝 유행했던 '대만 카스테라'가 최근 일본 외식시장에서 급부상 중이다. 대만 카스테라는 특유의 큼지막한 외형과 폭신폭신한 식감으로 일본에서 올해 초부터 꾸준한 인기 상승세를 보여 왔다. 2018년 후반부터 10~30대 여성층의 높은 지지를 받던 타피오카 음료 시장의 성장이 주춤한 틈을 타 일본의 차세대 식품트렌드로 부상한 대만 카스테라 시장을 알아본다. 식감으로 주목받은 대만 카스테라 최근 일본의 식품외식 추이를 살펴보면 맛, 비주얼에 더해 식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타피오카 열풍의 요인도 쫀득쫀득한 식감이 큰 몫을 했다. 일본에서는 카스테라를 3가지 식감으로 나눠서 맛보는 걸 즐긴다. 대만 카스테라는 베이킹파우더를 사용하지 않고 반죽에 머랭을 듬뿍 넣어 오븐에 가열해 만든다. 먹는 방법에 따라 조금씩 다른 식감을 낼 수 있다. 오븐에서 갓 구워져 나왔을 때는 폭신한 식감으로 달걀의 부드러운 맛이 도드라진다. 카스테라를 전자렌지나 팬을 활용해 가열하면 좀 더 촉촉한 식감이 나며 단맛이 부각된다. 또한, 냉장고에 보관해 차가운 상태로 꺼내 먹으면 입안에서 빵이 녹아내리는 듯한 식감을 줄 수 있다. 취향에 따라 원하는 형태로